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2014년 국가직 7급 공채시험 평균 경쟁률 83.9 : 1

 

  2014730명 선발예정인 국가직 7급 공채시험에 61,252명이 응시원서를 접수하여 평균경쟁률은 83.9 : 1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도에는 630명 모집에 71,397명이 접수해 113.3 : 1의 경쟁률을 보인 것에 비하면 다소 하락한 경쟁률이다.

 

  지난해보다 경쟁률이 하락한 것은 9급 시험이 먼저 시행됨에 따라 7급 응시를 포기하는 지원자들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7급 시험이 먼저 시행된 2013년의 경우, 79급 동시 접수 인원이 55,000명 수준이었으나 9급 시험이 먼저 시행된 올해는 42,000명 수준으로 감소했다.

 

 

 

모집분야별 경쟁률 등 분석과 시험안내

 

  분야별로는 행정직군이 582명 선발예정에 53,978명이 원서를 접수해 92.7 : 1, 기술직군이 148명 선발예정에 7,274명이 원서를 접수해 49.1 : 1로 나타났으며 모집단위별로는 검찰직에 3,484명이 원서를 접수해 497.7 : 1의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공업직(화공 : 장애)에는 1명 선발예정에 8명이 원서를 접수해 8.0 : 1의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

 

  지원자의 평균 연령은 29.9이며 20대가 33,071(54.0%)로 가장 많았고, 3023,989(39.1%), 403,842(6.3%), 50세 이상은 350(0.6%)이었으며 전체 지원자 중 여성 비율은 42.5%(26,060)로 작년의 44.5%(31,757)보다 다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기시험은 오는 726() 전국 17개 시에서 일제히 실시되며, 구체적인 시험장소는 718()에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공고된다. 특히, 올해부터가산점 등록시험당일을 포함한 5(7.26~7.30) 동안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등록하는 방식으로 변경됨에 따라 수험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국가직 7급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 6월 22일(토) 시행

 

  2013년도 국가직 7급 공무원 공개경쟁 채용시험이 6월 22일(토) 전국 89개 시험장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행정직과 기술직 등 22개 직류 630명을 선발하는 올해 7급 공채 필기시험에는 71,397명(남자 39,640명, 여자 31,757명)이 응시해 평균 113.3:1 경쟁률을 보였다.

 

  7급 공채 필기시험 과목은 직류별로 7과목(과목당 20분)으로, 시험은 오전 10시부터 12시 20분까지 140분간 치러지며, 수험생은 9시 20분까지 해당 시험실의 지정된 좌석에 앉아 시험감독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수험생들은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에 게시된 2013년도 7급 공채 필기시험 일시‧장소 및 응시자 준수사항 공고문을 통해 시험장 위치나 교통편을 확인해야 한다. 또한, 공고문에 있는 응시자 준수사항을 꼼꼼하게 살펴서 부주의로 인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특히, 과도하게 향수를 바르거나 다리는 떠는 등 다른 많은 수험생에게 방해가 되는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

 

  한편, 장애인 수험생의 편의 지원을 위해 서울지역 국립맹학교, 무학중학교 2개와 시․도별 1개 학교를 시험장으로 지정 운영한다. 편의지원을 신청한 수험생에게는 시험시간 연장, 음성지원 컴퓨터 설치, 확대 문제지 및 답안지 제공, 휠체어 전용책상 지원, 보조기기 사용 등 장애유형에 따른 맞춤형 편의가 제공된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오는 9월 6일(금)에 사이버국가고시센터를 통해 발표된다.

 

 

【 응시자 준수사항 중 주요내용 】

① 수험생은 시험당일 09:20까지 지정된 좌석에 착석(타 지역 또는 타 시험장에서 응시 불가)

응시표․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중 하나) 지참

③ 답안지 기재 및 표기는 반드시 컴퓨터용 흑색 사인펜 사용(점수산출은 OMR 판독결과에 따르므로 ‘컴퓨터용 흑색 사인펜’을 사용하지 않아 발생하는 불이익은 수험생에게 귀책사유가 있음)

시험종료 후 인적사항 표기를 포함한 답안지 작성 불가(답안지 작성 적발시 그 수험생의 당해 시험 무효처리)

시간 확인용 시계 지참(계산 기능이 있는 다기능 시계는 불가)

⑥ 시험장 내에서는 흡연할 수 없음

 

수험생들이 다른 수험생의 행동에 불만을 제기하는 유형

- 향수를 심하게 바르고 시험을 보는 행위

- 무의식 중에 다리를 떨거나, 본인의 책상이나 의자를 툭툭 치는 행위

- 심한 기침, 과도한 한 숨으로 시험 분위기를 해치는 행위

- 볼펜 똑딱이는 행위, 시끄러울 정도로 문제지에 줄을 긋는 행위

 

 

- 국가직 7급 공무원 공채 경쟁률 113대 1

    

  지난 2월 4일부터 2월 9일까지(취소기간 2.10~2.16) 2013년도 7급 공채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선발예정 630명에 71,397명이 접수하여 평균 113.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2012년도 평균 경쟁률인 108.2대 1(561명 선발예정, 60,717명 접수)에 비해 약간 상승한 수준이다.

