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활어'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1.16 울산시 정자항 (58)
  2. 2013.06.07 태안 신진도항 (66)
 

울산시 정자항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16 09: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울산시 북구 정자항의 공판장.

그곳에는 싱싱한 활어와 대게, 그리고 인파로 북적거렸다.

공판장에서 활어를 사고, 초장집에서 상을 차려서 회와 매운탕을 먹는건데,

우린 친구의 배려로 미리 준비가 되어있어서 싱싱하고 푸짐한 회를 편안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매운탕 맛도 좋았다.

서울로 돌아가는 시간때문에 정자항의 풍경을 담지못하는게 아쉬웠지만,

보고싶었던 친구들과 만나 같이 하룻밤을 보내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며 보낼 수 있었던 즐거운 시간이었다.

과메기를 사서 돌아오는 길,

끊임없이 밀려오고 밀려나가는 차량의 행렬때문에 시간이 필요했지만,

스트레스는 이미 멀리로 달아나 버렸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소나무  (62) 2014.01.20
경주 까마귀떼  (74) 2014.01.17
울산시 정자항  (58) 2014.01.16
양남 바닷가에서...  (52) 2014.01.15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014.01.14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태안 신진도항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3.06.07 10:4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신진도.

평온해 보이는 바다와 항구를 대표하는 비릿한 냄새,

항구에 줄지어 서 있는 크고 작은 어선들과 큰 바지선이 우선 눈에 들어왔다.

 

쭉 줄지어 서있는 횟집들,

주변에 생선을 말리는 건조대와 바다 고기잡이에 쓰이는 물건들...

수협 활어 위판장에 대기중이던 많은 해산물들과

수산물 직판장에서 만났던 활어들은 저녁 시간임에도 생기가 넘쳐 흘렀다.

우리가 먹었던 광어는 마치 살아있듯 싱싱한 자연산이었고,

쪄서 먹었던 간재미의 쫄깃한 맛도 좋았다.

 

우리 일행은 낚시를 하지 않았지만,

낚싯꾼들은 새벽에 배를 타고 낚시를 하러 바다로 나가기도 하고,

항구에서 낚싯대를 두리우고 직접 낚시를 하는 사람도 보였다.

자그마한 신진도는 해산물이 풍부하고,

분위가 조용하고 풍경이 아름다운 섬이었다.

 

* 신진도,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리에 위치.

안흥항을 내항, 신진도 항을 외항이라고 하며 서로 마주보고 있는 두항구는 1995년 다리로 연결되었으며,

바닷낚시와 풍부한 해산물로 잘 알려진 서해의 2종항구.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리포 수목원의 작약  (48) 2013.06.11
활기찬 신진도 항의 새벽  (60) 2013.06.10
태안 신진도항  (66) 2013.06.07
금수산을 다녀오다.  (53) 2013.05.21
산책__북촌  (66) 2013.05.20
경복궁 수문장 교대식  (66) 2013.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