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투자·주거가치 다 갖춘 `슈퍼부동산` 갈아타야"용산 유망" 한 목소리

 

 

  "지난해 서울머니쇼에서는 '강남 재건축을 사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은 시장 상황이 달라졌다. 강남보다 강북이 유망하다." 11일 서울머니쇼 현장에서 '수익형 부동산을 활용한 노후 준비'를 주제로 부동산 강연에 나선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의 부동산 시장 진단이다. 부동산 벌집순환 모형, 10년 주기설 등 부동산 이론을 종합한 결과 내린 결론이라고 한다. 고 원장은 "통상 부동산 시장을 주도하는 강남 재건축은 2012년 하반기부터 상승 국면에 들어섰지만 강북은 1년 뒤인 2013년 하반기부터 상승세를 탔다""강남 지역은 올해 상승세가 꺾일 가능성이 크지만 강북과 경기 지역은 내년까지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문재인정부가 강남 재건축보다는 도심 재생에 부동산 정책 초점을 둔 것도 고 원장이 강북을 유망 지역으로 꼽는 이유 중 하나다.

 

 

  고 원장은 "지난해 11·3부동산대책으로 부동산 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된 데 이어 새 정권의 부동산 정책 기조도 강남보다 강북에 유리한 상황"이라며 "강남보다는 강남에 인접한 성동·광진·관악 등 비강남 지역을 잠재적인 투자처로 삼을 것"을 주문했다. 또 고 원장은 "주거가치와 투자가치를 함께 갖춘 '슈퍼 부동산'으로 갈아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원장은 성장지역, 인구, 소득, 인프라, 행정계획 등 4가지 요건을 슈퍼부동산인지 아닌지를 결정짓는 잣대로 지목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광화문, 영등포·여의도, 강남 등 서울 3대 도심과 삼성동 한전 용지·잠실 종합운동장, 용산·삼각지 역세권 등 기존 중심지와 개발 호재 지역이 부동산 투자 유망 지역으로 분류된다. 고 원장이 아파트 투자 가치를 분석하는 '고종완의 살집팔집' 서비스는 매경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시중은행 부동산 전문 PB 3인방이 참석한 '새 정부 출범 이후 주목할 부동산 시장 전망과 투자전략' 토론회에서는 중장기적인 부동산 시장 전망이 나왔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 이영진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 임채우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전문위원은 앞으로 20년간은 인구절벽에 따른 주택시장 붕괴 위험이 크지 않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김 위원은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인구정점은 2031년으로 가구 수 분화에 따른 가구 증가세가 2043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팀장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대비 우리나라는 여전히 1000명당 100가구 정도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당분간 인구 고령화와 가구 분화에 따른 주택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진단했다.

 

 

  그렇다면 지금 어떤 부동산에 투자해야 할까. PB 3인방은 서울의 경우 2030서울플랜의 3개 도심, 7개 광역 중심, 12개 지역 중심이 유망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역세권과 소형 아파트 등도 유망하다는 진단이다. 이 팀장은 "전체 주택 실거래 건수 중 40%가 전용 60미만인 소형 주택이었다""서울은 물론 지방도 각 지역의 도심 소형 아파트가 수익률이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 위원은 "서울은 재건축·재개발로 주택이 공급되기 때문에 순증량이 많지 않아 주택시장이 견고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들 세 PB"용산 지역이 서울 최중심지, 용산공원 개발, 상업업무지구 개발 등을 두루 갖췄다"고 목소리를 같이했다.(201751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7.05.12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권에 따라 웃고 우는 부동산이 달라지니 대선결과에 집중한 분들 많았겠습니다.ㅎㅎ
    저는 다른이유로 관심이 많았지만 말이죠 ^^

  2. 영도나그네 2017.05.12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도 이젠 강남시대가 지고 강북시대가
    도래하는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3. Deborah 2017.05.13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도 흐름을 잘 알면 좋은 투자가 될것 같아요

  4. 핑구야 날자 2017.05.13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균형발전이 되는군요

  5. GeniusJW 2017.05.13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북쪽도 균형있게 개발되면 좋겠습니다.
    저도 강남에 살지만,, 너무 편중되게 개발되는 건
    보기도 안좋고 교통체증에 짜증납니다..ㅠㅠ

  6. 청결원 2017.05.14 0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 강북 균형이 잘 맞았음 좋겠네요

  7. 핑구야 날자 2017.05.15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가 되는군요~~

 

 

 

 

경제위기 극복 대토론회 / 올해 부동산 투자전략

 

"올해 서울 부동산 시장은 강보합권으로 예상된다. 주거가치와 투자가치를 겸비한 슈퍼부동산을 노려야 한다." '2017 경제위기 극복 대토론회'에서 올해 전국 부동산 시장을 보합으로 전망한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예년보다 보수적인 부동산 투자를 주문했다. 그는 6년 상승, 4년 하락을 뜻하는 '부동산 10년 주기설'을 인용하며 "2013년부터 전국 부동산 가격이 올랐기 때문에 내년부터 조정기가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는 국정농단과 대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보 등으로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오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서울은 '강보합'을 예상했다. 전국적인 입주대란이 예상되지만, 서울의 올해 입주 물량은 26000가구로 적정 물량(4만여 가구)보다 적기 때문이다. 다만 그는 "화성·김포·남양주 등 경기 일부 지역은 하반기부터 입주 물량이 쏟아지며 하향세를 보일 수 있다""부산(해운대 제외대구·광주 등도 올해 조정 국면을 맞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장기적 관점에서는 국내 부동산은 투자성이 여전히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기준 서울의 가구소득 대비 주택가격(PIR)16.6배로 런던(33.5) 상하이(30.2) 뉴욕(21.6) 등 해외 도시에 비해 낮다. 고 원장은 "주택보급률도 전국 102.3%, 서울 96.0%로 적정 주택 보급률인 105%보다 낮다"면서 "통계청에 따르면 인구는 2031년에서야 감소하기 시작하는 데다 소가구화가 진행되고 있어 중장기적으로 주택 수요는 꾸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 원장은 '슈퍼부동산'에 투자하라고 조언했다. 슈퍼부동산이란 주거가치와 투자가치를 동시에 지닌 부동산을 뜻하는데, 전체 부동산의 20% 정도가 이에 속한다는 게 고 원장의 설명이다. 그는 삼성·잠실, 압구정·청담, 용산, 서초·반포·개포, 판교, 제주 신화, 부산 해운대, 대구 수성구 등 개발 호재가 많은 지역들을 '미래 부촌'으로 꼽았다. 수익형 부동산에 대해서는 '5% 수익률'을 투자 기준으로 삼으라고 제안했다. 부동산을 통한 적정 임대수익률은 금리의 3배 수준이라는 지적이다.(20172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02.14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워도 사는 사람은 살더라구요

  2. 에스델 ♥ 2017.02.14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슈퍼부동산의 뜻을 알게 되었습니다.^^
    경제가 어려워서 부동산 시장이 암울할 것만
    같았는데~ 그래도 중장기적 관점에서는
    투자성이 여전히 충분하다는 평가가 있어서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