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재정비촉진지구'에 해당되는 글 2

  1. 2019.03.09 강북 중대형 20억 시대…'경희궁자이' 신고가
  2. 2018.05.12 성수·한남·노량진 한강변 재개발 주목
 

 

 

 

 

 

5년 만에 분양가 두 배 올라, 대형 '희소가치'로 오름세 지속

 

 

  서울 도심권 대단지 대장주중 하나로 꼽히는 경희궁자이’(사진) 전용 11621억원에 거래돼 단지 내 주택형 신고가를 썼다. 작년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발표 이후 서울 집값 내림세가 뚜렷한데도 작년 9월께보다 2억원 가까이 올랐다. 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116는 지난달 1821억원에 거래됐다. 작년 8월 거래 금액은 19~197000만원 선이었다. 2014년 당시 분양가는 10억원 후반~11억원 초반이었다. 5년 만에 집값이 두 배 가까이 뛴 셈이다. 이번에 거래된 주택형은 2단지 15층 매물이다. 남서향으로 독립문 쪽을 조망하는 물건으로 알려졌다. 경희궁자이는 돈의문1재정비촉진지구를 재개발한 단지다. 강북 도심권 아파트 중 최초로 전용 84기준 거래가 10억원을 넘긴 단지로 유명해졌다. 이 단지 전용 84는 작년 11월 말 15억원에 거래됐고 요즘은 155000~16억원을 호가한다.

 

 

  도심권에 드문 신축 대단지라 직주근접 수요가 높다는 평이다. 이 단지는 서울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과 3호선 독립문역이 가깝다. 버스 노선도 풍부해 도심권과 여의도 등 주요 업무지구로 이동이 편리하다. 강북삼성병원, 서울적십자병원 등 대형 종합병원과 영천시장 등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대형 아파트도 희소가치가 커 최근 부동산 시장 냉기에도 가격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경희궁자이는 총 2533가구 규모 대단지이지만 대부분 전용 84이하 중소형이다. 전용 11664가구뿐이다. 도심권 인근 다른 단지에도 대형 아파트는 드물다. 서울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기준 반경 3이내에 대형 주택형이 있는 입주 5년 이하 단지는 경희궁자이와 덕수궁 롯데캐슬뿐이다. 296가구 규모 덕수궁 롯데캐슬은 전용 100이상 주택형이 56가구에 그친다. 종로구 내수동과 중구 남산 자락 일대에 대형 주택형 단지가 일부 있지만 모두 입주 10년차를 넘겼다. 단지 인근 T공인 관계자는 경희궁자이와 덕수궁 롯데캐슬 모두 대형 아파트는 호가 오름세가 꿋꿋하다일대 직주근접을 원하는 고소득 직장인들의 실수요 인기가 높은 반면 매물은 드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201939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국내 부동산 시장의 최대 화두는 한강변 재건축·재개발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매일경제신문·MBN·매일경제TV가 주최한 `2018 서울머니쇼` 둘째날인 11일 부동산 전문가들이 내놓은 공통 처방전이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한강변 재개발 지역 가운데 성수동과 한남동, 압구정동 등을 주목할 것을 권유했다. 박 위원은 "성수동은 향후 압구정 재건축 때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한남동은 재정비촉진지구 대표 지역으로 개발 기대감이 크다"고 전했다. 특히 한남동은 신분당선 개통 시 용산~도심~강남을 잇는 요충지가 된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그는 이날 "중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가치가 높은 서울시내 우량 재건축 단지를 보유하는 전략을 펴라"고 조언했다. 서울 아파트 공급량이 감소할 경우 우량 단지의 가치는 장기적으로 더욱 높아질 것이란 진단이다. 이와 함께 박 위원은 용산과 압구정 일대 재건축에 대해 "여기서 미래 가치가 정점을 찍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2018~2019 부동산 시장 전망과 맞춤형 전략` 세션에서도 한강변에 위치한 재개발 지역이 투자 가치가 높은 핵심 지역으로 지목됐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흑석뉴타운의 상승 바람을 이어받을 노량진 재개발 구역과 한남동은 한강변 라인이라는 확고한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필명 `아기곰`으로 유명한 문관식 부동산 칼럼니스트는 "8·2 부동산 대책 등 정부 규제의 대상인 서울 강남, 송파, 성동, 광진 등은 부동산 대책 전보다 오히려 가격이 많이 올랐다""이런 지역을 외면하지 말고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중대형 단지를 찾아나서라"고 조언했다.(201851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