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행정학과 선택과목간 난도 편차 심화를 제외하고는 예년과 비슷

  서울, 인천, 경북, 제주를 제외한 12개 시・도의 지방직 7급 공무원을 선발하기 위한 「2011년도 지방직 7급 공채 필기시험」이 10월 8일(토) 시행되었다. 이번 시험문제는 행정안전부에서 일괄 출제했으며 예년의 기출문제와 비교하여 대체적으로 어렵지 않았다는 평이다. 2012년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위하여 7급 공채 행정직 시험과목별 난이도를 알아보자.

1. 2011년 지방 7급 행정직 공채시험 필수과목 난이도

  국어와 영어는 평이한 편이었다. 국어의 경우 실용국어 영역이 가장 많이 출제되었으며 고유어 문제를 제외하고는 수험생들을 어렵게 하는 문제들은 없었다. 전반적으로 예년보다 수월했다는 것이 수험 전문가와 수험생들의 평이다. 올해 영어는 장문의 문제들이 존재해 시간을 필요로 했으나 수험생들의 발목을 잡는 수준은 아니었다. 한국사는 대부분의 문제가 평이했으나 몇 개의 매우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특히 B책형의 7번 문제는 그 난도가 평균 낮추기로 보일 정도였다.

  행정학은 국가직에 비해 난도가 높았다. 한국의 행정과 관련된 행정법령의 문제 비중이 높았는데 법령의 내용을 이해해야만 풀 수 있는 수준이었다. 수험생들은 전공자에게도 어려운 시험이었다며 지엽적이면서 깊이 알아야 풀 수 있는 문제들도 있어 어려웠다고 한다. 행정법은 조문의 출제비중이 높았고 출제유형이 케이스 문제, 옳은 지문을 묻는 문제, 조문상의 숫자 합을 묻는 문제 등 다양한 방식의 문제가 출제 되었으며 헌법은 헌법재판소 문제와 조문 문제가 절반정도로 나뉘었고 저항권 문제도 출제되어 지난해 지방직 7급 시험보다 다소 어려웠다.

2. 2011년 지방 7급 행정직 공채시험 선택과목 난이도

  대부분의 지방 7급 수험생들이 선택한 경제학원론에 비해 지방자치론이 너무 쉽게 출제되어 경제학원론을 선택한 수험생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경제학원론을 선택한 수험생들은 시험이 끝난 뒤 지방자치론 문제를 살펴보며 형평성에 큰 문제를 느꼈다고 한다. 지방자치론을 선택한 수험생들은 낮은 난도에 빠르게 문제를 풀어 시간이 충분했다고 한다. 일부에서는 지방자치론 문제를 푸는 데에 걸린 시간이 10분 내외였다는 경험담도 나와 경제학원론을 선택한 수험생들을 더욱 속상하게 했다. 

  경제학원론은 거시경제학에서 과반수이상의 문제가 출제되었다. 문제의 난도 자체는 이해위주와 개념정리에 초점을 맞추고 공부한 수험생이라면 풀 수 있는 문제였다. 수험생들은 계산 문제가 많아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한다. 참고로 지방 7급 행정직의 시험과목은 7개 과목으로 필수과목은 국어(한문포함), 영어, 한국사, 헌법, 행정법, 행정학이고 선택과목은 경제학원론, 지방자치론, 지역개발론 중에서 1과목을 선택하여야 한다.

- 전체적으로 예년에 비해 까다로웠으며 영어와 행정학이 어려웠다.

지난 23일 전국 16개 시도 68개 시험장에서 치러진 7급 국가직 공채 필기시험에 대한 수험생의 반응은 “까다로웠다.”이다. 학원 강사와 수험생들은 한국사를 제외한 대부분 과목이 지난해보다 까다롭게 출제됐다고 입을 모았다. 일반행정직 기준 과목별 난도를 알아봤다.

1. 수험생과 강사의 반응 및 향후 시험일정

 
  수험생과 강사들은 시험과목별 난도에 대해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진행되고 있는 인터넷 설문조사에서 응시생들은 이번 시험에서 가장 어려웠던 과목으로 영어와 행정학을 꼽았다. ‘가장 어려운 시험 과목’을 묻는 이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130명의 반수에 가까운 59명(45%)의 수험생이 영어를 가장 어려운 과목으로 꼽았고 행정학(36명, 27%), 국어(13명, 10%), 경제학(9명, 6%)이 뒤를 이었다. 한국사를 꼽은 수험생은 한 명도 없었다.

