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2019 하나은행 부자 리포트

자산증식 기여 1위는 부동산, 46% "서울집값은 현상 유지

한달 수입은 4000만원 육박, `445만원` 일반가계의 8.8

 

 

  서울 강남에 거주하는 60대 후반 A. 자산가액만 133억원에 달하는 부자다. 그동안 운영해오던 중소기업은 얼마 전 40대 아들에게 물려줬다. A씨 총자산은 금융자산 약 63억원, 부동산 약 70억원이다. 금융자산은 현금과 예금 약 27억원, 주식 약 10억원, 펀드 및 신탁 17억원 등이다. 지난해 은행에서 권해준 지수연계신탁(ELT)으로 쏠쏠한 수익을 올렸기에 올해도 은행 PB가 권하는 투자상품에 가입할 계획이다. 부동산은 살고 있는 아파트 외에 30평대 투자 목적 아파트 2채와 작은 상가 건물 1채를 갖고 있다. A씨는 조만간 노후생활을 위해 경기도에 전원주택을 한 채 구입할 예정이다. 투자목적 주택 2채는 아들과 손자에게 물려줄 계획이다. 증여세 납부를 위해 현금도 일부 증여하려 한다. 하지만 안정적인 노후 수입을 위해 상가 건물은 그대로 보유할 생각이다. KEB하나은행은 `2019 코리안 웰스 리포트`28일 발간했다. KEB하나은행의 프라이빗뱅킹(PB) 서비스 이용 고객 가운데 금융자산이 10억원을 넘는 992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말 설문조사를 한 결과다. 이들 총자산은 평균 133억원, 연 평균 소득은 45000만원이다. 특히 설문 응답자 가운데 42.1%는 총자산이 100억원을 넘는 부자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월평균 3806만원을 벌어 1226만원을 소비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통계청이 집계한 2017년 기준 일반 가계의 월 평균 수입(445만원)8.8배에 달하며 일반가계 평균 지출액(332만원)3.7배에 해당한다. 전체 소득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뜻하는 소비성향도 부자들은 30%로 일반가계의 70%에 비해 훨씬 낮았다. 거주지역별로는 강남 3구 부자들이 가장 많은 월 1366만원을 소비했고,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이 월 131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응답자 중 약 67.8%`평상시 카드보다 현금 사용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이유는 `세금 등 기록이 남는 것이 싫어서`라는 답변이 59.8%로 가장 많았고, `카드 사용은 빚지는 기분이 들기 때문`이라는 응답도 22.6%로 뒤를 이었다. 부자들 자산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부동산이다. 부자들 총자산 중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53%로 나타났으며 강남 3구 부자들은 그 비중이 56%로 가장 높았다. 부자들이 보유한 부동산 가운데 상업용 부동산 비중이 42%로 가장 높았으며 거주 목적 주택(31%), 투자 목적 주택(15%), 토지(12%) 순으로 집계됐다. 부자들 중 93.1%는 투자 목적 주택을 한 채 이상 보유했다. 이들 중 중소형 아파트를 보유한 사람이 57.5%(중복 응답 포함)로 가장 많았고, 지역은 서울 동남권(서초구·강남구·송파구·강동구)62.2%로 가장 인기가 높았다. 상업용 부동산을 한 채 이상 보유한 부자는 92.3%로 나타났다. 지역은 주택과 마찬가지로 서울 동남권이 51.2%로 가장 많았다. 부자들 역시 저금리를 `투자 목적` 부동산 구입에 적극 활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들 48.3%가 평균 대출 107000만원을 받고 있었으며 사용처는 `거주 주택 외 부동산 투자`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이들도 향후 5년간 부동산 경기 전망을 `부정적`이라고 내다봤다. 답변자 중 45%는 향후 부동산 시장이 침체에 빠질 것으로 예상했고, 39%는 현 상태를 유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 지역은 `현 상태로 유지된다`는 답변이 46%로 가장 많았다. 반대로 금융시장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의 자산 포트폴리오를 변경하겠다`고 밝힌 부자는 전체 중 31%였는데 이 중 `부동산을 줄이고 금융자산을 늘리겠다`고 답한 비율(18%)`금융자산을 줄이고 부동산을 늘리겠다`고 답한 비율(13%)보다 높았다. 선호하는 금융상품(복수 응답 허용)으로는 `지수연계증권(ELS)·ELT`65.4%로 가장 많았다. 부자들 중 57.3%는 부모나 조부모에게서 상속·증여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총자산 규모가 클수록 상속·증여를 받은 사람이 많았다. 현재 보유 중인 자산을 형성하는 데 가장 많은 기여를 한 소득 혹은 투자형태로는 응답자 중 27.2%`부동산 투자`라고 답했다. 이 밖에 사업소득(20.0%), 근로소득(18.9%), 금융자산 투자(18.6%), 증여·상속으로 물려받은 재산(15.2%) 등이 골고루 분포됐다. 부자들은 보유 자산 중 48%를 노후 자산으로 쓰고 43%는 상속·증여하겠다고 답했다. 상속·증여 형태로는 부동산이 44%로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2019129일 중앙일보 기사 참조)

