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정자'에 해당되는 글 7

  1. 2015.11.02 안동댐 월영교 (8)
  2. 2015.08.03 울진 월송정 (4)
  3. 2015.05.20 태백 구문소 (12)
  4. 2015.04.17 남도기행 - 한국 가사문학관 (38)
  5. 2015.04.16 남도 기행 - 가사문학의 고장 담양 (28)
  6. 2014.11.25 석파정의 만추 (58)
  7. 2014.10.08 청간정 - 고성군 (62)
 

안동댐 월영교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11.02 09:48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파란 가을하늘 아래 파랗게 펼쳐져 있는 안동댐.

그 물 위를 가로지르는 나무다리 월영교.

조선 중기 먼저 간 남편을 위해 머리카락을 뽑아 한 켤레의 미투리를 지은,

지어미의 애절하고 숭고한 사랑을 기념하고자 미투리 모양을 담아 만들었다고 한다.

다리 중간에 월영정이라는 정자가 멋진 운치를 자랑하고 있었다.

 

시원한 강물을 바라보며 천천히 월영교를 건넜다

강변을 따라 예쁜 가을 둘레길이 이어져 있었다.

강물과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풍경에 취해서 잠시 행복해 졌다.

 

다시 강을 건너와 친구가 오랜만에 보는 추억의 뽑기에 도전했다.

전갈 모형을 뽑고 권총 모형까지 연이어 성공을 하는 쾌거에 모두들 환호했다.

동심으로 돌아간 듯,

즐거움이 가득한 얼굴들이 예뻐 보였다.

 

가을이 깊어가는 시간이었다^^

 

* 11월이 시작 되었습니다.

가을이 떠날 채비를 하겠지요.

행복한 한 주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으로~~  (8) 2015.11.11
안동 도산서원  (8) 2015.11.03
안동댐 월영교  (8) 2015.11.02
안동 부용대  (12) 2015.10.29
안동 '옥연정사'에서  (22) 2015.10.28
안동하회마을  (12) 2015.10.27

울진 월송정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8.03 07:0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관동팔경의 제일경인 월송정

고려시대 이래 수많은 시인과 묵객들이 즐겨 찾았던 유람지로 고려시대부터 있었던 정자.

지금 정자는 1980년에 재건 되었다.

 

푸르른 소나무 숲과 정자 위에서 바라보는 바다가 인상적인 매치로 기억에 남는 곳,

울진의 월송정도 조용한 힐링의 장소였다.

 

* 무더위가 절정을 이루는 주간인것 같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진 죽변항 제일반점  (6) 2015.08.06
울진 성류굴  (10) 2015.08.05
울진 월송정  (4) 2015.08.03
소라게 이야기 - 후포항  (28) 2015.07.30
울진 후포 해수욕장  (16) 2015.07.24
후포항 방파제에서  (18) 2015.07.22

태백 구문소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5.20 08:3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전기고생대 지층 및 하식지형이라고 명칭하는 태백 구문소.

굴이 있는 연못으로 강물이 산을 넘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구문소에서는 현실이 되는 도강산맥(渡江山脈).

수억 년 전에 만들어진 석회암이 분포하는 이곳은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산을 뚫고 가로지르는 강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오랜 시간에 걸쳐 강물이 석회암 암벽을 깎아내린 자연현상으로 보는 이에게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끼게 해주는 명소. 신선세계의 입구라고도 일컬어 졌다.    <네이버 지식백과>

 

 

- 구문소의 전설

옛날 구문소가 생기기 전에 석벽을 사이에 두고 황지천과 철암천에 큰 소가 있었는데 황지천에는 백룡이, 철암천에는 청룡이 살면서 늘 석벽꼭대기에 올라가 낙동강의 지배권을 놓고 싸웠으나 좀처럼 승부가 나지않자 하루는 백룡이 꾀를 내어 석벽을 뚫어 청룡을 제압하여 오랜 싸움을 끝내고 승천하게 되었는데 이로인해 구문(구멍)소가 생겨나게 되었다 한다.

 

거대한 자연의 신비앞에 또한번 놀라움의 탄성을 지르게 하는 곳,

구문소 위쪽으로 정자와 산책길이 있어서 정말 좋았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락산 등산 일기  (18) 2015.06.02
인왕산 자락길 전망대  (18) 2015.05.22
태백 구문소  (12) 2015.05.20
청계광장 사랑의 동전밭  (8) 2015.05.08
일산 호수공원  (16) 2015.05.07
남도기행 - 떡갈비와 대통밥  (22) 2015.04.27

남도기행 - 한국 가사문학관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4.17 08:0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한국 가사문학관

(전라남도 담양군 남면 지곡리 319)

 

대쪽같이 올곧은 선비 정신을 이어 받은 조선 시대 사림(士林)들은 불합리하고 모순된 정치 현실을 비판하고, 자신들의 큰 뜻을 이룰 수 없음을 한탄하며 낙남(落南)하여, 무등산 정기 어린 이곳 담양 일원에 누(樓)와 정자(亭子)를 짓고 빼어난 자연 경관을 벗삼아 시문을 지어 노래하였다.

이들은 수신과 후진 양성에 힘쓰다가 나라의 부름을 받아서는 충성하고, 국난이 있을 때에는 분연히 일어나 구국에도 앞장섰다.

 

담양군에서는 이같은 가사문학 관련 문화 유산의 전승 보전과 현대적 계승 발전을 위해

1995년부터 가사문학관 건립을 추진 2000년 10월에 완공 하였다고...

