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회'에 해당되는 글 3

  1. 2017.07.05 영흥도 (10)
  2. 2014.01.16 울산시 정자항 (58)
  3. 2013.03.26 한강 전류리 포구 (88)
 

영흥도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7.07.05 13:3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영흥도.

인천항에서 남쪽으로 26Km 해상에 위치, 최고봉은 중안에 솟은 국사봉.

동쪽에 대부도, 북쪽에 부의도, 서쪽에 자월도가 있다

원래 명칭은 연흥도 였으나 고려 말 익령군 '기'가 정국의 불안으로 자신의 목숨이 위태로워지자 온 식구를 이끌고

이곳으로 피신하면서 익령군의 영자를 따서 영흥도라고 칭하였다고~~<네이버 지식백과> 참조


오랜만에 친구들과 함께한 영흥도.

팬션 앞으로 넓게 펼쳐진 오후의 바다는 물이 빠지고 있었다.

친구중 대표 2명이 갯벌로 나가서 바지락을 캐기로 했다.

비용은 1인 1만원, 장화를 빌려주고 경운기를 타고 갯벌로 나가 작은 양파망 하나 정도의 양을 채취할 수 있었다.

소금물에 바지락을 담가놓고 장경리 해수욕장으로 드라이브를 했다.

저물어 가는 석양과 함께하는 정겨운 풍경에 미소가 절로 나왔다. 

'수협 직판장 어부들'에서 먹었던 싱싱한 회,

넉넉한 인심으로 주어졌던 다양한 먹거리로 행복했다.

다음날 아침,

바지락을 삶아 조개살을 먹고 국물에 콩나물과 함께 끓여 먹었던 라면.

그 맛은 일품이었다.

끊임없이 떠들고 웃으며 즐거워 하는 친구들과  함께한 소중한 시간이었다.

서울에서 멀지 않고, 갯별 체험등 가족여행 하기에도 좋을것 같은 영흥도였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흥도  (10) 2017.07.05
연리지  (8) 2017.06.29
거제도 외도  (4) 2017.02.03
거제도 해금강  (2) 2017.01.31
거제도 바람의 언덕  (2) 2017.01.24
사할린~~여행 5일  (4) 2017.01.18

울산시 정자항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16 09: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울산시 북구 정자항의 공판장.

그곳에는 싱싱한 활어와 대게, 그리고 인파로 북적거렸다.

공판장에서 활어를 사고, 초장집에서 상을 차려서 회와 매운탕을 먹는건데,

우린 친구의 배려로 미리 준비가 되어있어서 싱싱하고 푸짐한 회를 편안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매운탕 맛도 좋았다.

서울로 돌아가는 시간때문에 정자항의 풍경을 담지못하는게 아쉬웠지만,

보고싶었던 친구들과 만나 같이 하룻밤을 보내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며 보낼 수 있었던 즐거운 시간이었다.

과메기를 사서 돌아오는 길,

끊임없이 밀려오고 밀려나가는 차량의 행렬때문에 시간이 필요했지만,

스트레스는 이미 멀리로 달아나 버렸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소나무  (62) 2014.01.20
경주 까마귀떼  (74) 2014.01.17
울산시 정자항  (58) 2014.01.16
양남 바닷가에서...  (52) 2014.01.15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014.01.14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한강 전류리 포구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3.26 10:0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한강 전류리 포구.

먼저 보이는 것은 철조망으로 둘러쳐져 있는 주변 경치,

철망 사이로 보이는 한강은 조용히 흘러가고 있었고,

숭어잡이 어선같아 보이는 배가 강가에 정박해 있었다.

멋진 풍경이 철망속에 갇혀 있는것 같아,

잠시 안쓰러운 마음이었다.

 

바깥에서 수족관을 둘러 보는데 배를 위로하고있는 숭어들을 발견.

뭐지?

김포에서 잡는 숭어만으로는 부족해서 남해쪽에서 숭어들을 대거 입수,

옮겨오는 과정때문에 잠시 휴식이 필요하다고 했다.

숭어들의 고달파 보이는 여정에 또한번 마음이 짠해졌다.

 

경기도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 54-4에 위치해 있는 한강 전류리 포구,

늦은 점심 시간이었는데도 기다리는 줄이 길었다.

회타운에서 회를 먼저 주문하고,

옆쪽에 있는 식당으로 와서 회와 메운탕까지 먹을 수 있었다.

짠했던 마음을 뒤로,

싱싱한 숭어회와 메운탕이 푸짐하고 맛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