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경치'에 해당되는 글 6

  1. 2017.01.24 거제도 바람의 언덕 (2)
  2. 2015.04.16 남도 기행 - 가사문학의 고장 담양 (28)
  3. 2014.01.27 양남의 주상절리 (66)
  4. 2012.11.23 치악산 구룡사 (74)
  5. 2012.09.05 신남의 추억~~ (46)
  6. 2012.07.05 자전거 도로 (35)
 

거제도 바람의 언덕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7.01.24 10:4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거제도 대명리조트에 도착.

눈앞에 탁트인 남해 바다가 가슴을 시원하게 했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바람의 언덕'으로 향했다.

자동차로 꼬불 거리는 길을 30여분 달려 도착한 '바람의 언덕',

어둠이 조금씩 스며들고 있는 경치가 아름다웠다.

짙푸른 겨울바다와 차갑게 와 닿는 바람.

언덕위의 풍차는 어느새 예쁜 불빛을 내며 돌아가고 있었다.

바람의 힘인가 했더니 전기의 힘이라고 했다.

순간으로 어둠이 짙어지며 세찬 바람이 '바람의 언덕'에 서 있음을 실감하게 했다.

포근한 시간에 잔잔한 바람이었다면 좋았을까?
아니, 차가운 겨울 바람을 오래 기억하게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미소 짓게했다.

갈색 언덕과 풍차,

넓게 펼쳐진 바다 그리고 끊임없이 불던 바람,

멋진 풍경들을 담아들고 언덕을 내려왔다.


'바람의 언덕' 쨍 했던 겨울바람이 내가 맞이한  2017년 새 바람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제도 외도  (4) 2017.02.03
거제도 해금강  (2) 2017.01.31
거제도 바람의 언덕  (2) 2017.01.24
사할린~~여행 5일  (4) 2017.01.18
러시아 '보르쉬'~~여행 4일(오후)  (2) 2017.01.12
사할린 정교회와 스키장~~여행 4일(오전)  (0) 2017.01.11

남도 기행 - 가사문학의 고장 담양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4.16 09:2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사문학의 향기가 그윽한 곳 담양.

가사문학의 의미가 깊은 정자들을 원형 그대로 한 곳에 재현해 놓았다.

넓게 펼쳐진 아름다운 경치에 취해서 환호성을 멈출 수가 없었다.

따사로운 하늘빛 아래,

그 옛날 선조님들의 풍류가 지금 나에게로 그대로 전해 지는 듯,

모든것이 아름다웠다~~♡

 

 

* 가사문학

고려 말 조선 초에 걸쳐 발생한 다행성 율문의 문학형식.

작자는 사대부를 비롯하여 승려, 부녀자 등 다양하며,

시대에 따라 내용이나 형식이 변화, 발전하였다.

 

* 면앙

면앙 송순(1493-1582)은 현 봉산면 기곡리 출생.

면앙정은 벼슬을 버리고 잠시 고향으로 머문 중종 28년(1533)에 처음 건립.

면앙은 이곳에서 기대승, 고경명, 임제, 정철 등 후학을 길러냈던 유서 깊은 곳.

<면앙정가>는 면앙정 주변의 경치와 사계절 작가의 풍류, 생활, 임금의 은혜에 감사하는 내용을 담은 가사작품.

 

* 식영정

이 정자는 1560년 서하당 김성원이 장인을 위해 지음.

김성원은 송강 정철의 처외재당숙이었고 동문 수학한 인연.

송강 정철은 이 정자에서 바라 보이는 수려한 자연 경관을 주제로 성산별곡을 창작,

송강 문학의 산실이라 할 수 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도기행 - 소쇄원  (32) 2015.04.22
남도기행 - 한국 가사문학관  (38) 2015.04.17
남도 기행 - 가사문학의 고장 담양  (28) 2015.04.16
영월 주천산  (38) 2015.04.15
남도 기행 - 담양향교  (26) 2015.04.08
남도 기행 - 담양 죽녹원  (12) 2015.04.07

양남의 주상절리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27 12:2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경주 양남 바닷가의 누워있는 주상절리 풍경.

제주도 섭지코지의 작은 모습을 연상케하는

우리나라 동해의 아름다운 경치인것 같다.

 

* 어느새 1월의 마지막 주가 시작되었네요.

설 명절도 있어서 즐겁고 바쁜 시간이 될것 같습니다.