 

전라남도 북쪽에 위치해 있는 담양,

아름다운 자연과 많은 문화 유산을 보존, 전승해 온 유서깊은 고장이라는 말에 고개가 끄덕여 졌다.

한국 가사문학관에서도 오랜 옛 정서를 깊게 느낄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었다.

주변의 아름다운 경치와 따뜻한 봄볕이 함께해서 더 좋았다~~♡

 

* 아름답고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도기행 - 창평엿 체험  (38) 2015.04.23
남도기행 - 소쇄원  (32) 2015.04.22
남도기행 - 한국 가사문학관  (38) 2015.04.17
남도 기행 - 가사문학의 고장 담양  (28) 2015.04.16
영월 주천산  (38) 2015.04.15
남도 기행 - 담양향교  (26) 2015.04.08

남도 기행 - 가사문학의 고장 담양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4.16 09:2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가사문학의 향기가 그윽한 곳 담양.

가사문학의 의미가 깊은 정자들을 원형 그대로 한 곳에 재현해 놓았다.

넓게 펼쳐진 아름다운 경치에 취해서 환호성을 멈출 수가 없었다.

따사로운 하늘빛 아래,

그 옛날 선조님들의 풍류가 지금 나에게로 그대로 전해 지는 듯,

모든것이 아름다웠다~~♡

 

 

* 가사문학

고려 말 조선 초에 걸쳐 발생한 다행성 율문의 문학형식.

작자는 사대부를 비롯하여 승려, 부녀자 등 다양하며,

시대에 따라 내용이나 형식이 변화, 발전하였다.

 

* 면앙

면앙 송순(1493-1582)은 현 봉산면 기곡리 출생.

면앙정은 벼슬을 버리고 잠시 고향으로 머문 중종 28년(1533)에 처음 건립.

면앙은 이곳에서 기대승, 고경명, 임제, 정철 등 후학을 길러냈던 유서 깊은 곳.

<면앙정가>는 면앙정 주변의 경치와 사계절 작가의 풍류, 생활, 임금의 은혜에 감사하는 내용을 담은 가사작품.

 

* 식영정

이 정자는 1560년 서하당 김성원이 장인을 위해 지음.

김성원은 송강 정철의 처외재당숙이었고 동문 수학한 인연.

송강 정철은 이 정자에서 바라 보이는 수려한 자연 경관을 주제로 성산별곡을 창작,

송강 문학의 산실이라 할 수 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도기행 - 소쇄원  (32) 2015.04.22
남도기행 - 한국 가사문학관  (38) 2015.04.17
남도 기행 - 가사문학의 고장 담양  (28) 2015.04.16
영월 주천산  (38) 2015.04.15
남도 기행 - 담양향교  (26) 2015.04.08
남도 기행 - 담양 죽녹원  (12) 2015.04.07

석파정의 만추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11.25 09:5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서울시 종로구 부암동에 위치한 서울 미술관,

2012년 개관했지만 처음으로 방문을 하게 되었다.

'드림 소사이어티 전' 관람을 마치고,

전시실 뒤쪽으로 아름다운 자연의 정원속에 펼쳐져 있는 대원군 별서와 석파정.

석파정은 한국의 전통 건축양식과 중국(당시 청나라)의 건축 양식이 적절히 조합되어 있는 독특한 정자로

대원군의 호를 따 석파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소수운련암 '물을 품고 구름이 발을 치는' 아름다운 풍경이라는 문구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많은 것을 보내야만 할것 같은 시간 즈음에,

가을의 끝자락에서 최고의 선물를 받은것 처럼 행복한 시간이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동진에서  (58) 2014.12.09
겨울바다  (64) 2014.12.08
석파정의 만추  (58) 2014.11.25
법흥사 기행  (96) 2014.11.19
전등사와 정족산성  (62) 2014.11.17
강화역사박물관 탐방  (22) 2014.11.14

청간정 - 고성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10.08 08:4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청간정

고성군 8경중의 4경.

바닷가 기암절벽 위 만경창파가 출렁거리는 노송 사이에 위치해 있는 정자,

파도와 바위가 부딪쳐 바닷물이 튀어오르고

갈매기가 물을 차며 날아 오르는 일출의 광경은 천하제일경이라고 자랑하고 있었다.

청간정의 현판은 이승만 대통령의 친필이라고...

 

달이 떠오른 밤 정자에서 바라보는 경치는 마치 바다 위에 떠 있는 배안에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는 청간정,

청간정 정자위에 올라 돌아서며 셔터를 누르니,

한폭의 병풍처럼 아름다운 풍경이 되어서 마음에 담겼다.

일출과 밤의 정취를 느껴보지 못함이 아쉬웠다.

 

푸르른 노송들 사이로 누렇게 익어가는 논의 벼,

멀리로 설악산 자락에 걸려있는 구름,

끝없이 펼쳐져 있는 맑은 동해 바다는 멋진 풍경을 만들어내고 있었다.

정자위에 서 있는것 만으로도 가슴이 벅차 올랐다.

 

고성군 청간정에서도 가을은 아름답게 깊어가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강산 건봉사 - 고성군  (70) 2014.10.15
송지호 - 고성군  (76) 2014.10.14
청간정 - 고성군  (62) 2014.10.08
영월 < 장릉 노루 조각 공원 >  (50) 2014.09.30
동해 - 속초바다  (48) 2014.09.26
속초 영랑호  (78) 2014.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