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2013년 공직박람회, 성공적 개최

 

  공직을 희망하는 사람과 일반 국민들에게 대한민국 공직 정보를 한자리에서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2013 공직박람회가 6월 7일(금) 서울을 시작으로 강원ㆍ부산ㆍ대전ㆍ광주 등 5개 지역에서 6일간의 순회일정을 마치고 막을 내렸다.

 

  지난해에는 서울ㆍ부산ㆍ광주 등 3개 지역에서 개최했으나, 금년에는 강원ㆍ대전까지 확대 개최해 93,700여명이 방문하는 등 뜨거운 열기 속에 개최되었다. 특히, 방문객의 30~40% 가량이 특성화고ㆍ마이스터고 학생을 포함한 중ㆍ고교생으로 지역ㆍ기능인재 추천채용제도와 올해부터 고교과목으로 변경되어 시행되는 9급 공채시험의 선택과목 조정점수제 도입 등에 관심이 높았다.

 

 

 

맞춤형 상담 및 체험 프로그램 인기

 

  이번 박람회는 공직 지망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준비한 맞춤형 상담 및 체험 프로그램이 인기가 많았으며, 여기에는 약 12,800여명이 참가했다. 최근 공직에 들어온 공무원들로부터 수험방법이나 공무원의 생활 등에 대해 생생한 조언 및 상담을 받는 ‘멘토링’ 코너는 전년에 비해 늘어난 규모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멘토를 추가 배치하는 등 명실공히 박람회 최고의 인기 코너였다.

 

  실제 공무원 면접시험과 유사한 환경에서 면접을 진행하고 피드백을 제공한 ‘모의면접’ 코너 또한 다른 곳에서 경험할 수 없는 공무원 면접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는 반응이다. 또한, 정현옥 고용노동부 차관김승호 안전행정부 인사실장 등의 ‘공직경험, 공직의 가치 및 공직자로서의 자세’에 대한 특별강연에도 많은 학생이 몰렸다.

 

 

 

총6개 주제관을 운영하여 공무원 채용제도 소개

 

  공무원 채용제도에 대해 소개하는 주제관은 분야별로 총 6개(공개채용/경력채용/고졸채용/균형채용/지방채용/공직이해ㆍ역사)로 나뉘어 운영되었으며 최근 학력과 스펙을 초월한 채용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고졸채용관에는 9급 공채시험, 지역ㆍ기능인재 추천채용제 등에 대한 상담을 희망하는 고교생과 학부모들로 북적거렸고, 균형채용관에도 장애인ㆍ저소득층 채용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채용정책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

 

  뿐만 아니라, 공직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와 함께 공직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공직이해ㆍ역사관’에서는 퇴계 이황의 과거시험 답안지, 율곡 이이가 장원급제했을 당시의 과거시험 합격자명부 사본 등 우리나라 공직역사와 관련된 희귀 자료들을 전시해 공직지망생 뿐만 아니라, 일반 방문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방문객들은 박람회가 올해 세 번째로 접어들면서 주제관 및 참가기관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풍부한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한 결과 해당부처에 대한 전반적인 상담이 가능했던 점에 만족했다. 특히 고교생들은 이번 박람회를 통해 대학에 가지 않아도 공무원이 될 수 있고, 공무원이 된 이후에 야간대ㆍ사이버대ㆍ방송대를 통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는 기회가 많다는 것을 알고 공직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다는 반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