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화분'에 해당되는 글 4

  1. 2015.07.10 꼬마수박 (34)
  2. 2013.04.08 감사합니다 (76)
  3. 2012.11.14 첫 얼음이 얼었어요~~^^* (66)
  4. 2012.10.04 가을 수확~~^^* (48)
 

꼬마수박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7.10 09:0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아침 운동길

길가 화분에 앙징스럽게 달려있는 수박 발견.

한참을 신기하게 바라보다가 셔터를 눌렀다.

 

꼬마수박

 

오가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었다^^

 

* 무더운 여름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고의 보물  (24) 2015.09.01
♡♡♡오로지 땡큐♡♡♡  (20) 2015.07.17
꼬마수박  (34) 2015.07.10
살구수확  (8) 2015.07.09
도전~~연포탕  (48) 2015.07.03
보리수 열매  (23) 2015.07.02

감사합니다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3.04.08 09:4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감사합니다.

오늘 아침에 나는 용서했습니다.

그래서 지금 편안합니다.

나 스스로에게 칭찬할 수 있게 되어서,

그래서 또 행복합니다.>

 

용서하므로써 얻게 되는 마음의 평화와 행복은

우리 각자의 선택인것 같다.

4월도 중반을 향해서 달리는 시간,

싸늘함을 느끼게 하는 날씨지만

마당에선 살구꽃이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했다.

 

다육이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한 내게

다육이 전문가 수준인 제천에 사는 큰시누이가 다육이를 선물했다.

초보가 기르기 쉬운 것이라고...

아기자기한 화분에 심어진채 우리집으로 온 예쁜 다육이들,

잘 키워 봐야겠다.

그들에게서 나는 또하나의 행복을 만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 힘들게 봄이 오고있는 시간,

건강하고 행복한 한 주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을 우리다  (42) 2013.05.06
봄빛 나라  (86) 2013.04.09
감사합니다  (76) 2013.04.08
외국인 주식 투자자들 한국주식시장 탈출 러시  (46) 2013.04.06
봄이 오는 아침에~~  (78) 2013.04.05
사회복지직 공무원 근무환경 개선  (74) 2013.04.04

첫 얼음이 얼었어요~~^^*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1.14 09:4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밤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합니다.

밤에 살짝 내려서,

첫눈과 함께할 많은 낭만의 약속들이 사라졌을것 같습니다~~ㅎ

강원도 정선에선 함박눈이 내렸다는 뉴스도 있고,

이미 겨울은 그렇게 시작 되었는것 같습니다.

 

저희집에도 첫 얼음이 얼었네요.

새벽 운동때는 보지 못했는데,

아침에 나가서 살얼음을 발견하고 깜짝놀라 찍어 봤네요.

아직 화분들을 실내로 들여놓지 않았는데,

괜찮을지 걱정이 됩니다.

 

환절기 감기가 극성인것 같은데,

따뜻한 목도리 꼭 두르고 감기조심 하세요~~^^*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그리고 겨울...  (50) 2012.11.19
Summer (키쿠지로의 여름 ost)  (52) 2012.11.16
첫 얼음이 얼었어요~~^^*  (66) 2012.11.14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60) 2012.11.13
가을의 끝자락...  (54) 2012.11.12
빼빼로 데이~~^^*  (76) 2012.11.09

가을 수확~~^^*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10.04 10:1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대문옆을 지키고 서있던 대추나무,

추석무렵부터 조금씩 붉은 기운을 띄기 시작해서 금년 차례 상에도 올랐다.

그리고 연휴 마지막날 수확을 했다.

 

이층 아주머니께서 씨를 심어서 화분에 키우다가,

우리 마당으로 옮겨 심었는데 대추가 제법 많이 달렸다.

무엇보다 뛰어난 맛에 모두들 감탄을 자아냈다.

이층 아주머니와 반씩 나눈 대추는 말리기보다 그냥 먹어야겠다.

달고 아삭한 대추의 맛에 완전 반해버렸다~~ㅎ

 

우리집 가을은 대추 수확으로 시작 되는것 같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의 생일~~^^*  (46) 2012.10.11
즐거운 드라이브~~^^*  (46) 2012.10.05
가을 수확~~^^*  (48) 2012.10.04
자기 자신으로 존재하기...  (18) 2012.10.03
오징어의 화려한 변신~~^^  (31) 2012.09.27
생일  (46) 2012.0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