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폭설'에 해당되는 글 3

  1. 2013.12.13 눈이 많이 내리던 날의 '누하의 숲' (44)
  2. 2013.02.04 폭설의 입춘~~^^* (64)
  3. 2011.02.15 폭설 (2)
 

눈이 많이 내리던 날의 '누하의 숲'

서촌애(愛) | 2013. 12. 13. 09: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12월 12일 오전,

점심을 같이 먹자고 지인으로부터 연락이 왔다.

잔뜩 흐린 하늘을 쳐다보며 서촌 필운대로에 있는 '누하의 숲'으로 갔다.

'누하의 숲'은 6.5평 좁은 공간의 일본식 가정 식당이었다. 

한국인인 귀여운 남편과 일본인인 부드러운 부인이 함께 운영하고 있었다.

머리에 고깔 모자를 쓴 부부의 미소짓는 첫인상이 기분을 좋게했다.

좁은 공간에 아기자기하게 크리스마스를 기다리게 하는 장식들과

은은한 크리스마스 캐롤이 마음속에 잠자고 있던 설레임을 흔들어 놓았다.

점심 메뉴는 두가지 였는데 오후 1시쯤에 이미 햄버거 스테이크는 재료가 떨어졌다고...

그래서 우리는 메인 요리인 닭가슴살 요리를 시켰다.

조금씩 내리기 시작했던 눈이 펑펑 함박눈으로 바뀌어서 내리기 시작했다.

넓은 통유리 창가는 한폭의 그림을 만들었고,

그야말로 비처럼 쏟아져 내리는 듯한 눈을 바라보며

정말 오랜만에 일상의 근심걱정은 모두 잊고 아름다운 겨울 눈의 정취에 흠뻑 빠졌다.

담백한 음식맛도 좋았고,

디저트 녹차 푸딩도 부드럽고 맛있었다.

지인의 인맥으로 따뜻하고 향긋한 차까지 마시게 되었다.

눈오는 날의 행복함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근사한 점심식사였다.

 

그리고 오후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설로 교통 대란,

쉴새없이 들려오는 엠블런스의 불안한 싸이렌 소리,

대문안에 쌓인 눈을 쓸어서 길을 만드느라 나의 온 힘을 다 써버렸다는......

 

* 눈이 오면 우리들은 두가지 마음이 되고 마네요.

연말의 추위가 함께하는 주말입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서촌애(愛)'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경이 있는 미술관 - 박노수미술관  (60) 2013.12.27
박노수 미술관  (70) 2013.12.26
눈이 많이 내리던 날의 '누하의 숲'  (44) 2013.12.13
서촌 수성동 계곡으로 가는 길에~  (12) 2013.10.04
세종마을 음식문화거리  (42) 2013.09.26
통인 한약국  (48) 2013.09.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톡톡 정보 2013.12.13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 이름이 예쁘네요. 맜있게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핑구야 날자 2013.12.13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 동화책 속에 보이는 부위기가 느껴져요. 저는 광화문의 파스타집에 다녀왔답니다.

  4. 진율 2013.12.13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오면 참 분위기가 달라지더라구요~!!

  5. 어듀이트 2013.12.13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도 너무 좋고 음식도 너무 맛있어보이네요^^

  6. S매니저 2013.12.13 14: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내리면 그렇게 낭만이 있을 수가 없더라구요~

  7. 반이. 2013.12.13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과 분위기 두 마리 토끼가 있는 곳이네요^^

  8. 마니팜 2013.12.13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 내리는 풍경을 창밖으로 보면서 드시는 점심
    캬 기분 최고일 것 같습니다. 저도 한번 느껴보고 싶네요

  9. *저녁노을* 2013.12.13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많이 내렸나 보군요.
    여긴...춥기만 합니다.^^

  10. 힐링앤건강 2013.12.13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스타일이 한눈에 느껴지네요~

  11. 쭈니러스 2013.12.13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쁜 음식점에서 아름다운 음식을 드셨군요^^

  12. by아자 2013.12.13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음식들과 분위기가 참 좋으네요^^

  13. Zoom-in 2013.12.13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날잡아 가셨네요.
    눈오는 날에는 일부러 가고 싶은 분위기의 식당이네요.^^

  14. Hansik's Drink 2013.12.14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 있는 곳이군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

  15. 리치R 2013.12.14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돈가스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운치도 있구.

  16. 가나다라마ma 2013.12.14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 밖으로 눈이 내린다면 그 어떤 곳이 근사하지 않을 수 있겠어요. ^^

  17. 여행쟁이 김군 2013.12.14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맛있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날씨 추운데 감기 조심하세요~

  18. +요롱이+ 2013.12.14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가스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19. 자전거타는 남자 2013.12.15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너무 많이 왔네요

  20. 참서툰남자 2013.12.15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안에서 찍은
    눈내리는 거리의 사진..
    정말 좋습니당 ^^

  21. 2013.12.16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폭설의 입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 2. 4. 09:4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밤의 폭설,

새하얀 눈꽃의 아침을 맞게 되었다.

오늘은 입춘...

마지막 가는 겨울의 눈잔치일까?

눈이 와도 너무 많이 왔다.

금년 겨울중 가장 많이 내린것 같다.

 

눈속에 미끄러지며,

복잡하게 얽히게 될, 출근전쟁의 월요일 아침 거리풍경이 그려진다.

삶을 위해서 서둘러 집을 나서는 가족들의 뒷모습이

왠지 짠해 보이는 아침이다.

그래도 행복한 하루가 되라고 화이팅을 외쳐본다~!

 

* 많은 눈과 함께 시작되는 월요일입니다.

