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삼성, 올해 상반기 1만2천3백 명, 하반기 1만2천7백 명 등 2만5천명 채용

  삼성은 지난 8일 하반기 3급(대졸) 신입사원과 고졸 사원, 경력직을 합쳐 1만 2,700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밝혔다. 상반기에 뽑은 1만 2,300명을 더하면 올해 채용 규모는 2만 5,000명이다. 삼성그룹은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와 불확실한 경영환경에도 공생 발전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애초 채용계획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1. 채용 인력별 규모와 지원서접수 안내

  3급 신입(대졸)사원은 4,500명을 뽑는다. 이 가운데 여성 인력 비중을 2009년 21%에서 지난해 26%로 높인 데 이어 앞으로도 차별 없는 채용을 통해 여성 인력 비중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고졸 사원도 3급과 별도로 하반기에 3,700명을 선발올해 총 8,000명을 고용하고, 경력직 등도 하반기에 4,500명을 뽑아 올해 8,000명을 채우기로 했다. 이로써 삼성은 올해 고졸 사원 8,000명과 3급 9,000명, 경력직 8,000명을 뽑게 된다.

  이번 공채와 관련한 지원 자격 등은 삼성그룹 채용 홈페이지(www.dearsamsung.c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한다.

2. 직무적성검사(SSAT) 시행과 열린 채용 형태 실시

  삼성직무적성검사(SSAT)는 25일 서울 등 국내 5개 지역과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캐나다 토론토 등 해외 3개 지역에서 동시에 시행한다. 삼성은 이번 공채부터는 중국어 자격 보유자에게 가점을 부여해 중국어 평가시험 취득 점수와 등급에 따라 SSAT 만점(500점)의 최대 5%까지 추가점을 줄 방침이다.

  그룹 관계자는 “학벌 등 서류상의 요건 때문에 우수 인력이 사전에 배제되는 것을 막고 모두에게 공평한 지원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별도 서류전형이 없는 열린 채용 형태로 실시된다.”면서 “지원 자격으로 제시하는 학점과 영어회화 성적을 갖추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원 자격은 학점 평점평균 4.5점 만점에 3.0 이상, 또 회사별 기준에 따른 영어회화 성적 보유자다.

케녹스 s85 단독기획전 인터넷서점 리브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