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최근 증시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4분기 대폭적인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지만 시황에 휩쓸려 약세를 면치 못하는 종목이 많다. 전문가들은 지수 회복이 마무리되는 것에 대비해 실적 개선 종목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한다. 21일 유안타증권이 시가총액 상위 200개 종목 가운데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늘어난 종목을 선별한 결과 JB금융지주, KB손해보험, GS건설, SK케미칼, 현대산업개발, SK가스, 한국전력, KT, 대림산업, 우리은행 등 20개 종목이 꼽혔다.

  이들 종목은 분기 순이익이 100억원 이상이고,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증권사 전망치 평균을 100% 이상 웃돌며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증가율이 크게 높아진 종목이다. 현재까지 200개 종목 가운데 168개 종목 잠정 실적이 발표된 상태로, 금액 기준으로는 97.5% 진행률을 기록했다. 대외 변수 변동성 확대와 증시 급등락으로 이번 어닝시즌에 대한 관심도가 유난히 낮았기 때문에 호실적을 기록한 20개 종목 중 주가가 떨어진 기업도 나타났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1479억원을 기록하며 증권사 연초 전망치(895억원)를 165.3% 웃돌았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93.8% 증가한 수치다. 분양시장 호조와 수도권 지역 분양 회복세에 힘입어 미분양 가구가 크게 해소된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어닝 서프라이즈에도 불구하고 이달 초 4만5650원이던 현대산업 주가는 지난 19일까지 6.1% 하락했다. SK케미칼도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42.2% 상승하고 연초 시장 전망치를 207.1% 웃돌았지만 2월 들어 주가가 4.2% 빠졌다

  유안타증권 관계자는 "최근 지수가 상승할 때는 대부분 종목이 상승하고, 하락할 때는 대부분 종목이 하락하는 모습이 나타나며 실적 이슈는 주가 차별화로 이어지지 못했다"며 "다만 주가는 결국 실적을 반영한다는 측면에서 실적에 대한 관심은 유지할 필요가 있고, 지수 회복이 마무리되는 시점을 전후로 한 종목별 주가 흐름은 실적에 따라 차별화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밖에 지난해 4분기 JB금융지주, KB손해보험, 대림산업, 우리은행 등은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고, 같은 기간 GS건설과 SK가스는 영업이익이 각각 53.7%, 386.4%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실적시즌에 당초 예상보다는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자는 "연초 이후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어닝시즌에 대한 관심은 낮았지만 발표된 실적은 나쁘지 않았다"며 "어닝쇼크를 피해가지는 못했지만 85%에 육박하는 전망치 달성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발표된 168개 종목 전망치 달성률은 85% 수준으로 최근 5년 평균(75.7%) 대비 높게 나타난 것이다. 남은 32개 종목 영업이익 합이 적자만 기록하지 않는다면 전년 대비 증감률은 플러스를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변수는 적자 폭을 가늠할 수 없는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상선, 그리고 지난 분기 대규모 어닝쇼크를 발표했던 삼성엔지니어링 실적 발표가 남아 있다는 점이다.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상선을 제외한 30개 종목에 대한 현재 전망치는 7240억원으로 추정된다.(2016년 2월 2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6.02.22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경기 불황의 영향으로 기업들의 실적들이 많이 나빠지고 있는 것 같더군요..
    오늘도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2. 멜로요우 2016.02.22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제가 불황이지만 실적이 좋은 곳도있고 나쁜곳도 있네요;; 올해는 경제성장을 바랍니다

 

 

 

  악재로 뒤덮인 최근 증시에서 목표주가가 연일 오르며 증권사들 기대를 한몸에 받는 종목들이 있다. 12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가 연일 출렁이던 지난 한 주간 증권사들은 일진머티리얼즈 목표주가를 10.3% 올려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새 목표가는 1만4333원으로 이날 종가 1만2750원보다 12.4% 높은 수준이다. 일진머티리얼즈는 전기차용 배터리에 주로 사용되는 구리박(일렉포일)을 생산하는 업체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 최대 수혜주중 하나로 꼽힌다. 

