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복덕방 아저씨'는 옛말'오빠·누나' 늘어나는 부동산 중개 시장

공인중개사 응시 비율 41% 달해, 취업난 속 부동산 불패관심 늘어

복덕방 아저씨·아줌마와 경쟁

 

 

  최근 서울 신촌 대학가 인근에서 자취방을 구한 대학생 김다연(23)씨는 자신과 비슷한 나이의 부동산 중개업자를 보고 흠칫 놀랐다. 복덕방 아주머니나 아저씨를 상상하며 찾은 곳에서 자신과 비슷한 또래의 부동산 중개업자를 만났기 때문이다. 그는 나와 눈높이에 맞게 매물을 소개해줘 신선했다고 말했다.

 

 

2030 중개사 모임도, 인스타그램 등 SNS 적극 활용

 

  '중년의 고시'로 불리는 공인중개사 시험에 응시해 합격하는 20~30대가 늘고 있다. 이들은 젊은층 수요가 많은 대학가나 신도시 등에서 활동하며 또래의 고객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 매물을 소개한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적극 활용한다. 서울 마포구 홍대 일대에서는 20~30대로만 구성된 공인중개사 모임도 있다. 회원은 약 30. 이 모임에 참여하는 권모(26)씨는 "노력하는 만큼 벌 수 있어서 공인중개사를 선택했다"부동산 중개 애플리케이션을 보고 오는 고객이 전체 90%. SNS 활용도 적극적으로 한다"고 말했다. 홍대 인스타 부동산 김종현(39) 대표는 "우리 부동산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보고 찾았다는 손님들도 많다""해시태그(#)를 적극 활용한다"고 전했다. 이 부동산에는 김 대표 이외에도 20, 30대 중개사들이 일하고 있다. 내부 인테리어도 젊은층이 선호하는 카페 느낌이 나도록 꾸몄다. 젊은 중개사들이 겪는 고충도 있다. '나이가 어려 신뢰가 안 간다'는 이유에서다. 공인중개사 이모(25)씨는 "중년을 상대로 아파트 중개를 할 때는 무시를 당하기도 하고, 인근의 오래된 부동산에서 텃세를 부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인중개사가 되려는 20~30대는 점점 늘고 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2017년 공인중개사 1차 시험에 응시한 인원 128804명 중 20~30대는 51410명으로 41%에 달했다. 3321명이 응시했던 20141차 시험에 비해 1.7배가량 늘었다. 20~30대 합격자 수도 20143164명에서 20178165명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부동산 시장 죽지 않는 한 중개업도 죽지 않을 것"

 

  서울 강남의 한 공인중개사학원 원장은 "전체 수강인원의 40%20~30대로 이들 중 여성이 더 많다""출산 후 직장생활을 이어가기 어렵다고 생각해 처음부터 공인중개사에 도전하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대구대학교 부동산학과에 재학 중인 이민호(23)씨는 "공인중개사 뿐 아니라 자산관리사 자격증을 취득해 자산관리, 부동산 관리 업무를 하고자 하는 학생들이 많다"고 말했다. 지난해 공인중개사 자격증을 딴 오모(25)씨는 "기계과를 졸업했지만 취업 문턱이 높아 안정적인 공인중개사가 되기로 결심했다""서울 집값은 한국전쟁 이후 떨어진 적이 없다. 부동산 시장이 죽지 않는 한 중개업도 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서울 집을 사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부동산 불패 신화와 부동산업의 확장, 취업난으로 평생 자격증인 공인중개사와 부동산업에 대한 2030의 관심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윤재호 한양대 도시대학원 부동산학과 겸임교수는 "집값 상승을 지켜본 젊은층은 부동산을 부를 축적하는 수단으로 보고 있다""과거엔 특정 지역에 오래 거주해 경험을 쌓은 중년들이 부동산을 운영했지만, 현재는 재건축과 신도시 개발로 부동산 관련 법을 전문적으로 공부한 젊은 중개사들이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최근 부동산학과를 복수전공하는 학생도 많고 부동산 관련 교양수업도 인기가 높다""직업으로서의 부동산업과 자산으로서 부동산에 대한 젊은층의 관심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201858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블로그의 전성시대는 무섭게 성장하는 SNS와 더불어 계속될 것이다.

