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전용 60~8310년새 8배 증가창원 파크센트럴 등 특화 설계

 

 

  봄 이사철을 맞은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틈새 평면'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1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한 전용면적 60~83아파트는 51347가구2008(6125가구)과 비교했을 때 8배 이상 늘었다. 틈새 평면이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3대 평형인 전용 59·84·114를 벗어난 평면을 말한다. 전용 59미만, 60~83, 114초과 등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이 중 전용 60~83는 가격과 규모 면에서 경쟁력을 두루 갖춰 틈새 평면 중에서도 대표주자로 꼽힌다. 최근 분양시장에서는 틈새 평면으로만 구성된 아파트도 나온다. 인천 논현지구에 공급되는 '인천 논현 푸르지오'는 전용면적 61~70준중형으로만 모든 가구를 구성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틈새 평면 인기 요인으로 인구구조 변화를 꼽는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0년 전국 2·3인 가구는 약 790만가구였으나 2016년에는 약 920만가구까지 늘었다. 2·3인 가구의 경우 전용 59는 작게 느껴지고 84는 면적이 크지만 경제적으로 부담이 돼 두 주택형의 중간인 틈새 평형이 주목받게 됐다는 것이다. 건축기술 발달로 20평대임에도 불구하고 30평대처럼 넓은 공간 활용이 가능해진 측면도 있다. 올봄에도 틈새 평면을 갖춘 아파트가 전국 12개 단지에서 13531가구 분양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창원시 회원3구역을 재건축하는 'e편한세상 창원 파크센트럴' 분양에 나선다. 전용 4956가구 72190가구 10315가구로 소형부터 대형까지 다양한 틈새 평면으로 구성됐다.(201832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8.03.26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요즘은 이런 틈새 시장이 활성화
    되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2. 핑구야 날자 2018.03.27 0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시장이 형성되는가 봐요

  3. 드래곤포토 2018.03.27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틈새평면이라는 용어 공부하고 갑니다.
    미세먼지가 있지만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

 

 

 

대림산업 28일 분양 '서울 아크로 포레스트' 최고 분양가 전망

"현대 디에이치’, 대우 써밋’, 한화 갤러리아 포레

건설업체 고급 브랜드로 고분양가 주도"

업체 "브랜드 차별화 전략, 최고 품질 아파트 공급"

일부선 "고분양가 부작용에 일반 브랜드 입주민 불만"

 

 

  지난해 서울 강남 3(강남서초송파구)’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분양가가 3.3 4000만원을 넘는 아파트가 속속 선보였다. 올해엔 더 올라간다. 이번엔 5000만원 고지다. 대림산업이 28일 분양하는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3.35000만원 분양가 시대를 열지 관심을 끌고 있다. 23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서울 성수동에 짓는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는 인근 시세를 고려할 때 3.34500~5000만원대에 분양할 예정이다. 주상복합이나 고급 빌라를 제외한 일반 아파트 단지로는 서울 최고 수준이다. 이전까지 최고 분양가를 기록한 아파트는 단지 인근에 있는 갤러리아 포레2008년 분양 당시 분양가가 3.34535만원이었다아크로 서울 포레스트가 고분양가를 내세운 건 입지와 조망권, 교통 여건부터 내부 특화 설계 같은 조건 외에 아크로(Acro)’ 브랜드값도 한몫했다. 아크로는 처음’ ‘정점이란 뜻의 접두사. 대림산업은 일반 아파트 브랜드인 ‘e편한세상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최근엔 이와 별개로 고급 아파트에 아크로 브랜드를 붙여 선보이고 있다. 서울 반포동 아크로 리버파크와 논현동 아크로힐스 논현, 흑석동 아크로 리버하임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자동차가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를 출시해 기존 현대차 브랜드와 차별화에 나선 것처럼 아파트에도 아크로같은 고급 브랜드 바람이 불고 있다. ‘힐스테이트로 유명한 현대건설은 지난해 처음 고급 브랜드 디에이치(The H)’를 선보였다. 분양가가 3.33500만원 이상인 단지에 디에이치를 붙이는 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디에이치 브랜드 아파트엔 단독 테라스, 명품 주방가구, 층간소음 완화설계를 적용하는 등 고급화에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디에이치 브랜드를 달고 처음 선보인 아파트가 강남구 개포주공3단지를 재건축한 디에이치 아너힐즈. 지난해 83.34137만원에 분양해 최근 프리미엄(웃돈)2억원까지 붙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현대건설은 유독 고급 아파트 격전지인 서울 강남권에서 두각을 내지 못했는데 디에이치 브랜드를 통해 이미지를 끌어올렸다고 말했다.

 

 

  비슷한 식으로 대우건설은 푸르지오대신 써밋’, 한화건설은 꿈에그린대신 갤러리아 포레등 고급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GS건설은 1000가구 이상 대단지에 그랑을 붙이고 있다. 롯데건설도 기존 롯데캐슬대신 고급 아파트에 시그니처 캐슬브랜드를 붙이는 것을 검토 중이다. 고급 브랜드 아파트가 주로 몰린 곳이 강남 3구다. 이들 아파트는 주로 고급 내장재와 테라스 등 특화 설계 인테리어, 스카이라운지 등 내부 커뮤니티 시설로 차별화한 게 특징이다. 고급 브랜드를 붙이면 집값은 물론 프리미엄도 높은 편이다. 신반포 한신1차를 재건축한 아크로 리버파크는 2014154500만원에 분양한 전용 84가 현재 20억원을 넘겼다. 지난해 11월 분양한 신촌그랑자이는 전용 59에 프리미엄이 3억원까지 붙었다.

 

 

  건설업계가 고급 브랜드 개발에 나선 건 비슷비슷한 경쟁 브랜드가 난립하면서 차별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2000년 처음 등장한 삼성물산 래미안을 시작으로 기존 일반 아파트 브랜드가 전국 곳곳으로 확산하면서 기존 갖고있던 고급 이미지가 희석되면서다. 함영진 센터장은 입지학군 만큼이나 아파트 이름값을 중시하는 국내 수요자 특징이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다만 고급 브랜드 아파트가 고분양가 추세를 주도하는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전재범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특별한 원가 상승 요인이 없는데도 분양가를 높이기 위해 고급 브랜드를 붙이는 측면이 있다. 기존 브랜드와 차별성이 부족할 경우 소비자 불만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자사 브랜드끼리 경쟁이 심화하는 등 제살 깎아먹기가 될 수도 있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같은 건설사가 시공한 고급 브랜드 아파트가 속속 생겨나면서 기존 일반 아파트 입주민 불만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2017723 중앙일보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7.07.26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당가격이 5천이라....저희집 팔아도 몇평 못사네요. ㅎㅎ
    걍 여기서 살아야겠습니다. ^^;;

  2.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7.07.26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늘 좋은 일만 가득하세용~ ㅎ

  3. 버블프라이스 2017.07.27 0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 자동차 제네시스 처럼 아파트에도 건설업계도 고급 브랜드 열풍이 있나보군요^^ 유익한 부동산 정보 오늘도 감사히 읽고 갑니다.
    7월달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마무리잘하시길 바래요

  4. 핑구야 날자 2017.07.27 0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당 가격이 너무 비싸군요 넘사벽 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