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개구리'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3.13 팔랑팔랑 봄바람 (53)
  2. 2013.12.02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팔랑팔랑 봄바람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 3. 13. 08:5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잠자던 개구리도 눈을 뜬다는 경칩.

꽃샘 추위의 심술은 세상에 눈을 휘날렸다.

하얗게 내리던 눈......

봄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안타까움으로,

개구장이들은 신이나서 환호성을 질러댔다.

 

봄이 오는 길,

긴 겨울을 떨쳐버리기가 쉽지 않은가 보다. 

그러나 그 고단함 뒤에 만나는 따뜻함을 알기에 잠시 옷깃을 여미는 우리는,

희망으로 기다린다.

 

팔랑팔랑 

봄바람은 이미 시작 되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봄이다!  (54) 2014.03.18
갈매기가 되고 싶은 비둘기?  (80) 2014.03.14
팔랑팔랑 봄바람  (53) 2014.03.13
봄을 알리는 홍매화  (64) 2014.03.12
아듀~아현 고가도로  (38) 2014.03.10
하얀 눈위에 꼬마 발자국  (42) 2014.03.0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ansik's Drink 2014.03.13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비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
    빨리 봄이 찾아왔으면 좋겠어요~ ㅎㅎ

  3. MINi99 2014.03.13 12: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옷도 많이 가벼워졌답니다^^ 정말 봄인가봐요^^

  4. 여기보세요 2014.03.13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봄이오는 건가요.^^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5. 발사믹 2014.03.13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리 봄이 왔으면 좋겠네요.^^ 추워요

  6. 유쾌한상상 2014.03.13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환절기 비스무리해서...감기 걸린 사람 많으니 조심하세요.
    활기찬 오후 되세요. ^^

  7. 신선함! 2014.03.13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스한 봄바람이 기다려지네요 ^^

  8. happy송 2014.03.13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있음 봄이 오겠죠^^
    덕분에 잘읽고 갑니다~

  9. 라이너스™ 2014.03.13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른 봄이 왔으면^^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10. 생활팁 2014.03.13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경칩이군요.
    그래도 개구쟁이들의 함성에서 정겨움이 느껴집니다.

  11. 안나씨 2014.03.13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스한 봄이 빨리오면 좋겠어요^^;;;
    아직도 날씨가 춥네요.
    건강한 하루되세요^^~

  12. 꿍알 2014.03.13 15: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오는 건가요?? ㅎ
    전 아직도 좀 추운거 같아요~ ㅠㅠ
    빨리 봄이 왔으면~!! ^^

  13. 청결원 2014.03.13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즘 날씨가 봄인듯 해요~

  14. 톡톡 정보 2014.03.13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비가 그치고 나면 이젠 정말 봄이겠어요^^

  15. S매니저 2014.03.13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정말 봄이 올것만 같아요.ㅎ

  16. 도느로 2014.03.13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죠? 이미 봄은 서서히 오고있죠?
    빨리 그 봄을 만끽하고싶답니다 ^^

  17. 반이. 2014.03.13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가 올 봄이 너무 기대됩니다 ㅎㅎ

  18. 유라준 2014.03.13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에 이어서 오늘도 글과 사진이 아주 인상적이네요.
    아무튼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9. 쭈니러스 2014.03.13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봄이 오려면 조금 더 기다려야 하나 봅니다....

  20. Zoom-in 2014.03.14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비가와서 그런지 좀 쌀쌀하던데 곧 따뜻한 봄바람이 불겠죠.

  21. 진율 2014.03.15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다소 따스한 날씨네요~!
    봄이 이제 코앞입니다.~!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 12. 2. 09: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함께 놀았습니다.

저녁이 되어 메뚜기가 "우리 내일 또 놀자!" 하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하루살이는 "내일이 뭐니?" 하고 물었습니다.

메뚜기가 내일에 대해 아무리 설명해도 하루살이는 도무지 이해하지 못하였습니다.

메뚜기와 개구리가 함께 놀았습니다.

가을이 깊어져 개구리가 "우리 내년에 또 만나자!" 하고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메뚜기는 "내년이 뭐지?" 하고 물었습니다.

