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2012년 국가직 9급 공채시험 올드보이대거 지원

  9급 공무원 시험에 40대 이상 고령자들이 대거 몰리고 있다. 고용불안이 가중되면서 안정적인 직장을 찾는 수험생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9급 국가직 공무원 공채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2,180명 모집에 157,159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 최근 공무원시험에 고령자들이 몰리는 이유와 고령자들이 합격할 경우 공직내부에 미칠 영향을 알아보자.

1. 공직채용시험에 고령자들이 몰리는 이유

  이번 국가직 9급 공채시험에 40대 이상 고령 지원가가 4,446명으로 전체지원자의 2.8%를 차지했다. 지난해 보다 30.7%(1,044) 급증했다. 9급 국가공무원 시험에서 40대 이상 지원자는 20092,499(1.7%), 20102,924(2.1%), 지난해 3,402(2.4%)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합격률도 2010년에는 1.3%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3.5%로 증가하는 등 공직사회에 고령자 진출 바람이 불고 있다.

  서울 노량진 일대 고시학원 관계자들은 “40대 수험생들의 상담이 부쩍 늘었다. 계속되는 고용불안으로 자의나 타의로 직장을 그만둔 30~40대 구직자들이 정년이 보장되는 공직을 선호하면서 벌어진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김모 상지대 행정학과 교수는 사회가 불안하고 민간 기업들이 정년을 보장하지 않으니 월급이 조금 적더라도 60세까지 정년이 보장되는 공무원으로 몰리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2. 고령자들의 공직 진출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들

  고령자들의 공무원 사회 진출급증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오모 상명대 행정학과 교수는 “40~50대의 주된 지원 동기가 국민 봉사나 지역공동체에 기여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안정적인 직업을 찾겠다는 개인적 욕심에서라면, 과연 이들이 헌신적인 마인드로 제대로 된 공직생활을 해 나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조직 통합에 저해만 되지 않을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공직 상하관계를 어떻게 정립해 나갈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령자들이 공직에 진출할 경우 초기 조직 내 갈등도 우려된다. 뿌리 깊은 장유유서 문화에 배치되는 것이라 일선에서는 혼란·갈등도 예상된다. 오모 교수는 나이 어린 상사는 지휘 감독이 예전처럼 쉽지 않을 수 있고, 나이 많은 부하 직원은 심리적인 갈등을 겪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3. 고령자들의 공직 진출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들

  반면 공무원 조직 문화가 변화하는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는 전문가도 있다. 배모 숭실대 행정학과 교수는 조직 통합에는 다소 문제가 있을 수 있지만, 연령·직급순·입직순으로 형성되던 서열 중심의 공무원 조직 문화가 능력 중심으로 재편될 가능성도 크다.”고 내다봤다. 상사가 자신보다 나이 많은 부하 직원을 대하는 것이 보편화되면 공직사회의 권위주의 문화는 약화될 것이라는 것이다.

  대국민 서비스의 질이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김모 상지대 행정학과 교수는 40년 이상을 시민으로 살아온 사람이 공직에 들어가면 아무래도 시민의 입장을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주민들이 더 질 좋고 친절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Zoom-in 2012.02.26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급 공무원시험에 40대 이상 연령자가 몰리는 현상이 달갑지만은 않네요.
    그래도 공무원 조직 문화에 긍정적인 요소가 될거라 생각합니다.
    편안한 시간 되세요^^

  3. 핑구야 날자 2012.02.26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4. 별이~ 2012.02.27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령자의 지원 급증이라...^^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저녁 되세요^^

  5. 유쾌통쾌 2012.02.27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젊어도 고령자와 목적은 똑같아 보이네요..ㅎ
    굿밤 되세요

  6. 돈재미 2012.02.27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치빠른 고령자는 오히려 젊은 상사를 배려하는
    안목이 있어서 긍정적인 효과가 더욱 클 것 이지만
    못되게 나이만 많은 자는 오히려 역효과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7. *저녁노을* 2012.02.27 05: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안정된 직업을 원하기 때문일까요?
    취업하기 힘든 세상이라 그럴까요?

    잘 보고가요

  8. 참새날다 2012.02.27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달갑지 않은 현상이라고 생각되네요
    연배에 맞는 조직에 있는 것이 서로 편할 듯 싶어요

  9. 2012.02.27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Hansik's Drink 2012.02.27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갑니다~ ^^
    오늘부터 새로운 한주가 시작되는데...
    활기차고 즐겁게 오늘하루 보내세요~

  11. 수영강지키미 2012.02.27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령화사회에서 분출되는 하나의현상이 아닐가도 싶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12. 일상속의미학 2012.02.27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정된직업과 공무원이라는게참 메리트있는거같네요
    잘보구갑니다 활기찬하루되시길^^

  13. 영국품절녀 2012.02.27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무원이 안정적인 직업이라 40대도 몰리는군요.
    점점 더 어려워지겠어요.

  14.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2.27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세상이 이렇게 척박하고 살기 힘들어졌나 싶습니다...
    젊은사람들 뿐만 아니라, 이리치이고 저리치인 40대 가장들까지도 공무원 준비를 하는 시기이니 말이죠..

  15. 신선함! 2012.02.27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ㅎㅎ
    오늘하루도 즐겁게 보내시고~
    멋진 한 주가 되시길 바래요~ ^_^

  16. 2012.02.27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요롱이+ 2012.02.27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
    이제 새로운 한주의 시작이네요..^^
    아무쪼록 요번주도 파이팅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18. 마음노트 2012.02.27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코 바람직한 현상은 아니라구봐요.
    이러한 부분이 해소되어야델텐데요.

  19. 사랑퐁퐁 2012.02.27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장점도 많겠지만..
    안정적인 취업만을 위한 선택이라면 정말 문제가 있겠는걸요.

  20. 에듀라인2012 2012.02.27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을수도없고 그렇다고 효율적인 면에서는 좀 그렇고..
    어찌할수없는상황이네요~

  21. 신기한별 2012.02.27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직장이 정년보장을 제대로 안되니 공무원으로 다 모이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