 

 

장애인 수험생 편의지원 신청자는 검증을 거쳐 편의제공

 

  분야별로는 행정직군이 500명 선발예정에 63,487명이 원서를 접수하여 127.0대 1(’12년 122.8:1), 기술직군이 130명 선발예정에 7,910명이 원서를 접수하여 60.8대 1(’12년 54.7: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으며, 총 47명을 선발하는 장애인 구분모집단위는 1,671명이 원서를 접수하여 35.6대 1의 경쟁률을 보여 작년 39.1대 1(40명 모집, 1,562명 출원)보다 다소 감소하였다.

 

  매년 장애인 등 수험생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한 편의지원 신청자는 총 247명(425건)으로 작년 202명(355건)에 비해 크게 증가하였다. 이들에게는 검증절차를 거쳐 시험시간 연장, 확대 문제지‧답안지, 휠체어전용책상 등의 시험 편의를 제공한다.

 

 

필기시험은 6월 22일(토) 전국 17개 시도에서 일제히 실시

 

  출원자의 평균 연령은 29.6세 작년(29.4세)과 비슷한 수준이며 연령대별 분포는 20대가 39,285명(55.0%)로 가장 많고, 30대 28,109명(39.4%), 40대 3,691명(5.2%), 50세 이상은 312명(0.4%)이다. 전체 출원자 중 여성 비율은 44.5%(31,757명)로 작년도 여성 출원자 비율 42.1%(25,591명)보다 다소 상승했다.

 

  선발예정인원이 2명인 교육행정(일반)에 2,270명이 원서를 접수하여 가장 높은 경쟁률(1,135.0:1)을 보였으며, 선발예정인원이 2명인 일반기계(장애)에 11명이 원서를 접수하여 가장 낮은 경쟁률(5.5:1)을 나타냈다. 필기시험은 오는 6월 22일(토) 전국 17개 시․도에서 일제히 실시되며, 시험장소는 6월 14일(금), 합격자 발표는 9월 6일(금)에 각각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2013년도 7급 공채시험 원서접수 결과 】

 

전년대비 출원인원

구 분

선발예정인원

출원인원(경쟁률)

2013

2012

2013

2012

630명

561명

71,397 (113.3대1)

60,717 (108.2대1)

행정직

500명

441명

63,487 (127.0대1)

54,159 (122.8대1)

기술직

130명

120명

7,910 (60.8대1)

6,558 (54.7대1)

 

장애인 편의지원 신청현황(장애유형별)

구 분

총 계

지체장애

뇌병변장애

시각장애

청각장애

기 타

신청자수

(비율)

247명

94명

(38.1%)

63명

(25.5%)

60명

(24.3%)

23명

(9.3%)

7명

(2.8%)

 

장애인 편의지원 신청현황(지원항목별)

구분

총계

음성컴퓨터

점자문제

시간연장

확대문제‧답안지

대필

별도시험실

수화통역

서면제공

보조기기

휠체어

높낮이책상

화장실사용

신청

건수

425건

11건

(2.6%)

156건

(36.7%)

94건

(22.1%)

25건

(5.9%)

62건

(14.6%)

2건

(0.5%)

46건

(10.8%)

25건

(5.9%)

4건

(0.9%)

 

연령별 현황

구 분

총 계

20~24세

25~29세

30~34세

35~39세

40~49세

50세이상

비 고

(평균연령)

2013

71,397명

12,139명

(17.0%)

27,146명

(38.0%)

20,360명

(28.5%)

7,749명

(10.9%)

3,691명

(5.2%)

312명

(0.4%)

29.6세

2012

60,717명

10,545명

(17.4%)

23,435명

(38.6%)

17,423명

(28.7%)

6,314명

(10.4%)

2,746명

(4.5%)

254명

(0.4%)

29.4세

 

성별 현황

구 분

총 계

2013

71,397명

39,640명(55.5%)

31,757명(44.5%)

2012

60,717명

35,126명(57.9%)

25,591명(42.1%)

 

 

- 전체적으로 예년에 비해 까다로웠으며 영어와 행정학이 어려웠다.

