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NPL'에 해당되는 글 2

  1. 2017.03.14 P2P의 유혹…20% 수익 NPL상품 출시 (9)
  2. 2015.07.08 부실채권(NPL)과 관련업체들..... (8)
 

 

 

 

엘리펀드, 비욘드펀드 등 부동산 전문 P2P 투자 봇물

원금손실 리스크도 큰 만큼 인력전문성 등 꼼꼼히 봐야

 

  부동산 P2P 대출업체들이 개인들이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는 부실채권(NPL) 투자 상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연 최고 수익률 20% 이라는 달콤한 유혹에 개인 고객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그만큼 원금 손실을 볼 수 있는 투자 리스크도 크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엘리펀드, 투게더앱스, 비욘드펀드 등 부동산 전문 P2P 대출업체들이 NPL에 투자하는 상품을 내놨다. 엘리펀드는 서울 마포구 공덕동 건물과 토지를 담보로 하는 354000만원 규모의 NPL 펀드를 내놓고 지난달 자금 모집에 들어갔다. 1차 모집 물량인 164000만원을 모두 달성한 상태인데 나머지 금액은 2개월 후 모집에 나설 예정이다. 이 상품의 예상 수익률은 연 18% 수준으로 투자 기간은 12개월이다. 만기까지 펀드를 해지하지 않으면 3%의 추가 수익을 받을 수 있어 수익률 21%도 기대할 수 있다. 투게더앱스도 경기 군포시 토지를 담보로 총 40억원 규모의 NPL 투자 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출시 이틀 만에 모집 금액의 절반인 203890만원을 모집하는 데 성공했다. 투자 기간은 12개월이고 예상 수익률은 연 15%. 비욘드펀드는 지난달 아파트를 담보로 하는 'BEYOND NPL 1'를 출시했다. 6개월 만기에 연수익률 12%를 지급한다. 모집 금액은 3억원으로 최소 10만원부터 투자가 가능하다. 소딧(SODIT)은 현재까지 출시한 P2P 상품의 60%NPL 투자 상품일 정도로 이 분야 1위 기업이다. KTB금융그룹 계열사 더줌자산관리도 NPL 상품을 취급한다.

 

  NPL이란 금융권에서 개인 또는 법인에 부동산 등을 담보로 대출을 해줬는데 채무자가 이자를 제때 갚지 못해 대출금을 상환하기 힘들어진 채권을 말한다. 이처럼 원리금 상환이 어려워지면 은행 등 금융회사는 자산건전성 관리를 위해 NPL을 전문기관에 할인된 가격으로 매각한다. P2P 업체들은 투자자들에게서 받은 자금을 NPL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기관에 빌려준다. 기관들은 P2P 업체에서 빌린 돈으로 NPL을 사들인 뒤 담보 부동산을 경매에 넘기거나 낙찰받아 더 비싼 값에 재매각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낸다. NPL 관련 P2P 상품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지난해 7월 대부업법이 개정되면서 개인투자자의 NPL 직접 투자가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이 덕분에 P2P 대출업체를 활용해 NPL에 간접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이 쏟아지고 있다.

 

  개인 신용대출 P2P 상품 수익률은 10%인 데 반해 NPL 투자 상품 예상 수익률은 최고 20%2배에 달한다. 시장 전문가들은 "P2P 대출업체의 부실채권 상품 투자수익률이 높은 만큼 투자 리스크도 크다"며 조심스러운 투자를 주문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NPL 상품에 투자할 때는 담보 물건이 경매에 넘어갔을 때 예상 낙찰 가격이나 부동산 권리관계 등을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 낙찰가가 투자 원금에 미치지 못하면 이자는커녕 원금도 제대로 돌려받을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 개인투자자가 모든 담보 물건을 일일이 분석하긴 어렵기 때문에 결국 부실채권 선별 능력을 갖춘 P2P 업체를 잘 고르는 게 중요하다. 인력 전문성이나 과거 투자 상품 회수율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하는 이유다. 소딧, 투게더앱스 등은 담보 외에 채권 매입 전문회사와의 연대보증을 통해 제2의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있다. P2P대출 : 중개업체가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해 불특정 다수로부터 투자금을 모아 돈이 필요한 사람에게 빌려주는 개인 간(Peer to Peer) 대출 서비스.(2017313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3.14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이리스크 하이리턴이죠~~ 늘 손해 볼 때의 생각은 안하게 되더라구요 그러면 투자도 못하기는 하지만~

  2. 에스델 ♥ 2017.03.14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2P와 NPL에 대해서 덕분에 알게 되었습니다. ^^
    부실채권 선별 능력을 갖춘 P2P 업체를
    잘 선택해서 투자를 해야겠네요. 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Deborah 2017.03.14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유익한 정보네요

  4. GeniusJW 2017.03.14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구 갑니다..ㅠ
    저는 아직까진,, 이런 데 관심이.. 없네요.

  5. 22019439 2017.05.29 0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씨가 좋네요~

    daum블로그&티스토리&카페3차아이D&포스트아이D&깨똑아이D 판매중!

    상담 톡 westside95

 

 

 

   요즘 기준금리의 인하 등으로 부동산 거래가 늘어나고 있고 경매가 과열되고 다는 언론보도를 가끔 접하게 된다. 또 미국이 금년 하반기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기사와 함께 늘어나는 우리 국민들의 가계부채를 우려하는 기사들도 더러 보인다.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면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밖에 없을 것이므로 국내 금융시장에 부실채권이 늘어날 것이라고 한다. 부실채권이란 무엇이며 관련업체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금융기관의 대출금은 정상, 요주의, 고정, 회수의문, 추정손실 등 다섯 단계로 분류되는데 부실채권(NPL, non-performing loan)은 정상을 제외한 나머지 4개를 포함 것이다. 정상은 이자납입과 원금 상환이 정상적으로 아루어지고 있는 경우이며, 요주의는 주의가 필요한 대출금으로 짧은 기간(1개월 이상 3개월 미만) 연체되는 경우이다. 고정은 3개월 이상 연체되는 것으로 손해를 입을 가능성은 있지만 대출금을 담보가액으로 상쇄할 수 있는 경우이며 회수의문은 피해 정도를 정확히 알 수 없지만 담보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이다. 추정손실은 피해의 정도의 추정은 가능하지만 이에 비해 담보가 턱없이 부족한 경우로 받을 가능성이 전혀 없는 여신이다.

 

  금융기관은 3개월 이상 연체 채권을 대출원금보다 낮은 가격에 매각 또는 유동화하거나 회계상 손실 처리하는데 이와 같은 부실채권은 개인에게 매각하는 것이 아니고 부실채권을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회사에 일괄 매각하여 정리한다. 부실채권을 전담하는 회사로는 유암코, 대신F&I, KB자산운용, 사이러스캐피털, 마이애셋자산운용 등이 있다. 부동산을 급매나 경매 가격보다 저렴하게 구입하려는 투자자들이 있다면 부실채권 전문업체로부터 부실채권을 구입해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 권해보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감이 2015.07.08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준금로,.. ?????

  2. 강냉이. 2015.07.08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3. 핑구야 날자 2015.07.09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체적으로 주식이 많이 내리고 있어 분위기가 안좋네요

  4. 멜로요우 2015.07.09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경제 자체가 안좋죠. 부실채권을 사서 좀더 투자하는것도 사회 경제에 도움이 되었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