Statistics Graph

 

'고객'에 해당되는 글 3

  1. 2015.03.05 브릴리언트 메모리즈 (6)
  2. 2014.02.14 자갈치 시장의 밤 (78)
  3. 2013.07.22 장마비 (32)
 

브릴리언트 메모리즈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3.05 06:4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브릴리언트 메모리즈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2월 17일까지 전시회가 있었다.

설날 연휴를 앞둔 16일 비가 내렸지만 잠시 다녀왔다.

 

< 우리의 추억이 빛나는 공간

 

자동차가 폐기되면 그 차와의 추억 역시 함께 폐기되어 버립니다. <brilliant memories>는자동차의 추억을 작품으로 재탄생 시킵니다. 오랜 시간 동안 함께한 자동차와 차주와의 사연을 통해 자동차란 단순히 교통수단을 넘어 더 큰 의미를 지니게 됨을 보여주고자 합니다.

 

본 프로젝트는 대한민국의 대표 아티스트들을 통해 사라져버릴 아름다운 추억을 기억하고 영원히 간직할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아티스트들이 작품을 제작하는 데 있어 중요한 것은 자동차의 기술적인 메커니즘 보다는 사연자와의 감정적이고 인간적인 교감입니다. 자동차가 차주에게는 소중한 '친구'이자 '동료' 그리고 '가족'과 같은 존재이며, 아티스트에게는 예술적인 영감을 주는 창작의 매개자이기 때문입니다.

 

<brilliant memories>는 현대자동차를 아끼고 애용하는 고객들의 아름다운 추억을 영원히 간직하고 기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를 통해 현대자동차는 단순히 '차'를 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더 나은 삶과 더불어 예술적인 영감까지 선사하고자 합니다. >

 

우리나라 자동차 생산 역사가 60년 이라고 한다.

자동차는 희노애락과 다양한 추억을 함께하며 우리 삶속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일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자동차는 가족과 같은 존재라는 글을 읽으며,

문득 오래전 폐차하기 위해 렉커차에 끌려가는 뒷모습에 한참 눈물 짓게했던 우리집 '세피아'가 생각나 뭉클해 졌다.

자동차가 작품으로 탄생하고 새로운 예술의 세계를 만들어 인간적인 교감을 할 수 있었던,

옛 추억 속으로 잠시 돌아갈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계원 (옛 오진암)  (42) 2015.03.23
겨울이 떠나가는 정암사  (30) 2015.03.17
브릴리언트 메모리즈  (6) 2015.03.05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54) 2015.02.27
설날의 경복궁  (36) 2015.02.24
백봉령에서  (52) 2015.01.27

자갈치 시장의 밤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2.14 09:0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흐린 날씨때문에 까만 어두움이 가득인 부산하늘,

전국의 비 예보에도 비가 내리지 않음이 다행이라고 생각하며 자갈치 시장에 들렸다.

조금 늦은 시간이었지만

피프거리와 가까워서  한번 둘러보기로 했다.

 

'오이소, 보이소,사이소'

캐치 프레이즈가 눈에 띄었던 부산의 상징이기도한 재래 수산물 시장.

밤이 깊어가는 자갈치 시장은 이미 정리를 마친 점포들이 많아 한산해 보였다.

그래도 남은 해산물로 고객들을 부르는 소리,

최선을 다하는 마지막 활력이 짠하게 전해져 왔다. 

낮에 들릴 수 있었으면 싱싱하고 활기가 넘치는 정겨운 시장의 모습을 볼 수 있었을텐데...

아쉬움을 느끼며 돌아왔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의 아침  (62) 2014.02.19
광안리 조개구이  (56) 2014.02.18
자갈치 시장의 밤  (78) 2014.02.14
씨앗호떡  (60) 2014.02.12
광안대교  (64) 2014.02.10
전원주택  (76) 2014.02.07

장마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7.22 09:5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어둠속에서 비가 쏟아지고 있는 월요일 아침.

남부 지방은 폭염이라고 하는데,

장마의 끝자락이라는 서울은 대단한 폭우로 그 기세를 몰아가고 있는것 같다.

강남역, 사당역은 이미 침수가 됐다는 뉴스가 전해지고 있다.

지금처럼 계속 비가 쏟아진다면,

여기저기서 물난리 소식이 전해질것 같아 불안한 마음이다.

이제 그만 비가 그치기를 간절히 기도하는 아침이다.

 

*인왕산 수성동 계곡 아래있는 어느 샵입니다.

고객을  부르는 소리가 재미있어 보입니다.

비로 내려앉는 기운이지만,

활기차게 월요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한 오늘  (20) 2013.08.16
어느 95세 어른의 수기  (52) 2013.08.14
장마비  (32) 2013.07.22
새벽 나비  (46) 2013.07.19
하루  (52) 2013.07.18
엄나무  (44) 2013.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