지난 23일 전국 16개 시도 68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7급 국가직 공채 필기시험에 대한 수험생의 반응은 “까다로웠다.”이다. 학원 강사와 수험생들은 한국사를 제외한 대부분 과목이 지난해보다 까다롭게 출제됐다고 입을 모았다. 일반행정직 기준 과목별 난도를 알아봤다.

1. 수험생과 강사의 반응 및 향후 시험일정

 
  수험생과 강사들은 시험과목별 난도에 대해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진행되고 있는 인터넷 설문조사에서 응시생들은 이번 시험에서 가장 어려웠던 과목으로 영어와 행정학을 꼽았다. ‘가장 어려운 시험 과목’을 묻는 이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130명의 반수에 가까운 59명(45%)의 수험생이 영어를 가장 어려운 과목으로 꼽았고 행정학(36명, 27%), 국어(13명, 10%), 경제학(9명, 6%)이 뒤를 이었다. 한국사를 꼽은 수험생은 한 명도 없었다.

  7급 국가직 공채 필기시험 합격자는 9월 29일(목)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하고 면접시험은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하며 최종합격자는 11월 16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한다.

2. 과목별 난도 분석

□ 영어

  영어는 어휘, 문법, 생활영어, 독해 영역으로 나뉘어 20문제가 출제됐는데, 독해는 지문이 길어지고 단어도 어려워져 평소보다 문제를 푸는 시간이 다소 부족했다는 평이다. 합격선도 다소 낮아져 75점 정도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김 모 영어 강사는 “문법, 어휘, 독해 중 어느 하나도 만만한 게 없었다. 한글로 읽어도 어려웠을 만큼 수준 높은 내용이 인용됐다.”면서 “평소 90점을 맞던 학생들도 이번엔 80점을 맞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지난해보다 10~15점 정도 점수가 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5문제가 출제된 문법은 모두 난도가 ‘상’이었다.”고 덧붙였다. 수험생 이모(25)씨는 “모의고사 등 모든 시험을 통틀어서 이번 시험이 가장 어려웠다. 독해는 지문이 너무 길어 시간 안배가 안 됐다.”고 말했다.

□ 행정학
  행정학은 출제 패턴에는 큰 변화는 없었지만, 실수를 유도하는 문제가 많았다는 평이다. 합격선은 85점 정도로 예측된다. 신 모 행정학 강사는 “예년 시험의 패턴과 큰 차이 없이 출제돼 필수 암기사항을 정확하게 공부한 수험생은 좋은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면서도 “지문의 배치나 구성을 통해 응시생들의 실수를 유도하는 문제가 많아 응시생들의 체감 난도와 실제 채점 결과 난도에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국어


국어는 한문 문제가 한시, 한자성어, 한자독음, 바르게 쓰인 한자 등 모두 5문제 출제돼, 문제 구성의 다변화라는 특징을 보였다. 독해 5문제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지문이 다소 길어졌고, 문법, 어휘 8문제는 어려운 현대문법의 비중이 작아 지난해보다 쉬웠다는 평가다. 합격선은 90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 모 국어 강사는 “한문, 어휘, 독해가 강조된 것이 이번 시험의 특징”이라면서 “독해는 체계적인 훈련이 안 된 수험생들에게는 어렵게 느껴졌겠지만, 꾸준히 독해 연습을 한 학생들에게는 큰 무리 없이 받아들여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경제학
  경제학은 출제 범위를 벗어나며 수험생들을 당황케 했다. 난도도 지난해보다 높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또 보통 미시경제학에서 6문제, 거시경제학에서 10문제가 출제되던 관행을 벗어나 올해는 미시경제학에서 10문제가 출제돼 출제 비중이 역전된 것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박 모 경제학 강사는 “계산 문제가 8문제나 출제돼 시험 준비 기간이 짧은 수험생들은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행정법, 헌법, 한국사

  행정법과 헌법은 지난해보다 약간 쉽게 출제됐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행정법은 판례를 응용한 문제가 16개에 달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합격선은 85~90점. 헌법은 관계법령 문제가 출제 빈도는 높았지만 난도는 낮았다는 평가다. 합격선은 90점. 김 모 행정법 강사는 “옳은 것을 묻는 문제가 틀린 것을 묻는 문제보다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행정법 시험에서 옳은 것을 묻는 문제가 4문제만 출제돼 예년보다 쉬웠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사는 가장 쉽게 낸 문제로 꼽힌다. 선 모 한국사 강사는 “두 달 공부한 수험생이나 2년 공부한 수험생이 문제를 푸는 데 별 차이가 없을 정도로 단순 암기형 문제만 출제됐다. 변별력이 없어 실패한 출제”라고 지적했다.(서울신문 ‘11.07.28 기사 일부 참조)

