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할아버지'에 해당되는 글 3

  1. 2015.04.21 새벽 운동길 감자떡 한팩 (44)
  2. 2012.12.11 쥐와 마법사 할아버지 (40)
  3. 2012.06.03 봉순이 언니중에서... (46)
 

새벽 운동길 감자떡 한팩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4.21 09:4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새벽 5시,

어스름한 새벽을 깨치고 집을 나섰다.

어느새 날이 밝아오는 시간이 빨라진것 같다.

가로등 불빛으로 보았던 벚꽃과 개나리 꽃들의 행진이

연두색 새 잎을 쑥쑥 키워내고 있음을 밝아져 오는 빛으로 만날 수가 있었다.

신선한 공기.

비가 내린 수성동 계곡은 맑은 물소리를 내며 상쾌함을 보탰다.

이미 운동을 마치고 내려오는 사람들과도 인사를 건내는 새벽 운동길...

 

스카이길 중간 베드민튼 장에 있는 운동 기구,

우리가 몸을 푸는 헬스장이기도 하다.

그곳에 늘 제일 먼저 나와서 운동을 하는 멋장이 할아버지가 계신다.

새벽마다 우리 부부를 기다리는 것처럼 관심을 가지고 반겨 주셨다.

오늘은 나를 부르시더니 까만 비닐 봉지를 내밀었다.

아직 미온이 느껴지는 감자떡 한팩이 들어있었다.

당신이 사는 동네에 일찍 떡을 만드는 곳이 있는데 지나오면서 샀다고 하셨다.

한달여 전에도 쑥떡을 두팩 사 주셔서 맛있게 먹은적이 있었다.

죄송하고 고마운 마음에 인사를 드리니 주변 회원들에게도 가끔 사다 주는 것이라며

" 내가 부탁하는 것은, 절대 부담갖지 말아요." 하셨다.

할아버지의 진정한 사랑이하게 느껴져 왔다.

그리고 그 따뜻한 한 말씀에 어젯밤 남편에게 가졌던 서운한 감정이 녹아 버렸다.

 

살아가면서 소소한 마음이 얼마나 큰 힘과 위로가 되는지 깊게 느껴졌다.

어느새 환하게 아침이 시작되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이다~~!  (6) 2015.05.04
흩어지는 머리카락을 걷어 올린다  (15) 2015.05.01
새벽 운동길 감자떡 한팩  (44) 2015.04.21
우리집 표고버섯  (34) 2015.04.20
자두꽃  (20) 2015.04.13
잠깐 사이 - 봄  (18) 2015.04.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도느로 2015.04.21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사는 곳이란게 이래서 살만하다고 하는가봐요.
    그 어르신은 나눔으로 행복을 느끼시는듯 합니다. ^^

  3. 도생 2015.04.21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이웃은 우리 삶을 풍요롭게 해줍니다.
    행복하세요^^

  4. 스토 2015.04.21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저 감자떡 진짜 좋아하는데.. 아 진짜 맛있어 보이네요 점심시간인데 ㅠㅠ

  5. 청주시 2015.04.21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소한 이야긴데 참 따뜻해지네요! ^^

  6. 핑구야 날자 2015.04.21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떡이 참 맛나겠는데요~~

  7. 우수블로그1 2015.04.21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랜만에 보는 감자떡이네요.ㅎㅎ
    먹고싶네요.

  8. 멜옹이 2015.04.21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박한 세상이 정이 느껴지네요 ^^

  9. 伏久者 2015.04.21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 아침 부부가 운동을 나가신다니 맑은 물소리가 들리는 듯 합니다.

  10. 낮에도별 2015.04.21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감자떡이네요 ^^
    좋은 하루 보내세요~~

  11. 세상속에서 2015.04.21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이 느껴지네요.
    맛있게 드시고 보답하세요^^

  12. 금정산 2015.04.21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출할 대 아주 좋은 간식입니다. ㅎㅎ
    감자떡 먹고 갑니다.

  13. 힐링앤건강 2015.04.21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건강식으로 드시네요 ^^

  14. 미스빅로그。 2015.04.21 1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식인데 맛있어 보여요~~!!
    공감 누르고 갈께요~^-^

  15. 광주랑 2015.04.21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감자떡이 아니네요 ^^ 앞으로도 사회가 감자떡처럼 따뜻~ 해졌으면 좋겠네요 ^^

  16. misoyou 2015.04.21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너무 맛나보이네요 ㅎㅎㅎ

  17. 릴리밸리 2015.04.21 1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감자떡이네요.
    하나만 먹어도 든든하겠습니다.^^

  18. 건강정보 2015.04.21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보는 감자떡입니다..아주 맛있어보여요..

