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진란'에 해당되는 글 2

  1. 2017.05.19 시는 아름답다고? (12)
  2. 2017.05.02 혼자 노는 숲 (4)
 

시는 아름답다고?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7.05.19 10:1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시는 아름답다고?


                                   진란


꽃을 꽃답게 쓰면 이미 꽃이 아니라고

나비를 나비답게 쓰면 이미 나비는 죽은 것이라고

투미한 잔소리들이 성가시게 몰려들었다

꽃에게 물었다 어떻게 피는가

나비에게 물었다 어떻게 나는가

그들은 내게 물었다 넌 왜 사는가

우멍거지의 귀가 부끄러웠다

심장에 알러지가 꼼지락거렸다 붉고 더 붉게

봄이야 소리 내어 부르면 가려웠다, 몹시

한 권의 꽃들이

한 권의 나비들이

한 권의 빗물이

그리고 또 한 권의 바람이 휘잉

접힌 돌확 속으로 말려들어 갔다

사월 내내 잎새들이 가지를 흔들어댔다

꽃샘이 뿌리에 담금 질을 해대었다

이름의 무게를 재며 사내들은 시를 부렸고

그 앞에서 여자들은 화들짝 번들거렸다

꽃잔치에 멀미를 일으키며 달아나는 임대버스에게

술에 취한 나비들이 시덥잖게 물었다

저 길이 뒤집어지는 이유를 아세요?

저 길 위의 시가 아름답다구요?


동네 친구시인 진란의 시집을 펼쳤다.

이사가기 전 받았던 <혼자노는 숲>......

봄이 천지에 흐드러진 요즘,

봄과 함께했던 그녀의 예쁜 필치가 눈에 들어왔다.

아름다운 눈으로 볼 때 아름다운 세상이라고,

그 아름다움이 그리운,

지금은 봄볓이 눈부신 5월의 아침이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는 아름답다고?  (12) 2017.05.19
혼자 노는 숲  (4) 2017.05.02
사랑의 물리학  (8) 2017.03.10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016.08.13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즐거운 우리집 2017.05.19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시는 아름답습니다 ㅎ

  2. 도느로 2017.05.19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곧 이 봄도 끝날것 같습니다.
    5월에 폭염이라..하~~

  3. 청결원 2017.05.20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시 잘 보고 가네요

  4. 핑구야 날자 2017.05.20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시 덕분에 즐거운 주말을 시작할 수 있겠네요

  5. 멜로요우 2017.05.20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시 잘보고갑니다 ~
    좋은하루되세요 ~

혼자 노는 숲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7.05.02 10:2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혼자 노는 숲


                          진란


봄꽃들이 앞 다투어 피고지고

그렇게 후다닥 지나갔다

항상 가던 그 자리를 다시 걸어가며

산목련 함박 웃는 모습을 보렸더니

그 새 지고 없어, 아차 늦었구나 아쉬운데

어디서 하얀 종소리 뎅뎅뎅 밀려온다

금천길 푸른 숲 사이로 때죽거리며 조랑거리는 것들

조그만 은종들이 잘랑잘랑 온 몸에 불을 켜고 흔들어댄

순간 왁자해지는 숲, 찌르르, 찌이익, 쫑쫑거리는 새소리들

금천 물길에 부서져 반짝이는 초여름의 햇살, 고요를 섞는

바람, 나를 들여다보는 초록눈들이

환생하듯 일제히 일어서는 천년 비룡처럼

혼자 노는 숲에 혼자인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그럼에도 숲에는 많은 것들이 혼자였다

내가 없어도 항상 그 자리에 있는 것들


고맙다


* 금천-창경궁 홍화문을 지나서 춘당지로 가는 숲 속에 흐르는 물길, 옥천이라고도 한다.



서촌에 이읏으로 살고 있는 친구 시인 진란.

시집을 받아들고, 그녀의 시를 대하니

가슴 한켠에서 작게 울리던 메아리가 크게 자리를 잡고 울려댄다.

공감은 행복이리라

곧 용인 수지로 이사를 간다고 하니,

진작 많은 대화를 나누지 못했음이 벌써부터 아쉽다.

늘 지금처럼 아름답기를......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는 아름답다고?  (12) 2017.05.19
혼자 노는 숲  (4) 2017.05.02
사랑의 물리학  (8) 2017.03.10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0) 2016.08.13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7.05.02 1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운치가 있는데요. 산행을 하셨나 봅니다

  2. 멜로요우 2017.05.03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가 한편으로는 쓸쓸하기도한데 저희집주위에 산이있는거를 보니 산에 가고싶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