- 7, 9급 공무원 시험! 국가직 4, 15개 시도 5, 서울시 6월 실시 -

 

  2011년도 국가직 9급 공채 응시원서 접수가 지난 12일 마감됐다. 9급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4월 국가직, 5월 지방직, 6월 제 2의 국가직으로 불리는 서울시 공채 순으로 진행된다. 3개월간 3번의 기회가 주어지는 만큼 시험 일정에 맞춰 학습 전략을 세우고 체력을 관리해야 할 시기다.

7. 9급 국가직 및 지방지 공채 일정
구체적인 시험관련 내용은 국가직의 경우 행안부,
지방직의 경우 각 시도 홈페이 참조
 

1. 국가직 9급 경쟁률 19일 이후 공개

  올해 국가직 9급 공채 선발 인원은 지난해보다 190명 줄어든 1,529명으로 바늘구멍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 채용 인원은 줄었지만 국가직인 만큼 채용 인원이 가장 많고, 올해 시행되는 첫 시험이기 때문에 수험생들이 가장 주목하는 게 국가직 9급 경쟁률이다.

  행정안전부는 응시 취소기간인 19일 이후 최종 응시율을 공개할 방침이다. 수험 전문가들은 9급 응시원서 접수에 따른 경쟁률은 통상 직렬별로 수십 대 1에서 많게는 100 1이상을 기록하지만, 원서 접수생 중 30%가량은 실제 시험에 응시하지 않는 등 허수가 있어 경쟁률에 대한 압박감은 떨치고 그동안 공부해 온 것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해야 바늘구멍을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2. 서울시 1, 2회 시험으로 나눠 실시

서울시 공채는 올해부터 시험 방식을 변경, 기존 7·9급별 모집 대신 1, 2회 시험으로 나눠 각각 실시된다. 수의직 및 의료기술직렬 등이 치르는 1회 필기시험일은 423일이며, 7, 9급 일반행정직렬 등은 2회 시험으로 611일 필기시험을 본다. 서울시의 신규 채용 인원은 9급 일반행정 547, 7급 일방행정 129명 등 지난해 선발인원보다 569명 늘어난 1,192명으로 국가직 선발 인원 감소에 실망한 수험생들에게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3. 15개 시도 지방직 514일 일괄 실시

  서울시를 제외한 15개 시 도 9급 공채는 514일 행안부 수탁으로 일괄 진행된다. 필기시험 날짜는 같지만 원서접수 및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 면접, 최종합격자 발표는 각 지자체별로 진행한다. 전남과 전북은 각각 32일과 7일부터 응시원서를 접수하며, 다른 시도들의 경우, 14~15일부터다.

  7급 공채 일정은 모든 지역이 9급 일정보다 늦고, 인천과 경북, 제주 등은 신임 7급 공무원 수요가 없어 올해는 선발하지 않는다. 아직 채용 일정이 발표되지 않은 충북은 7급 선발 일정 등 세부 방침을 정해 이르면 18, 늦어도 다음 주 초까지는 선발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4. 수험생들의 수험 전략

  9급 시험 응시자들은 49일 국가직 시험일로부터 35일 뒤 지방직 시험을 보게 되고, 또 지방직 필기시험일로부터 28일 뒤 서울에서 시험을 보는 만큼 학습전략 못지않게 체력관리도 중요하다.

  3개월 동안 지역을 옮겨가며 시험을 치르는 만큼 체력이 뒤따라주지 않는다면 집중력을 잃어 시험을 거듭할수록 감각과 자신감을 키우기는커녕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할 수도 있다.

  특히 9급은 국가직, 지방직, 서울직 시험 일정이 빡빡하게 붙어 있는 만큼 체력관리가 중요하다. 오전 7시에는 일어나 실제 시험일정에 맞춰 공부하고 맨손 체조나 간단한 스트레칭 등을 통해 체력을 유지해야 한다. 국가직 9급 시험이 두 달도 남지 않은 만큼 새로운 교재나 문제집을 사서 풀기보다는 지금까지 공부한 교재의 주요 개념을 다시 한번 정리하고 틀렸던 문제를 집중적으로 점검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