 

 

 

 

건강을 지켜준 15년간 계속된 아침운동

서촌애(愛) | 2011.12.18 18:0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 아침운동, 2012년에도 계속한다.

  또 한해가 저물어 간다. 희망찬 마음으로 맞이했던 2011년이 또 이렇게 아쉬움만 남기고 지나가 버리는 것이다. 해마다 연말연시가 되면 보낸 한해를 되돌아보고 다가오는 새해를 어떻게 보낼까하고 밑그림을 그려보곤 했었다. 성격이 모질지 못한 나는 늘 이렇게 고민하고 생각해 보지만 그 결과물의 실행률은 그리 높지 않은 것 같아 아쉽기만 하다.

1. 아침운동으로 맞은 2011, 이제 서산에 걸렸다.

  2011년은 나에게 의미 있는 한 해였다고 생각된다. 특별히 이루어 놓은 것은 없지만 연초에 계획했던 것들을 어느 정도 실천에 옮겼다는 생각이다. 15년 정도 해온 아침운동의 계속이 그것이다. 매일하는 아침운동이야 연초에 계획한 일은 아니지만 혹시 나이가 들면서 나태해지지나 않을까하는 생각에 아침운동 계속하기를 매년 초에 연간목표로 잡는다.

  나는 경복궁 서쪽 인왕산 자락에서 15년 정도 살면서 거의 매일 아침 5시에 일어나 인왕산 스카이웨이를 걷고, 멘손체조를 하고, 철봉에 메달리고, 허리돌리기를 하는 등 한 시간 이상 운동을 하는 것이 습관화 되어있다. 그간 해온 아침운동은 나에게 건강을 지켜주었고 많은 사람들을 알게 해 주었으며 내가 살고 있는 동네의 변화를 느끼게 해 주었다.

2. 아침운동은 많은 사람들과 동네의 변화를 알게 해 주었다.

  어쩌다 아침운동을 하지 못하면 그날은 하루 종일 찜찜한 상태에서 일을 하게 된다. 뭔가 조금 허전하다고나 할까. 아침 5시쯤에 문을 나서면 제일 먼저 만나는 사람들이 새벽에 일터로 나가는 남녀 10여 분이다. 거의 매일 만나 낮 익은 얼굴이지만 인사를 나누지는 않는다. 스카이웨이 길에 들어서면 남녀노소 많은 사람들을 만난다. 안녕하세요.’를 큰 소리로 외치는 사람, 고개만 끄떡이는 사람, 입가에 미소만 흘리는 사람 등 인사법도 다양하다. 아침운동시간에 만나 간단하게 인사하며 스쳐지나가는 사람들이지만 마냥 정겹기만 하다.

  아침운동을 하며 느낀 또 한 가지는 내가 살고 있는 동네의 변화. 내가 처음 이곳에 이사 올 때는 단순히 거주목적이었는데 지금은 투자목적으로 바뀌었다. 주택을 매입한지 불과 1년도 되지 않아 재개발계획이 발표되고 부동산 가격은 급상승하였으며 재개발 추진이 몇 해를 끌면서 늦어지자 지구단위계획으로 지정되어 한옥을 보존하는 쪽으로 개발방향이 바뀌었다.

  그 동안 규제되었던 건축행위가 풀리자 온 동네가 공사판이 되었다. 특히 옛 옥인아파트부지인 수성동 계곡에는 20126월말 완공을 목표로 공원조성 공사가 한창이다. 곳곳에 카페와 공방들이 들어서고 있다. 이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은 북촌의 변화를 잘 알고 있다. 곧 북촌과 같은 변화물결이 이곳으로 밀려들 것이라고 한다. 나는 매일 아침 동네 골목길을 따라 걷는 운동을 하면서 동네의 변화를 덤으로 느끼게 된 것이다. 매일 새벽에 하는 아침운동, 2012년에도 계속할 것을 마음속으로 약속하면서 우리 동네의 발전을 기원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