  7급 국가직 공채 필기시험 합격자는 9월 29일(목)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하고 면접시험은 10월 27일부터 29일까지 실시하며 최종합격자는 11월 16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한다.

2. 과목별 난도 분석

□ 영어

  영어는 어휘, 문법, 생활영어, 독해 영역으로 나뉘어 20문제가 출제됐는데, 독해는 지문이 길어지고 단어도 어려워져 평소보다 문제를 푸는 시간이 다소 부족했다는 평이다. 합격선도 다소 낮아져 75점 정도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김 모 영어 강사는 “문법, 어휘, 독해 중 어느 하나도 만만한 게 없었다. 한글로 읽어도 어려웠을 만큼 수준 높은 내용이 인용됐다.”면서 “평소 90점을 맞던 학생들도 이번엔 80점을 맞기도 어려웠을 것이다. 지난해보다 10~15점 정도 점수가 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5문제가 출제된 문법은 모두 난도가 ‘상’이었다.”고 덧붙였다. 수험생 이모(25)씨는 “모의고사 등 모든 시험을 통틀어서 이번 시험이 가장 어려웠다. 독해는 지문이 너무 길어 시간 안배가 안 됐다.”고 말했다.

□ 행정학
  행정학은 출제 패턴에는 큰 변화는 없었지만, 실수를 유도하는 문제가 많았다는 평이다. 합격선은 85점 정도로 예측된다. 신 모 행정학 강사는 “예년 시험의 패턴과 큰 차이 없이 출제돼 필수 암기사항을 정확하게 공부한 수험생은 좋은 점수를 받았을 것”이라면서도 “지문의 배치나 구성을 통해 응시생들의 실수를 유도하는 문제가 많아 응시생들의 체감 난도와 실제 채점 결과 난도에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국어


국어는 한문 문제가 한시, 한자성어, 한자독음, 바르게 쓰인 한자 등 모두 5문제 출제돼, 문제 구성의 다변화라는 특징을 보였다. 독해 5문제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지문이 다소 길어졌고, 문법, 어휘 8문제는 어려운 현대문법의 비중이 작아 지난해보다 쉬웠다는 평가다. 합격선은 90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 모 국어 강사는 “한문, 어휘, 독해가 강조된 것이 이번 시험의 특징”이라면서 “독해는 체계적인 훈련이 안 된 수험생들에게는 어렵게 느껴졌겠지만, 꾸준히 독해 연습을 한 학생들에게는 큰 무리 없이 받아들여졌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경제학
  경제학은 출제 범위를 벗어나며 수험생들을 당황케 했다. 난도도 지난해보다 높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또 보통 미시경제학에서 6문제, 거시경제학에서 10문제가 출제되던 관행을 벗어나 올해는 미시경제학에서 10문제가 출제돼 출제 비중이 역전된 것도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박 모 경제학 강사는 “계산 문제가 8문제나 출제돼 시험 준비 기간이 짧은 수험생들은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행정법, 헌법, 한국사

  행정법과 헌법은 지난해보다 약간 쉽게 출제됐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행정법은 판례를 응용한 문제가 16개에 달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합격선은 85~90점. 헌법은 관계법령 문제가 출제 빈도는 높았지만 난도는 낮았다는 평가다. 합격선은 90점. 김 모 행정법 강사는 “옳은 것을 묻는 문제가 틀린 것을 묻는 문제보다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행정법 시험에서 옳은 것을 묻는 문제가 4문제만 출제돼 예년보다 쉬웠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사는 가장 쉽게 낸 문제로 꼽힌다. 선 모 한국사 강사는 “두 달 공부한 수험생이나 2년 공부한 수험생이 문제를 푸는 데 별 차이가 없을 정도로 단순 암기형 문제만 출제됐다. 변별력이 없어 실패한 출제”라고 지적했다.(서울신문 ‘11.07.28 기사 일부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