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귀향을 꿈꾸는 사람들, 먼저 전세로 전원주택 거주 경험을 맛보는 것은 어떨까?  

 

  수도권 주변의 전원주택은 저렴한 비용으로 쾌적한 전원생활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전세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한다. 서울 강북지역 109㎡형 아파트의 전세는 약 3억 원이나 수도권 주변 1층 109㎡형의 전원주택 전세는 약 1억 원 정도다. 은퇴 후 귀향할 계획이 있는 사람들은 미리 전원생활을 체험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중앙선과 경춘선의 복선전철 운행 등 교통 인프라가 잘 갖춰져 도심으로의 출퇴근에 불편함도 거의 없다고 한다.

 

 

전원생활은 힐링(healing) 생활

 

  그동안 전원주택은 별장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최근 힐링(healing) 바람이 불면서 쾌적한 주거 여건을 누릴 수 있는 전원생활에 대한 관심이 커져 경기도 양평군, 가평군, 광주시, 용인시 등지를 중심으로 전세 물건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는데 이는 최근 2~3년간 아파트 전셋값은 급등한 반면 전원주택 전셋값은 큰 변화가 없어 전원주택 전셋값 부담이 작은 데에도 원인이 있다고 한다.

 

  이와 같은 전원주택의 전세수요는 전원주택이 그간 경기침체로 거래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자녀들이 도시로 떠나고 노인 부부만 살던 집이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빈 집이 되어 전세 물건으로 많이 나온 것과 맞아 떨어져 활발하게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전원주택 전세수요가 몰리는 지역은 투자대상 지역일까?

 

  전원주택 전세 수요가 몰리는 지역은 경기도 양평군, 광주시, 용인시, 남양주시와 강원도 춘천시 등으로 서울로 이동하는 교통 여건이 좋은 곳이다. 양평에선 중앙선 양평역과 용문역 인근, 강원도 춘천에선 강촌역과 남춘천역 인근이 인기 지역이라고 한다.

 

  광주에선 퇴촌이나 곤지암 일대가 중부고속도로와 45번 국도 등 교통망이 잘 갖춰진 데다 성남 분당신도시와 서울 강남권이 가까운 편이어서 수요가 많고, 용인에선 수지구 고기동, 처인구 양지면 일대가 경부고속도로, 용인∼서울 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등을 이용할 수 있어 인기라고 한다.

 

 

전원주택 전세계약시 주의할 점

 

  전원주택에 이사한 후 주소를 옮기고 확정일자를 받아둬야만 이후 설정된 근저당에 우선하여 보증금을 지킬 수 있으며 전원주택 수요가 한정돼 새로운 세입자 구하기 쉽지 않으므로 보증금 반환일을 별도로 명시하는 것이 좋다.

 

  또한 구조 문제가 아니면 세입자가 수리하는 것이 관행이므로 이사를 하기 전에 꼼꼼히 살핀 후 집주인에게 수리를 요구하는 것이 좋으며 전원주택은 개별주택이어서 수도, 전기료 등을 단독으로 부담해야 하는 등으로 관리비가 비싼 경우가 많으므로 관리비 수준을 미리 알아두는 것이 좋다.

 

 

- 총 44.1㎞에 1조 1,401억원 투입, 2018년 완공 예정

  국토해양부는 지난 9월 28일 제천시 제천역 광장에서 중앙선 원주에서 제천 구간복선전철 건설사업 기공식을 가졌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이전에 완공예정인 본 사업은 중부내륙지방으로의 관광객은 물론 기타 물류수송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1. 원주 제천 구간 복선 전철 사업 계획

  원주 제천 구간 복선 전철 사업은 2018년까지 중앙선(청량리~경주) 총 362.9㎞ 구간 복선전철화 한다는 계획 하에 추진되고 있는 사업 중의 하나다. 이미 청량리에서 용문까지의 복선 전철은 지난 2009년 12월 23일 개통되었으며 용문에서 원주까지의 복선전철 공사는 지금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이번에 기공식을 가진 강원도 원주와 충북 제천을 연결하는 구간의 중앙선 복선 전철화 사업은 서원주~남원주~봉양~제천 구간 44.1㎞총 1조 1,401억원예산투입하여 2018년에 완공할 예정이다.


2. 원주 제천간 복선 전철 사업의 효과와 기대

  원주 제천 구간 복선전철 사업이 마무리되면 현재 54km인 노선41km로 단축되고, 운행속도시속 110km에서 시속 250km로 향상되어 청량리에서 제천까지 운행시간이 현재 2시간 10분에서 1시간 20분 대로 단축된다. 이는 중부내륙지역의 수도권 접근성획기적으로 개선하여 반나절 생활권을 실현함으로써 지역균형발전 성장동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또한, 선로용량하루 편도 52회에서 127회로 대폭 늘어남에 따른 물류비용 절감효과도 예상되며, 2018년 강원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이전개통하여 원활한 관람객 수송은 물론 제천시 주변 충주호 등 중부내륙지역의 관광수요 증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