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봄을 우리다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5.06 10:4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봄을 우리다

 

                      김명린

 

햇빛이 봄을 우리고 있다

 

봄날의 여정이 천천히 풀린다

 

지난여름의 폭염과 가을의 바람, 로진느 향기를 찾던 입술 자국들이

 

꽁꽁 언 겨울을 풀어헤친다

 

먼 초록들을 창가로 불러들인다

 

노랑, 분홍, 초록

 

넝쿨장미 담을 넘는 소리가 유리 주전자 속에서 끓고있다

 

 

* 봄은 세상가득 펼쳐졌고,

그 속에서 사람들은 많은 행복을 엮어가고 있는것 같다.

5월 5일 일요일, 남양주 진접의 한 음식점.

어린이날 그리고 이어서 오는 어버이날을 위해서

부모에게는 효를,

자식에게는 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많은 젊은이들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물론 하루에 그친다고 할 지라도,

기억하고 노력하는 그 자체만으로도 좋아 보였다.

 

5월은 감사할 수 있는,

그리고 되돌아 보며, 함께하는 가정의 달임이 다시한번 크게 느껴졌다.

봄이라는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계절이

우리 모두에게 그렇게 늘 행복한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드 오케스트라 콘서트에 다녀와서~~^^  (60) 2013.05.27
꽁초들의 이야기  (66) 2013.05.13
봄을 우리다  (42) 2013.05.06
봄빛 나라  (86) 2013.04.09
감사합니다  (76) 2013.04.08
외국인 주식 투자자들 한국주식시장 탈출 러시  (46) 2013.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