  19.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2015.04.21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너무 건강한 떡이네요 ㅎㅎㅎ

  20. 드래곤포토 2015.04.22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눔의 행복을 실천하시는분이시네요
    잘보고 갑니다. ^^

  21. 청결원 2015.04.22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떡 참 맛있겠네요~

쥐와 마법사 할아버지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2.12.11 10:5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쥐와 마법사 할아버지

 

 

                                    김병태

 

옛날 어느곳에 마법을 쓰는 착한 할아버지 한분이 살았다.

어느날 할아버지 머리위에 독수리가 지나갔다.

독수리 발에는 생쥐 한마리가 잡혀가고 있었는데,

독수리가 실수를 해서 쥐를 떨어뜨렸다.

쥐는 할아버지의 도움으로 고양이가 나타나면 더 큰 고양이로,

개가 나타나면 더 큰 개로 변하게 되었다.

생쥐는 할아버지 곁에서 살게 되었다.

그때 호랑이가 나타났다.

할아버지는 쥐를 변신시켜 호랑이를 내쫓았다.

쥐는 호랑이로 변했는데, 계속 그 상태로 유지하고 있어야했다.

쥐는 심심해서 마을로 내려갔다.

사람들은 다 놀라 도망쳤다.

할아버지가 사실을 밝혔지만,

쥐는 할아버지를 죽일 생각을 하였다가 들켜 다시 생쥐로 변하게 되었다

 

너무 잘난 체하지 말고, 자기 생각만 하지 말아야겠다고 느꼈다.

자기에게 도움이 되었다면 다시 도울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겠다고 생각했다.

 

*1995년 5월 17일 당시 5학년인 우리 큰 아이의 독서 기록장에 있는 글이다.

오랜만에 아이들의 어릴때 일기장을 뒤적거리다가 와닿는 이야기를 발견했다.

어른들도 한번쯤 새겨 볼만한 글인것 같아서 옮겨 보았다.

 

청년이 된 우리 아들은 이글을 기억하고 있을까?

오늘 저녁에 물어 봐야겠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  (40) 2012.12.18
12월의 엽서  (60) 2012.12.14
쥐와 마법사 할아버지  (40) 2012.12.11
제5회 전국 이북도민 통일미술 서예대전  (44) 2012.11.29
달의 씨앗(시안 황금알 시인선58)  (48) 2012.11.15
목마와 숙녀..  (52) 2012.10.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선함! 2012.12.11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보구 가요~ ㅎㅎ
    행복한 오늘을 보내셔요~!!

  2. 초록샘스케치 2012.12.11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의 일기장을 다 보관해두셨나보네요.
    거의 20년이 다된 지난일들을 들춰보는것도 좋을것 같네요.

  3. best site 2012.12.11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사진도 구경 잘하고 갑니다.

  4. 꽃보다미선 2012.12.11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이야기네요. ㅎ
    오늘도 좋은하루 되시구요. ^^

  5. 도느로 2012.12.11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일기장의 글이 참 마음에 와닿는것 같습니다.
    오늘은 왠지 사진보다는 글에 자꾸 마음을 뺏기네요 ^^
    하지만 사진도 잘 보고갑니다. 다섯마리..ㅋㅋ 저희집에 네마리가 있습니다. ^^;

  6. 풀칠아비 2012.12.11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듣는 동화인데, 재미있네요.
    옛날 일기장을 보면 그때의 추억이 쏟아져나오지요. ^^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7. 핑구야 날자 2012.12.11 1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기억을 한다면...참 좋은 시간일 것 같아요,

  8. +요롱이+ 2012.12.11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얘기인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닷..!!

  9. 아레아디 2012.12.11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재밋게 잘 보고 가네요~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0. Zoom-in 2012.12.11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딘가 아이들 일기장을 모아놨는데 한번 들춰봐야겠어요.^^
    재밌게 보고 갑니다.

  11. smjin2 2012.12.11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에서 마치 강아지들이 튀어나올거 같네요^^

  12. 어듀이트 2012.12.11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화가 너무 이쁜거 같애요.ㅎ
    잘보고 갑니다~

  13. 솜다리™ 2012.12.11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월이 지나.. 옛날에 적어둔 글보면...
    참 감회가 새롭더라구요^^

  14. 신기한별 2012.12.11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이야기 잘 읽고 갑니다.

  15. miN`s 2012.12.11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하루 잘보내셨나요?ㅎㅎ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16. 별이~ 2012.12.12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벽화가 너무 이쁘네요^^ 잘보고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7. 유주 아빠 2012.12.12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하게 만드는 글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18. 금정산 2012.12.12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고 저도 마법사가 되고 싶습니다. ㅎㅎ
    아름다운 벽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19. 반이. 2012.12.12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15년도 훌쩍 넘은 글이네요..
    자신이 본다면 감회가 남다를듯 ㅎㅎ

  20. 와이군 2012.12.12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전 자기가 쓴 글을 본다...
    참 재밌는 경험일듯 합니다 ^^

봉순이 언니중에서...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2.06.03 17:0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내가 '봉순이 언니'책를 읽은게 10년은 더 되었을것 같은데,

딸아이가 며칠전 그 책을 선물로 받았다고 하면서 들고 들어 왔다.

