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서울성곽을 이어 서울을 세계유일의 성곽도시로 만든다.

  태조 이성계가 축조한 서울 성곽일제 때를 거치면서 상당부분 파괴되고 무너졌다. 서울시는 기 진행 중인 서울성곽 13.5km 구간에 대한 원형복원과 함께 오는 6월부터는 도로나 주택이 들어서 원형복원이 어려운 5.127km 구간도 형상화로 연결해 2014년까지 서울성곽 전 구간을 단절 없이 잇겠다고 한다. 성곽의 흔적을 찾지 못하는 구간에 대해서까지 이뤄지는 이번 작업은 형상화 및 성곽방향표시 지형물을 통해 실현되며 서울시는 이를 통해 세계 유일의 성곽도시로서의 면모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1. 서울성곽을 복원하고 연결하여, 201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한다.


서울성곽은 일제 때 도시계획이라는 구실로 무너졌고, 근대화와 6.25전쟁으로 많이 파괴됐다. 서울시는 1975 삼청지구(창의문~숙정문) 2,570m 복원을 시작으로 성북지구, 광희지구, 남산지구, 청운지구, 삼선지구 및 동숭지구 등을 36년 동안 복원하고 20096서울성곽 보존 및 활용에 대한 종합정비계획을 수립 추진한 결과 2011년 현재 18,627m 12,210m가 원형 복원됐다. 13.5km 중 남은 원형복원 구간은 인왕산, 동대문 성곽공원, 남산회현 구간 등 1,290m로서 2013년까지 완료된다. 서울성곽이 복원되고 연결되면 서울의 역사와 전통을 만끽할 수 있는 다양한 코스를 개발하여 관광명소화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2014년까지 세계 유일의 성곽도시가 재현되면 2015년에는 서울성곽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년 중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필수적인 서울성곽의 탁월한 세계 보편적 가치(OUV:Outstanding Universal Value) 발굴을 위한 학술용역을 실시하고, 2012년엔 잠정목록에 등재하여 유네스코 현장실사 등을 거친다는 스케줄을 잡고 있다.

2. 상하부 성곽을 형상화하고 성곽 방향표시 지형물 설치하여 성곽 단절구간을 연결한다.

  서울시가 원형복원 외에 추진하는 5.127km에 대한 형상화작업은 상부형상화, 하부형상화, 방향표시 등 3가지 형태다.

  첫째, 도로로 단절됐으나 양쪽에 성곽이 남아있는 392m구간육교처럼 상부에 구름다리를 연결한다. 숭례문 서측, 창의문, 서울시장 공관, 혜화문, 낙산공원, 흥인지문, 장충단길 남소문지, 소월길 등 총 9개소가 해당된다. 육교형태의 성곽형태 구름다리철골조 구조물로 연결해 성외측은 성곽의 여장 모양으로 형상화하고 성내측은 투시형 안전 난간을 설치한다. 이는 기존 성곽과 연결은 되어 있지만 독립된 구조로 조성돼 본래 성곽의 훼손을 방지한다.

  둘째, 성곽의 양쪽을 이을 만큼의 높이가 확보되지 않은 구간도로바닥에 성곽 선을 따라 화강석을 성돌처럼 가공하는 하부형상화를 통해 성곽을 연결한다. 광희문 및 장충체육관 등 총36개소, 734m에 설치한다. 하부형상화 구간의 전방 30m에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감속구간을 둔다. 특히 대한상공회의소 방면 128m숭례문 서측 도로는 서울 사대문안 도성으로 진입하는 대표적 입구로서의 상징성을 부여하기 위해 상부형상화와 하부형상화를 병행해 연결한다. 2008210일 숭례문 화재발생 이후 복원하고 있는 숭례문 서측은 도로로 단절되어 좌우 균형이 맞지 않으며 성곽탐방을 위해서도 남북으로 멀리 우회해서 도로를 건너야 하는 실정이나 숭례문 서측으로 성곽형상화를 실현하게 되면, 숭례문의 좌우 균형 맞춤은 물론 탐방객이 성곽이 있었던 자리를 직접 걸으며 성곽 탐방이 가능해진다.

  셋째, 도심화 및 사유지로 인해 성곽의 흔적을 찾을 수 없는 서소문~사직단, 혜화동, 흥인지문~장충동4km구간은 인근 길을 따라 우회 도로상에 성곽 방향표시 지형물을 설치한다. 방향표시 지형물은 성곽의 성문모양을 주물과 화강석으로 제작하고 기존 보도블록과 우회탐방로에 2m 간격으로 설치해 누구나 쉽게 성곽 방향표시 지형물을 따라 성곽탐방을 즐길 수 있게 한다. 아울러 이 구간은 2015년 이후 중장기적으로 시가 매입해 사유지 내 멸실된 성벽 복원을 꾸준히 진행하는 한편, 노후된 주택지는 재개발 및 도시계획사업 추진 시 성곽복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3.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서울의 매력, 관광코스로 개발해 명소화한다.

  서울시는 하나의 서클형태로 연결된 서울성곽을 내사산과 사대문을 중심으로 서울성곽과 주변명소를 코스화하고, 성곽 구간 구간을 이용한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활성화해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서울성곽 매력 100배 즐기기를 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인왕산~창의문~부암동~숙정문 구간을 명승코스로 구성하여 조선왕조가 한양으로 도읍을 정하고 도성을 쌓은 사상과 지형적 기본원리를 보여주며 수려한 자연과 문화적요소가 결합되어 있는 명승 제67백악산(북악산) 일원과 명승 제36부암동 백석동천을 동시 탐방할 수 있도록 한다. 숭례문~소의문~돈의문 구간은 근대역사코스로 꾸며 덕수궁, 구러시아공사관, 중명전 등을 중심으로 세계사 속의 조선 근대사의 현장을 직접 느끼며 탐방할 수 있도록 한다. 장충동~남산타워~남산 회현자락 구간은 가족 코스로 구성해 인근 장충체육관, 국립극장, 봉수대, 케이블카, 한옥마을 등 서울성곽과 남산의 자연을 가족과 함께 만끽하며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만든다. 서울시는 각 코스마다 서울성곽 안내소, 전망대, 화장실 등 탐방객을 위한 편의시설도 함께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태조 이성계는 조선을 건국하고 경복궁을 창건한 다음해 1396년 경복궁을 중심으로 서울의 내사산(북악산,낙산,남산,인왕산)을 연결하는 총길이 18,627m의 도성을 축조를 시작했다. 태조는 국왕으로서 본인의 안위만을 생각하지 않고 백성까지 보호하기 위해 한양에 넓은 도성을 쌓아 민본주의 정신을 몸소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서울성곽은 세종4, 숙종30년에 대대적인 보수를 하고 여러 번에 걸친 수리를 하면서 각 시기별로 쌓는 방법, 돌의 크기와 모양이 달라 조선시대 성 쌓는 기술의 변천사를 직접 살펴볼 수 있는 좋은 자료이며 우리조상의 호국정신이 깃든 귀중한 문화유산이며, 지금도 인왕산, 북악산 전구간과 남산 일부구간은 수도방위를 위한 군사용 방어시설물로 사용되며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서울시는 기존 도로는 유지하면서 600년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서울성곽 전체 순환탐방이 가능하도록 성곽과 탐방로가 연결되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서울의 역사문화 교육 및 관광이 크게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서울이 세계 유일의 성곽도시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 외국 관광객 유치의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