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조상'에 해당되는 글 3

  1. 2015.11.16 베트남 하롱베이 (8)
  2. 2015.08.18 설악산 권금성 (8)
  3. 2011.01.27 풍수에서 관엽식물은 불안한 마음을 진정시킨다.
 

베트남 하롱베이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11.16 08:5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아침에 눈을 뜨고 커튼을 열었다.

22층 호텔 창 앞의 바다엔 옹기종기 수 많은 섬들이 새벽 어스름을 걷어내고 있었다.

나도 모르게 감탄사가 흘러 나왔다.

모닝커피...

결혼 30년이 지난 시간이지만 처음있는 남편의 커피 서비스.

여행이 주는 또하나의 기쁨임을 느끼며, 마시지 않던 모닝커피를 한모금 마셨다.

호텔 조식으로 아침 식사를 맛있게 하고,

하롱베이 투어를 위해서 소형 배에 올랐다.

 

용이 내려온 곳이라는 베트남 제1 경승지인 하롱베이,

베트남인들은 용을 자기 조상으로 숭배시 한다고 했다.

잔잔하고 넓은 바다위에 마치 떠 있는 듯한 3,000여개의 섬이 신비로웠다.

파도가 없고, 염도가 높지만 짠내가 없으며 갈매기가 없다는 하롱베이의 '없다'는 3가지...

자연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는 하롱베이는 유네스코지정 '세계3대 자연문화유산'이라는 가치가 느껴졌다.

푸르고 깊은 바다위에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석회 동굴을 작은 조각배인 삼판배를 타고 관광했다.

노를 젓는 베트남 여인의 가늘고 짱짱했던 노랫가락,

우리에게 사진 찍는 서비스를 아끼지 않았던 애교많던 그 여인은 팁을 향한 열정이었을까......

프랑스 지배를 받으면서 이 나라에 팁 문화가 생겼다는 가이드의 설명이 떠 올랐다.

 

스피드 보트를 갈아타고 신나게 바다 위를 달리고,

다시 작은 나무배를 갈아타고 석회동굴을 지나 007 네버다이 촬영장소로 유명한 항루원에 이르렀다.

둥글게 만을 이루고 있는 그 곳에는 원숭이 떼가 살고 있었다.

관광객이 준비해 간 바나나와 특히 쵸코파이를 좋아 한다고 하는데,

두 원숭이가 벌이는 재미있는 행동에 잠시 웃음바다를 이루었다.

 

하롱베이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키스바위, 낙타바위, 고기바위등 수많은 작은 섬들과 수상가옥 관광을 마치고, 푸르른 바다위 선상에서 점심을 먹었다.

싱싱한 다금바리회등 활어회를 비롯하여 각종 해산물이 모여서 푸짐하고 멋진 최고의 밥상을 만들어 주었다.

미각을 총동원 하게 한 행복 한 시간이었다.

 

자연이 주는 커다란 선물인 하롱베이,

베트남 제일 큰 자랑거리임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아름다움을 가슴에 가득 담으며 하롱베이  5시간의 짧은 여정은 끝이 났다.

 

신까믄 (감사합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캄보디아 따프롬 사원  (32) 2015.11.19
캄보디아 앙코르왓  (8) 2015.11.17
베트남 하롱베이  (8) 2015.11.16
베트남 하노이 구시가지  (10) 2015.11.12
베트남으로~~  (8) 2015.11.11
안동 도산서원  (8) 2015.11.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멜로요우 2015.11.16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구경하고오셨겠어요!! 베트남 가보지는 못했는데 경치가좋네요! 베트남도 팁문화가있었네요;; 첨알았어요

  2. 핑구야 날자 2015.11.17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진 여행기네요. 그렇지 않아도 아침에 하롱베이가 나오기는 하더라구요

  3. 광주랑 2015.11.17 0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여행되셨을 것 같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광주광역시 공식 블로그 '광주랑'에도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

  4. 에스델 ♥ 2015.11.17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하롱베이의 풍경이 멋지고,
    각종 해산물이 푸짐한 상차림에 군침이돕니다.ㅎㅎ
    좋은 하루 보내세요!

설악산 권금성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8.18 11:1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권금성

강원도 속초시 설악동에 있는 고려시대의 산성.

둘레 약 3,500m 일명 설악산성이라고도 하는데,

현재 성벽은 거의 허물어졌으며 터만 남아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참조>

 

케이블카에서 내려 권금성 정상까지 가는 길은 산책로 같이 무난한 코스였다.

말로 표현하기조차 힘든 우람하고 웅장함이 느껴지는 설악산의 멋진 풍경들,

시원한 바람이 함께해서 무더위를 식혀 주었다.