책 표지가 바뀌었는지 조차 자세한 기억이 나지 않았지만, 제목만으로 반가움이 스쳤다.

 

책장을 빠르게 넘기다가 다시 보게된 이야기 하나를 오늘 소개해 보려고 한다.

 

 

그리고 많은 시간이 흐른 후, 나는 한 이야기를 읽는다. 어떤 마을에, 아마도 유럽인지 미국인지에 드넓은 초원이 있고, 거기에는 진한 갈색의 멋진 종마가 풀을 뜯고 있다. 그 곁에는 그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살고 있고, 그 종마를 사랑하는 어린 소년이 있었다.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멀리 출타하면서 소년에게 말을 부탁한다. 소년은 자신이 얼마나 그 멋진 종마를 사랑하고, 또 그 말이 자신을 얼마나 믿고 있는지 알고 있으므로, 이제 그 종마와 단둘이 보낼 시간이 주어진 것이 뛸 듯이 기쁘다.

그런데 그 종마가 병이 난다. 밤새 진땀을 흘리며 괴로워하는 종마에게 소년이 해줄 수 있는 일이라고는 시원한 물을 먹이는 것밖에 없었다. 그러나 소년의 눈물겨운 간호도 보람 없이 종마는 더 심하게 앓았고,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돌아왔을 때는 다리를 절게 되어버린다. 놀란 할아버지는 소년을 나무랐다.

"말이 아플 때 찬물을 먹이는 것이 얼마나 치명적인 줄 몰랐단 말이냐?"

소년은 대답했다.

"나는 정말 몰랐어요. 내가 얼마나 그 말을 사랑하고 그 말을 자랑스러워했는지 아시잖아요."

그러자 할아버지는 잠시 침묵한 후 말한다.

"얘야,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어떻게 사랑하는지를 아는 것이란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지노  (47) 2012.07.03
마시멜로 이야기 중에서...  (34) 2012.06.26
봉순이 언니중에서...  (46) 2012.06.03
만남  (34) 2012.04.25
오늘  (16) 2012.04.20
화차  (24) 2012.03.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핑구야 날자 2012.06.03 2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물가물 기억이 나는 듯 하기도 하네요... 봉순이 언니....아닌다가... 활기찬 한주 보내세요

  3. 2012.06.03 2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솜다리™ 2012.06.04 0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 어떻게 사랑하는 지를 하는 것이라..
    다시 한번더... 찬찬히 생각해 보게 만드는 군요~

  5. 꽃보다미선 2012.06.04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저도 봉순이언니 봤는데 저런 문구가 있었네여.
    좋은글 잘봤습니다!

  6.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6.04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어떻게 사랑하는지 아는것이라는데,, 그동안 헛사랑을 해온듯 싶기도 하네요..

    여튼 좋은한주 시작하세요!!

  7. 유쾌통쾌 2012.06.04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에 와닿는 말이군요... 진심으로요....^^

  8. 2012.06.04 0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별내림 2012.06.04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읽었던것같은데 내용이 생각이안나네요..제목은 어렴풋이생각나지만..

  10. 돈재미 2012.06.04 0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이군요.
    누군가를 어떻게 사랑해야 되는지 아는 것만큼
    중요한 것도 없을 듯 합니다.
    나무에 맺힌 옹이는 나무에게는 고통이었겠지만
    그 또한 나중에 예쁜 무늬가 될수도 있겠지요.

  11. 아레아디 2012.06.04 0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새벽부터 인사를 드리네요.
    아무쪼록 화이팅하시는 월요일 되세요~

  12. 성공이 2012.06.04 0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어떻게 사랑하는 것인지를 아는 거란다" 이 구절 참 좋은데요..^^
    따뜻한 글 잘보고 갑니다^^*

  13. 금융연합 2012.06.04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새로운 월요일 활기차게 보내세요

  14. 머니야 머니야 2012.06.04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넘 선명하고 이뿌게 잘나온거 같아요^^ 잘 보구갑니당^^

  15. 씩씩맘 2012.06.04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대방을 배려하는 것이 중요하지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16. +요롱이+ 2012.06.04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글이네요..
    너무너무 잘 보구 갑니다..!!

  17. Hansik's Drink 2012.06.04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정말 재미나게 읽은 책이였어요~ ㅎㅎ

  18. 건강정보 2012.06.04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을 읽다보니 제 마음 한켠이 따뜻해지는데요~^^

  19. 복돌이^^ 2012.06.04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사랑하는지를 .....한참이나 생각하게 되네요~~^^

  20. 화들짝 2012.06.04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은 가물가물하지만 저도 읽었던 책이네요.^^

  21. 로사아빠! 2012.06.04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전에 읽은 기억이...근데 가물가물..
    근데 조금씩 떠오르는것 같네요~집에가서 한번 찾아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