개구리가 내년에 대해 자세히 가르쳐주었지만 메뚜기는 통 알아듣지 못하였습니다.

하루를 살다가 죽는 하루살이가 내일을 이해하지 못하고,

한 해를 살다가 죽는 메뚜기가 내년을 알아듣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내일과 내년은 분명히 존재하는 것입니다.

다만 하루살이의 눈으로는 내일이란 없는 것이고,

메뚜기의 눈으로는 내년이란 없는 것입니다.

 

                                                         매일미사 묵상중에서...

 

12월이 시작 되었습니다.

2013년도 이제 한달이 남지 않았네요.

세월의 흐름이 빠르다는 말에 다시한번 깊은 공감을 해 보는 때이기도 한것 같습니다.

여러가지로 힘들고 바쁜 12월,

고생하며 수고한 우리들의 많은 시간들이 행복하게 마무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

활기차고 즐거운 시작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0일 미사를 마치고...  (40) 2013.12.05
눈꽃송이  (40) 2013.12.03
12월의 첫 월요일 아침에...  (58) 2013.12.02
11월 마지막 주의 월요일 아침  (44) 2013.11.25
오버로크 미싱  (60) 2013.11.22
바보 엄마  (56) 2013.11.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진율 2013.12.02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벌써 한해 마무리네요~!
    한주가 멋지게 시작하셔요~!

  3. Hansik's Drink 2013.12.02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벌써 마무리 달이 찾아왔네요 ㅎㅎ
    행복한 한 주가 되셔요 ^^

  4. S매니저 2013.12.02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도 이제 거의 끝나가는군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5. 카르페디엠^^* 2013.12.02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새로운 한 달의 시작!
    멋지게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6. 꿍알 2013.12.02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하늘과 멋진 글귀 잘 읽고 갑니다~
    2013년의 마지막 한달 12월을 어떻게 멋지게 보낼지 궁리좀해봐야겠어요^^

  7. 리치R 2013.12.02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활기차게 보낼수 있기를요^^

  8. 톡톡 정보 2013.12.02 1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9. 앱플지기 2013.12.02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한주는 특히나 의미 있게 보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멋진 한주 보내세요.

  10. by아자 2013.12.02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의미있는 이야기네요
    너무 잘 봤습니다^^

  11. 참서툰남자 2013.12.02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뭔가 생각하게 하는 글이군요..
    하루만 보구 살아가는 사람..
    멀리 보구 살아가는 사람..
    저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 보았습니당 ^^

  12. Zoom-in 2013.12.03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얼마나 간사한지 뜨거운 지난 여름 추위를 기다리더니 어느새 추위를 걱정하고 있네요.
    뒤돌아 보니 어찌 여기까지 와 있나 모르겠네요.^^

  13. 어듀이트 2013.12.03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하루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14. 착한연애 2013.12.03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을 올려다 본지 오래 된거 같아요 활기찬 12월 되세요 ^^

  15. 별이~ 2013.12.03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시간 한번 빠르다는 생각이 드네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6. 청결원 2013.12.03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한해 마지막 월이 왔네요..

  17. 마니팜 2013.12.03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살이와 메뚜기, 개구리의 재미있는 우화 잘 보았습니다
    우물안 개구리는 넓은 세상을 모르게 마련이죠

  18. Healing_life 2013.12.03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한해를 마무리하는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잘 보고 갑니다.

  19. 발사믹 2013.12.03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 시간이 너무 빨리지나가네요..연하장을 받는 기분이네요..님도 행복하세요

  20. 죽풍 2013.12.03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루살이와 메뚜기 그리고 개구리가 보는 세상은 자신이 볼 수 있는 눈으로 보는 세상입니다.
    만물의 영장인 사람도 자신의 생각과 입맛에 보는 눈은 한정돼 있습니다.
    짙게 낀 안개 속에는 분명한 산이 자리하고 있음에도 산을 보지 못하는 어리석음을 범하는게 우리 사람들의 모습이 아닐까요?
    잘 보고 갑니다.

  21. +요롱이+ 2013.12.03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시간이 정말이지 너무 빨리 흘러가서 안타깝네요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