올라가는 길에 만난 다람쥐는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가까이 있어서 더 귀여움을 받았다.

자연의 경이로움이 그대로 느껴지는 설악산 권금성.

그옛날 이렇게 높은 곳에 성벽을 어떻게 쌓았을까?

조상들의 피땀과 노고 그리고 지혜가 느껴져 왔다.

 

바람때문에 최정상까지 올라가지는 못했지만,

둘러보는 설악산의 멋진 풍경에 잠시 흠뻑 취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휴가의 마지막 정리  (4) 2015.08.26
화진포의 성 - 김일성 별장  (10) 2015.08.20
설악산 권금성  (8) 2015.08.18
설악케이블카  (22) 2015.08.17
설악산  (26) 2015.08.10
울진 죽변항 제일반점  (6) 2015.08.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5.08.18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절경들때문에 설악산이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참 좋습니다. ㅎㅎ

  2. 한화호텔앤드리조트 2015.08.18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다른 멘트 없이 사진만 올려놓으셨는데도 흠뻑 빠져들게 되네요
    정말 절경입니다 ^^

  3. 가나다라마ma 2015.08.19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역시 설악산이네요.
    올해 설악산 한번 갈 수 있으면 좋겠네요. ^^

  4. 함대 2015.08.19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명산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명태랑 짜오기의 부동산 공부하기

- 고층 아파트, 관엽식물을 키워 부자기운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자 -

   현재 우리나라의 주거형태는 대부분이 아파트다. 사람들이 조금 모여 산다는 도시에 가보면 빠짐없이 보이는 것이 아파트다. 사람들이 생활의 편리성만을 추구한 결과일 것이다. 아파트가 없었던 시대에 살았던 우리 조상들의 주거형태는 단층 구조의 한옥이었다. 한옥을 중심으로 발전해온 풍수지리 사상이 현대 고층 아파트에도 적용할 수 있을까?

1. 조상들은 터를 사용하는데 풍수적 판단을 했다.

  우리 조상들은 전망이 좋은 곳에 정자를 짓고 마음을 푸는 쉼터로 삼았다. 자연적인 상태에서 전망이 좋아 보이는 높은 곳은 바람이 세차게 부는 곳이라 살림집으로 적절하지 못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전망이 좋은 터는 낮 동안 잠시 쉬며 마음을 다스릴 수 있는 장소로서 알맞다고 여긴 것이다.

  우리 조상들이 살아오던 한옥을 살펴보자. 한옥에서 안 채로 들어가는 중문에 내외벽이 설치돼 있는데 이는 기()가 쏘아들지 못하도록 막은 것이지만 안채 여자들이 사랑마당이란 바깥 공간에 노출되지 않도록 배려한 것이기도 하다.

  이처럼 우리는 오랜 세월 타인에 대해 사생활을 보호받는 작고 숨겨진 공간에서 살도록 인성과 체질을 유전적으로 이어받았다. 전통 마을은 마을로 들어서는 입구가 휑하니 넓어 마을의 기()가 빠져나갈 염려가 있다면 입구에 숲이나 수구막이를 조성해 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았다. 어떤 마을은 느티나무, 은행나무와 같은 정자나무를 동구에 심어 수관과 잎으로 마을 입구에 트인 부분을 가려서 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았다. 

2. 고층 아파트! 관엽식물을 키워 편안한 기()가 돌도록 하자

  그러나 고층 아파트는 자연적인 상태라면 바람이 너무 세차게 불어 사람이 살기에 별로 적합하지 않다. 그럼에도 요즘 사람들은 높은 공간에 사방으로 벽을 둘러쳐 바람을 막고 물을 끌어올리며 난방시설을 갖춰 편리함을 극대화한 공간으로 꾸며 살고 있다.

  이러한 고층 아파트는 비록 프라이버시는 보호받지만 마음속에 원초적으로 세상에 자신이 노출돼 있다거나 황량한 넓은 들판에 홀로 서 있다는 고독감에 사로잡혀 마음을 불안하게 한다. 한강변에 사는 고층 아파트 주민 가운데 우울증 환자가 많다는 것이 이를 증명 한다.

  현대 고층 아파트 발코니를 통해 시야가 넓게 트인 것은 전통 마을입지에서 수구가 지나치게 넓다고 볼 수 있다. 그 결과 집안에 머무는 건강과 화목, 부자의 기운(氣運)이 넓게 트인 발코니 공간을 통해 빠져나갈 위험이 있다. 따라서 발코니나 거실 창가 쪽으로 잎이 많은 관엽식물을 화분에 심어 배치하면 조상들이 마을에 숲을 조성해 마을의 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은 것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