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감정'에 해당되는 글 2

  1. 2015.01.05 < 때 > (48)
  2. 2013.09.04 우리 어머님 (34)
 

< 때 >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 1. 5. 09:4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나를 완성하자. 그리고 내 자아 가운데서 엄숙한 인생을 창조하자.

나를 자위할만한 예쁜 이상을 찾고 내 인격을 존중해줄 지식을 닦아라.

그리고 내 감정을 보드랍게 해 줄 꽃다운 정서를 기르자.

지금 내게 대하여는 인생의 외형은 아무 가치가 없다.

모든 <때>는 내게 대하여 다 신성하다.

나는 얼마라도 꽃답게 흘러가는 <때>를 더럽히지 말자.

신성한 <때>는 새로운 나를 위하여 충실한 생활을 엮어줄 것이다.

 

2015년을 시작하면서 다시한번 새겨본다.

삼십년이 훌쩍 지났지만,

친구가 만들어준 시집의 첫장에 자리하여 가끔씩 나를 되돌아 보게하는,

또 하나의 소중한 만남......

주어진 지금 순간에 감사하며

활기차고 지혜롭게 2015년의 <때>를 만들어 가야겠다.

 

* 2015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것 같네요.

화이팅 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기다림  (62) 2015.01.07
비밀의 정원으로~~  (46) 2015.01.06
< 때 >  (48) 2015.01.05
2015년 새해다~^^  (56) 2015.01.02
2014년 마지막 날에...  (62) 2014.12.31
잠시 쉬어가는 시간  (42) 2014.12.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도생 2015.01.0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때에 그 일을 하는 주인공이 되지 않는다면 하늘만 쳐다보는 청맹과니일 겁니다.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3. 핑구야 날자 2015.01.05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꾸준히 자신의 미래를 위해 준비하는 한해가 되야겠어요~~

  4. 릴리밸리 2015.01.05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는 생각이드네요.
    2015년도 함께 화이팅을 하고 싶습니다.^^

  5. 멜옹이 2015.01.05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성이 참 풍부하신거 같아요 ㅎ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6. 생활팁 2015.01.05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실맺는 한해 되시길!

  7. 도느로 2015.01.05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흘러가는 때를 더럽히지말자...마음속에 깊이 새겨두겠습니다.
    행복한 한주되세요 ^^

  8. 낮에도별 2015.01.05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씨가 그림같아요 ^^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9. 세상속에서 2015.01.05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화이팅 하시고,
    행복한 출발 하세요^^

  10. 화이트세상 2015.01.05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시작이 반이라고 하죠 ^^
    행복한 한주시작하세요..

  11. 헬로끙이 2015.01.05 1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태랑짜오기님도 올해도 홧팅 입니다 ^^

  12. 오늘은 무엇으로 2015.01.05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글 가슴에 새기면서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저녁 시간 보내세요. ^^

  13. 유라준 2015.01.05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때란 참 많은 것을 내포하는 단어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4. 카라의 꽃말 2015.01.05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15. 여행쟁이 김군 2015.01.06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년 화이팅 하시길 바래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꿈 꾸세요!ㅋ

  16. 뉴론7 2015.01.06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년 힘내세요 ㅋㅌ

  17. 청결원 2015.01.06 07: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보고 가네요

  18. 다딤이 2015.01.06 0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생각 많이 나겠어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9. landbank 2015.01.06 0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말씀 입니다
    덕분에 아침부터 좋은 말을 듣고 갑니다

  20. 건강정보 2015.01.06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년에는 좋은일만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21. wooris jm 2015.01.06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오기님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편안한 오후 시간되세요~

우리 어머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 9. 4. 09:4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요양병원에 입원을 하고 계시는 우리 어머님.

집에서 멀지않는 곳이어서 자주 들려서 인사를 드린다.

이번 여름에 돌아가시는 줄 알았었는데,

큰 위기를 넘기고 다시 소생하셔서 아직 소변줄을 차고 입원중이시다.

 

식사는 어떻게 하실까? 궁금해서 점심시간때 들렸다.

사레때문에 죽과 연식 반찬으로 나오는데,

너무도 깨끗하게 그릇을 비우시는것이었다.

빈 그릇들을 보고있으려니 왠지 울컥하는 마음이 들었다.

혼미한 정신 세계에서 거동도 불편한채 오로지 먹는것으로 위안을 삼고 계시는건 아닌지...

더 줬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하시는데,

삼십년 지병인 당뇨병때문에 많이 드셔도 안되니 안타까웠다.

 

너무 길어진 손톱을 깎아 드렸더니,

그동안 답답하셨던지 엄지 손가락을 치켜들며 좋아 하셨다.

 

"며느리는 너무 빨리 간다."며 일어서려는 나에게 인상을 쓰셨다.

"그래도 니가 제일 좋아" 어린아이처럼 말씀 하셨다.

간병인은 나쁘다고 투정 부리시는 어머님께

그러면 안된다고 감사하다고 인사를 잘 해야 한다고 당부를 했다

간다고 손을 흔들어 인사를 드리니

야윈 손을 힘없이 흔들며 아쉬움 가득한 눈길를 보내시는 어머님을 뒤로,

나는 길게 머물지 못하고 병원을 나섰다.

삼십년동안 함께 살아왔던 수많은 감정들이 맴을 돌았다.

마음엔 짠함과 무거움이 가득임을 숨길 수 없는채로......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  (36) 2013.09.09
여명  (36) 2013.09.05
우리 어머님  (34) 2013.09.04
9월의 아침^^  (28) 2013.09.02
언니의 생일상  (52) 2013.08.30
앞치마  (38) 2013.08.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멜옹이 2013.09.04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도더 오래오래 건강하시면 좋겠네요^^

  2. 하늘마법사 2013.09.04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도 더욱 오래건강하실겁니다 ^^ 힘내세요

  3. [블루오션] 2013.09.04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심이 였보이네요..ㅎㅎ
    다시 건강을 회복하셔서.. 행복하게 같이 지내셧으면 합니다 ^^

  4. 당신은최고 2013.09.04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친정엄마도 편찮으신데 ..
    건강이좋아지셨으면합니다

  5. 마니팜 2013.09.04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아프네요 시어머니와 함께 삼십년을 하셨다면 많이 힘드시겠습니다
    건강하게 편안히 오래 지내시다 떠나시기를 빕니다

  6. 화들짝 2013.09.04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큰 위기를 잘 견뎌내셨으니 오랜 시간 함께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7. 톡톡 정보 2013.09.04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뭉클해지는 글 잘 보고 갑니다.
    늘 행복하세요^^

  8. *저녁노을* 2013.09.04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갑갑합니다.
    우리 어머님 보는 것 같아서...

    건강하시길 빕니다.ㅜ.ㅜ

  9. 핑구야 날자 2013.09.04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고가 많으시군요.. 여러가지로 힘드시겠어요. 당사자가 아니면 모를 고생이지만... 그래도 힘내야겠죠

  10. Zoom-in 2013.09.04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11. 헬로끙이 2013.09.04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외할머니가 생각나네효 ㅠㅠ

  12. S매니저 2013.09.04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하셨으면 하네요.ㅠ

  13. 캐치파이어 2013.09.04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일 어머니에게 전화 드려야 겠습니다.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14. miN`s 2013.09.04 2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해지시기를 바래요.

  15. 천추 2013.09.05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늦었지만 어머니에게 전화라도 한번 해봐야 하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16. 세리수. 2013.09.05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부친께서도 요양원에 계십니다.
    가깝지가 않아서....자주 뵙지 못하는 마음 아프네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