행복한 시간이 될 수 있도록 건강관리 잘 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안대교  (64) 2014.02.10
전원주택  (76) 2014.02.07
양남의 주상절리  (66) 2014.01.27
웃사브  (64) 2014.01.23
작은 소나무  (62) 2014.01.20
경주 까마귀떼  (74) 2014.01.17

치악산 구룡사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11.23 09:3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치악산에 자리잡고 있는 구룡사,

깊고 큰 산의 위엄을 느끼게 할 만큼 경치가 아름다운 사찰이었다.

신라 의상대사께서 창건 하셨다고 하니 그 오랜 역사의 깊이가 느껴졌다.

늦가을속의 구룡사는

조용히 품위있게 치악산을 지키고 있는것만 같았다~~^^*

 

<백두대간의 주맥이 오대산을 거쳐 서쪽으로 태기산을 지나,

국동의 명산 치악산에 이르고 거기에 영서의 대찰 구룡사(龜龍寺)가 자리잡고 있다.
풍수지리적으로 “천년이 지난 신령스러운 거북이 연꽃을 토하고 있고,

영험한 아홉바다의 용이 구름을 풀어 놓는 형상을 한 천하의 승지”인 치악산에 구룡사는

서기668년(신라 문무왕8년) 의상대사께서 창건하셨으며 나말려초 도선국사의 비보사찰중의 하나로 수많은 고승의 발자취가 남아있다.

구룡사는 원주시 소초면 학곡2리 치악산(1288m) 국립공원에 자리잡고 있으며 황장목(금강송)숲길의 일주문(원통문)을 지나 사천왕문에 들어서 구도의 계단을올라 문화재인 보광루밑을 나오면 대웅전이 자리잡고 있다 (구룡사 홈페이지) >

 

*즐겁고 행복한 11월의 마지막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구룡사 경내에 있는 승려들의 묘탑(墓塔)을 모아 놓은곳 - 구룡사 부도군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령산  (46) 2012.12.13
도라 전망대  (56) 2012.11.26
치악산 구룡사  (74) 2012.11.23
만추의 구룡사 계곡~  (56) 2012.11.21
치악산의 겨울이야기~~^^*  (68) 2012.11.20
용문사 가는길~~  (55) 2012.10.30

신남의 추억~~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9.05 10:0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동해의 작은 어촌 신남의 주소이다.

바다를 좋아하는 내가 만났던 많은 바다중에

멋진 경치를 느낄 수 있었던 곳중의 하나였다.

 

작은 어항과 부두 그리고 해신당의 정기를 받은 빨간 등대~~ㅎ

조용하고 아름다운 해변,

깨끗하고 깊지 않았던 바닷물,

곳곳에 드리워져 있는 바위 사이로 만났던 성게와 홍합 그리고 올갱이들...

 

동해의 푸르른 물결과 끊임없이 밀려오는 파도,

그 드넓음 속으로 흠뻑 빠져들어서 많이 행복한 시간이었다.

그래도 바다를 내 마음속에 모두 채우지 못하는 아쉬움에,

내려와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겨운 곳이었다.

 

내년을 기약하며 떠나왔던 신남의 바다...

아직도 눈감으면 반짝이던 물결이 아름답게 출렁이고 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기도 가평 연인산~~  (16) 2012.09.21
원주 화로 다구이~~  (53) 2012.09.12
신남의 추억~~  (46) 2012.09.05
해송 사이로 내려다 본 바다~~  (48) 2012.08.31
삼척 신남의 해신당 공원~~  (50) 2012.08.30
봉정리의 양배추 밭~~  (48) 2012.08.24

자전거 도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7.05 09:4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양평을 가면서 잠깐 들른 조안면의 남한강 자전거 도로...

강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경치였다.

남양주 와부읍에서 팔당리에 이르는 10km의 구 기찻길을 자전거 도로로 활용,

많은 사람들의 운동과 휴식처가 되고 있는듯 했다.

 

우리는 멋진 강을 바라보며 아이스크림을 먹었고,

잠시 쉬다가 출발 했다.

 

다음엔 자전거를 타고 다시 와야겠다고 생각하면서...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42) 2012.07.25
해솔래  (24) 2012.07.20
자전거 도로  (35) 2012.07.05
LA 방문 때 교민들은 중국 정부의 북한이탈주민 북송을 규탄하고 있었다.  (34) 2012.06.28
소금항아리(소항) - 헤이리  (14) 2012.06.18
갈미조개  (32) 2012.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