건강하고 즐거운 한 주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매 예방을 위한 노력~^^  (70) 2013.02.22
새싹이 기지개를 켜고 있어요~^^  (66) 2013.02.06
폭설의 입춘~~^^*  (64) 2013.02.04
2월의 아침에...  (60) 2013.02.01
만두 빚던날~^^*  (64) 2013.01.29
행복한 새해~~^^*  (24) 2013.01.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돈고~ 2013.02.04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심식사는 맛있게 하셨나요?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티나짱 2013.02.04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꽃이 아름다워요~~

  4. 윰(건즈) 2013.02.04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오늘 아침에 출근이 너무 힘들었어요 ㅎㅎㅎ
    나름 이쁜 입춘이기도 했죠

  5. 화들짝 2013.02.04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밤에 본의아니게(?) 운전을 했었는데 엄청 힘들었습니다.^^

  6. 커피 한 잔의 여유 2013.02.04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 많이 오네요~ 이제 그만~ 해도 될 것 같은데 말이죠^^

  7. +요롱이+ 2013.02.04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꽃 너무 예쁜 풍경입니다^^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8. 어듀이트 2013.02.04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이쁜거 같애요.ㅎ
    온세상이 하얀.ㅎ

  9. 혜 천 2013.02.04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출퇴근 나들이에는 힘겹고 불편하지만
    사진기로 보는 눈쌓인 풍경은 정말 멌있죠?
    눈쌓인 오늘 입춘대길 하세요?

  10. 마니팜 2013.02.04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이 많이 와서 아침에 구두신고 나섰다가 양말, 바지가랑이 다 젖었습니다
    입춘대설이라니깐요

  11. *저녁노을* 2013.02.04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춘인데...눈이 많이 내렸군요.

    봄이 얼른 왔음 합니다.

  12. miN`s 2013.02.04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13. Zoom-in 2013.02.05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출근은 눈 고개를 넘고넘어 갔네요.^^

  14. 블로그엔조이 2013.02.05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이 많이 왔어요..
    너무 잘보고 가요~ 편안하고 따뜻한 시간되세요 ^^

  15. 별이~ 2013.02.05 0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춘에 폭설이라.. 입춘대설이라고 하더라구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6. 진율 2013.02.05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눈이 정말 많이 왔어요^^~!

  17. 모르세 2013.02.05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동장군의 마지막 몸부림이죠.

  18. 금융연합 2013.02.05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춘날 폭설이 오다니...

  19. 미소바이러스 2013.02.05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봄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립니다 ^^

  20. 신바람점집운세 2013.02.05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먹으니 눈만봐도 지긋지긋ㅎㅎ

  21. 와이군 2013.02.06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 출근하면서 눈구경 제대로 했더랬죠 ^^

폭설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1. 2. 15. 18:2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펄펄 눈이 옵니다. 하늘에서 눈이 옵니다~"

하늘에서 눈이 내렸다.

그것도 대 폭설의 기록을 세웠다는 뉴스...

추위로 얼어 붙었던 서울은 추위가 조금 풀리며

해가 쨍쨍이라서 실감이 나지 않지만,

작년 이맘 때 쯤 서울, 경기 지역도 갑작스럽게 내린 밤샘 폭설로

도로가 막혀 지각 사태가 속출 했던 기억이 있다.

 

강릉 등 영동 지역엔100년만에 대설이 내려

철로와 도로가 순식간에 마비 되었다.

산속의 마을이 고립 됨은 물론,

비닐 하우스가 무너지는 등 큰 농작물 피해가 생겼다.

부산 영남 내륙 지역도 갑작스런 폭설로,

도심은 엉킨 차들로 추돌 사고가 빈번 했으며

버스도 제 때 다닐수 없어서 대혼란을 겪었고

엉금엉금 차도 사람도 눈길에서 헤매이게 했다.

5분이면 통과하는 창원터널 2.3km를 통과 하는데 3시간이 걸리는 등

갑자기 내린 폭설은 우리 인간들을 아름다운 하얀 세상의 낭만을 만끽하기도 전에

갇히고, 막히고, 속수무책으로 묶어 버렸다.

 

평소엔 눈 구경을 잘 할수 없던 남쪽지역에 내린 폭설,

작년 여름에 우리나라를 물 속에 잠기게 했던 게릴라성 폭우등을 생각 해 볼 때

결코 우연이 아닌, 자연적인 경고가 아닌가 하는 우려가 생긴다.

그리고 자연에 순응하면서,

좀더 적극적인 자세로 대처를 해 나가야 한다는 생각이 앞선다.

 

옛날 어른들의 '이 많이 오면 풍년이 든다'라는  덕담이 생각난다.

농사가 주를 이루던 시대의 이야기이겠지만...

지금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여러가지 좋지 않은 사회적인 모든 상황들

쌓였던 눈만큼 기쁜 일들로 우리에게 되돌려기를 잠시 기도 해 본다.

이제, 우리들은 각자의 자리에서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며,

자연은 우리에게 받은 만큼 되돌려 주는 것임을 잊지 말고,

나 스스로 작은 하나부터 실천 해 나가야 할것 같다.

소중한 자연,

아직은 나와 내가족이 편안하게 숨 쉴수 있다.

건강 할 때 우리가 잘 지켜가야 한다.

그리고 감사하고 사랑하며 함께 살아가야 할 것이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직장인의 친구 이야기  (22) 2011.07.17
강화 바다  (12) 2011.02.17
폭설  (2) 2011.02.15
아인슈타인의 여유  (7) 2011.02.14
졸업식  (4) 2011.02.12
게리무어 사망 소식  (2) 2011.02.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kypark박상순 2011.02.16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눈을 좋아하지만, 폭설로 피해가 많아서 안타깝더군요.
    눈이 많이 온 만큼 풍년이 찾아왔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