  인터넷 서비스의 역사가 급변하고 있다. 1990년대는 홈페이지의 전성기로 닷컴이 유행했으나 설치비용이 만만치 않아 주로 개인보다는 회사에서 홍보용으로 사용했고, 2000년대는 개인 홈페이지 시대로 싸이월드가 등장했다. 미니홈피로 불리며 1촌의 개념을 도입해 붐을 일으켰는데 한국형 SNS의 대표적 서비스라 할 수 있다. 2000년대 중후반에 블로그가 등장했는데 네이버, 다음과 같은 포털에서 도입하여 2010년까지 무섭게 성장하던 중 SNS(트위터, 페이스북)가 나타났다. 이제 2011! 새로운 강자로 떠오르는 SNS의 무서운 성장속에서 과연 블로그는 어떻게 될까?

1. 블로그는 SNS의 등장으로 더 많은 기회를 가질 것이다.

  블로그는 SNS의 일부 기능을 흡수하는 형태로 진화할 것이다. 이웃개념이 강화된다. 소통에 강한 블로그들에게는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것이다. 소셜네트워크를 보강한 소셜 검색의 등장이 블로그의 보다나은 진화를 이끌 것이다.

2. 블로그는 SNS와 공생의 관계를 형성한다.

  블로그와 SNS는 성격이 전혀 다르다고 볼 수 있다. 블로그가 콘텐츠 생산에 장점이 있다면 SNS는 네트워크(인맥) 형성에 장점이 있다. 장점은 상대의 단점이므로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는 공조시스템을 형성하는 공생관계를 유지하게 될 것이다.

3. 급성장한 스마트폰의 검색기능은 블로그의 성장을 이끌 것이다.

  이제 웹도 유선에서 모바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기존에 컴퓨터에서만 검색을 하던 것이 이제는 무선 인터넷을 이용한 검색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 로그로 유입하는 환경이 점점 더 다양해지기에 블로그의 성장은 계속 될 것이다.

4. 소셜 커머스의 가파른 성장은 블로그에 또 하나의 호재다.

  소셜 커머스의 가파른 성장에 따라 관련 검색 또한 늘고 있다. 소셜 커머스를 이용한 구매자는 상품을 바로 사는게 아니라 검색을 먼저하고 상품을 구입하는 습관이 있기 때문에 블로그로의 유입은 증가할 것이다.

  SNS의 성장과 함께 블로그 또한 성장할 것이므로 SNS를 잘 활용하는 블로거는 유리하다. 블로그를 할 것인가? SNS로 갈아 탈 것인가? 이런 고민을 한다면 SNS는 자료창고 같은 기능이 없는 것이 치명적인 단점이므로 블로거가 SNS를 같이 한다면 블로그에 날개를 다는 것이 된다.

롯데홈쇼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oan 2011.06.07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 초록배 2011.06.08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나 마이크로블로그나, 아니면 다른 SNS 서비스나, 어느 하나가 다른 하나를 대체한다기 보다는 서로 상호보완적인 관계로 발전할 것 같습니다.^^

  3. 블랑블랑 2011.06.10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트위터를 해야 할까보네요...^^;;;

  4. 아레아디 2011.07.07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잛고 가요..
    저도 블로그에 대한 미래를 밝게 보고 있답니다.

  5. 백전백승 2011.07.10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날개를 달까 항상 생각만 하고 있거든요.

  6. 황금너구리 2011.08.17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1인 개인 소통..! 오늘도 이렇게 블로그를 즐기네요^^ 명태랑님 행복하세요^^!!

  7. 유주 아빠 2012.03.15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sns도 사용할줄 알아야하는데 빨리 공부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