   유진투자증권 관계자는 "국내 투자자가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대안"이라며 "2차전지용 생산능력이 글로벌 1위인 만큼 올해와 내년에 걸쳐 영업이익 개선폭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처럼 새로운 성장동력을 장착한 기업들은 숱한 악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목표주가가 치솟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에서는 네이버와 LG전자가 이에 해당된다. 한 달 전부터 목표가가 오르기 시작하더니 지난주에도 각각 2.9%, 1.8% 추가로 오르는 등 상승세가 꺾일 줄 모른다. 현재 목표가가 각각 78만원과 6만6333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12일 종가에 비해 여전히 20.0%, 11.1%씩 상승 여력이 남아 있다. 

  동부증권 관계자는 최근 네이버 목표주가를 높이면서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를 강화하며 새 수익모델을 갖추게 될 메신저 '라인'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올해는 국내 포털의 모바일 광고가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TV캐스트, V앱 등 동영상 광고도 거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올해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16'에서 OLED TV, 스마트 가전, 스마트카용 부품 사업부문의 경쟁력이 부각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올 1분기 대형 IT업체 가운데 영업이익도 유일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주가 호조를 예견하는 목소리가 많다.

  이 밖에 정유·화학주 목표가도 실적 기대감을 반영하며 오르고 있다. 증권사들이 설정한 정유주 에쓰오일과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는 각각 8만9933원과 15만4722원에 육박한다. 현 주가에서 각각 14.3%, 17.2% 더 상승할 여지가 있다는 뜻이다. 대한유화 LS산전 SK케미칼 등에 대한 기대치도 차례로 높아졌다.(2016년 1월 1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6.01.13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리막에도 갈놈은 가더라구요. 관심은 갖고 있지만 ~~ㅜㅜ

  2. 상계동가물치 2016.01.13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친구추가하고 갑니다~
    종종 놀러올게요 교류해요

  3. 영도나그네 2016.01.13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요즘처럼 주식시장이 하락장세를 이어갈때도 오르는 종목은 따로 있는것 같더군요..
    주식시장에서 잘 고르면 보석을 건질수도 있을것 같구요..
    오늘도 주식시장의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2016년 경제전망 - 주식 -

명태랑의 정보통/기타 정보 | 2016.01.04 09:3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중국 둔화, 신흥국 위기가 주가 불안 요인, 대형주 손실은 늘지 않을 듯

 

 

 


  주가   2016년에도 중국 소비재 관련주와 바이오주가 국내 증시를 이끌 것으로 예상됐다. 친환경 전기차도 주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31일 각 증권사의 증시전망 자료를 종합하면 바이오·헬스케어 등 신성장동력 업종이 올해 증시를 이끌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의 성장동력이 투자에서 소비로 옮겨가면서 엔터테인먼트 관련 종목이 부각되고 있다. 폴크스바겐 사태로 각광받게 된 자율주행차 등 친환경·신재생에너지 관련 종목도 유망할 것으로 예상됐다. 현대증권은 “임상실험이 후기에 진입해 성과가 기대되는 녹십자·동아에스티·SK케미칼과 바이오시밀러·유전자치료제 등 성장성 높은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시장의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미국의 자율주행차, 중국의 재량소비 확대, 친환경 성장 관련 업종 국내 부동산 경기 활성화에 따른 건설 업종금리인상 수혜가 기대되는 금융 업종을 유망 업종으로 꼽았다. LG화학은 지난해 10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배터리 공급 계약을 맺었다. 삼성증권은 “전기차용 리튬이온배터리 공급선 다변화와 적극적 중국시장 진출로, 한국이 2차전치 밸류체인 세계 1위로 올라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의 중산층 인구가 계속 늘면서 한류를 앞세운 미디어콘텐트, 화장품 업종 등은 앞으로도 성장성이 크다. 한국투자증권은 “2016년엔 2010년 이후 이어져 온 기업이익 감소세가 멈추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전자와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이익이 꾸준히 늘고 있고, 경기 민감 대형주의 손실 확대 가능성은 작아졌다”고 분석했다.

  2016년 국내 주식시장은 상반기 상승 요인이 있지만 하반기 들어 조정 국면에 들어갈 것으로 분석됐다. 코스피가 올해 중 1700선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대우증권은 “올해는 중국의 경기둔화 지속과 신흥국(동남아·러시아·브라질 등)의 외환위기 가능성, 한국의 구조조정 리스크 등으로 글로벌 시스템 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스피는 1700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전망했다.(2016년 1월 1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ppy송 2016.01.04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2016년 경제전망에대해 잘읽고갑니다^^
    새해복많이 받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