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18일부터 19(현지시간)까지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거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기준금리는 연 2.25%~2.50%로 올랐다. 이는 올해 들어 3월과 6, 9월에 이은 네 번째 인상이다. 연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노동시장과 경제활동이 지속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노동시장 상황과 인플레이션에 근거해 금리를 인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연준은 또 내년도 금리 인상 횟수를 기존 3회에서 2로 하향 조정했다. 연준은 내후년은 기존의 1차례 인상 전망을 그대로 유지했다.


 


  연준은 "앞으로 기준금리 목표 범위에 대한 조정 시기와 크기를 결정할 때 최대 고용 목표, 2% 인플레이션 목표와 관련해 실현되고 기대되는 경제 상황을 평가하겠다"고 말했다. 미 연준의 이번 금리 인상은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연준은 의미 없는 통계 숫자만 들여다보지 말고 시장을 피부로 느껴라"라면서 금리 동결을 촉구한 가운데 단행됐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301년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축소됐던 한미 간 금리 격차는 금리 상단 기준으로 다시 0.75%포인트로 벌어졌다.(2018122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