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요즘 우리나라의 안과 밖을 보면 경제가 사면 초가에 갖혀 있는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경제 환경이 썩 좋았던 적은 거의 없었다고 생각 되지만 요즘 처럼 이렇게 느껴지는 것은 왜일까? 언론 보도에 그 답을 구해 보기로 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6월 24일 한은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간담회에서 한국경제의 3대 리스크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과 그리스 채무협상, 미국 금리 인상을 꼽으면서 최상의 결과를 기대하지만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스 종식을 위해 정부와 의료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이 때 경제주체들도 빨리 일상생활로 돌아가 기업 심리와 소비 심리 회복에 매진해야 하고, 미국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하며 인상속도가 점진적으로 예상되어 그 추이를 지켜 봐야 하며, 그리스 채무협상은 타결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지만 유로존의 상황에 대비해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한편 대한상공회의소는 메르스 사태로 인해 내수 위축에 글로벌 경기 침체, 엔저 영향으로 수출까지 감소하고 상반기 성장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며 성장 경로상 정상궤도 진입이 늦어지는 등 한국경제가 슬리퍼리 슬로프(Slippery Slop 미끄러운 경사면)에 서 있는 상태로 미끄러져 내려가면 파국으로 치달을 수 있는 상황이라면서 메르스 불황 극복을 위해 피해 업종에 대한 세정지원과 수출 활성화를 위해 자유무역협정 및 다자 간 협상 추진과 함께 환리스크 관리 지원을 요구했다.

 

 

 

 

 

 

  한국은행은 11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연 1.75%에서 연 1.50%로 0.25%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이번 인하는 지난 3월 기준금리를 연 2.00%에서 연 1.75%로 낮춘 데 이어 3개월 만에 이뤄진 것이다. 이번 인하 결정으로 기준금리는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 사이에 총 1.00%포인트 떨어졌다. 또 기준금리는 글로벌 금융위기에 시달리던 시기(2009년 2월 ~ 2010년 6월)의 연 2.00%보다 0.50%포인트나 낮은 사상 최저 수준까지 하락했다.

 

  한은의 추가 금리 인하는 수출이 부진한 상황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내수마저 타격을 입으면서 경기가 하락할 조짐을 보이자 선제적인 대응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지난달말부터 확산된 메르스 여파로 해외 관광객이 입국을 취소하고 백화점과 대형마트 매출액, 신용카드 승인액이 줄어드는 소비심리가 급랭하고 있다.

 

  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시장의 예상대로 올해 안에 금리 인상에 나설 경우,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얼마 남지 않는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은이 이처럼 추가 금리 인하를 통해 경기 회복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함에 따라 정부도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경기 부양에 나설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은의 이번 기준금리 인하 결정으로 금융시장의 뇌관인 가계부채의 증가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문화일보 6월 11일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