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동북권 핵심 주거지 떠올라, GTX 등 교통망 대거 확충

강남북업무단지 20분대 연결, 최고 65층 주상복합단지

 

 


  서울의 대표 슬럼가인 청량리 일대가 상전벽해를 앞두고 있다. 2021년까지 최고 65층 주상복합건물 11개 동이 들어서는 등 초고층 타운으로 탈바꿈한다. 면목선 강북횡단선 등 경전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망도 대거 확충된다. 전문가들은 신축 대단지에 풍부한 교통망이 갖춰지는 청량리 일대가 동북권의 핵심 주거지로 떠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4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이달 청량리 주변에 고층 주상복합단지 3곳의 분양이 예정돼 있다. 롯데건설이 동대문구 청량리 4구역(전농동 62047)에 롯데캐슬 SKY-L65를 선보인다. 과거 ‘588’로 불린 집창촌 재개발 단지다. 최고 65(199.94m)으로 강북권에서 최고층이다. 653개 동(A·B·D), 631개 동(C) 등 아파트 4개 동(1425가구)42랜드마크 빌딩 1개 동으로 이뤄진다. 랜드마크 빌딩에는 호텔, 업무시설, 오피스텔, 쇼핑몰 등이 들어선다. 아파트 일반분양 비율이 전체 87%에 달해 로열층 당첨 가능성이 높다. 청량리4구역 옆 동부청과시장 재개발구역(용두동 391)에는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아파트 1152가구(전용 84~162)와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지상 50(103), 55(102), 56(104), 59(101) 4개 동으로 이뤄진다. 2009년 첫 삽을 뜬 이 사업은 최초 사업권자인 금호산업이 2010년 워크아웃에 들어간 뒤 용지 매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연돼왔다. 2015년 보성그룹 자회사인 김포개발(청량리엠엔디)이 용지를 매입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시공은 한양이 맡았다. 전체 1152가구 중 1129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효성중공업과 진흥기업은 청량리 3구역(용두동 111)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를 공급한다. 지상 40층 건물 2개 동이 들어선다. 아파트 220가구(전용면적 59~150), 오피스텔 34(전용면적 29~52)로 조성된다. 지하 1층과 지상 1~2층에 상업시설이, 지상 3~6층에는 사무실이 들어선다.

 

 

전철 5개에 GTX 2개 노선

 

  청량리의 가장 큰 입지적 장점은 교통이다. 서울 동남권에서 강남북 업무지구를 모두 20분대에 갈 수 있다. 청량리역은 지하철 1호선을 비롯해 경원선·경춘선·경의중앙선·분당선이 운행 중이다. 지난해 12월 분당선 연장 개통으로 강남 접근성도 크게 개선됐다. 왕십리역에서 선릉역까지 16분 걸린다. 다만 운행 열차가 평일 기준 9편에 그쳐 배차 시간이 1시간이 넘는다. 고속철도로 지방으로 오가기도 편하다. 지난해 12월 서울~강릉을 잇는 KTX경강선이 개통되면서 청량리역에서 강릉역까지 86분에 도착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4개 노선이 더 들어선다. 면목선, 강북횡단선 등 경전철과 GTX-B, C노선이다. 강북횡단선은 양천구 목동과 동대문구 청량리 사이 25.72구간을 잇는 2~3량 규모 경전철이다. 지난달 20일 발표된 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됐다. 분당선, 경의중앙선, 1·3·4·5·9호선 등에서 환승할 수 있다. 청량리역에서 신내동을 잇는 경전철 면목선은 2022년 조기 착공할 계획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GTX 개통 뒤 출퇴근 시간이 3분의 1 이상 줄어든다다중 역세권으로 재탄생하는 지역이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청량리역에서 한 정거장인 1호선 제기동역엔 왕십리~상계동을 잇는 동북선이 2024년 들어설 예정이다.

 

 

분양가 3.32700만원 선

 

  변수로 꼽히는 건 분양가다. 청량리에서 분양할 3개 단지 분양가는 3.3()2600~2700만원 수준으로 거론되고 있다. 인근에서 올초 분양한 전농동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의 평균 분양가가 2600만원이어서다. 전용 84를 기준으로 9억원을 넘을지도 관건이다. 분양가가 9억원을 넘으면 중도금 집단대출(분양가 60%)이 불가능해서다. 계약금(분양가 20%)과 중도금 등의 현금이 필요해진다. e편한세상 청계 센트럴포레도 높은 분양가 탓에 일반분양 물량의 15% 정도가 잔여 가구로 남았다. 지난해 집값이 급등하면서 분양가와 주변 시세의 차이가 크지 않다는 점도 청약 경쟁률을 낮추는 요인으로 꼽힌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농동 래미안 크레시티전용 84는 작년 911억원에 손바뀜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입지적 장점이 약하고 분양가가 주변 시세와 큰 차이가 없는 단지는 예전처럼 청약 경쟁률이 높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분양시장이 무주택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가격 민감도가 커졌기 때문에 분양가가 분양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201935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신반포자이·래미안블레 등 강남권 신축단지서 1600가구송파 헬리오시티만 1400가구

은평 등 강북 재개발도 포함`준강남` 성남고등도 주목

19~39세 청년·신혼부부 대상, 해당 지역주민 우선배정 줄어타지역 거주자도 노려볼만

 

 

  송파 헬리오시티, 개포 래미안 블레스티지 등 서울 강남 주요 아파트 단지에 1600여 가구에 이르는 `행복주택`이 쏟아진다. 주변 임대시세보다 40~60% 저렴해 임대주택의 `로또`라고 평가받을 정도다. 해당 자치구 거주민에게 1순위 자격을 몰아주면서 `강남 금수저 임대` 논란을 일으켰던 우선공급 기준도 크게 낮췄다. 특히 전체 물량의 절반 정도는 신혼부부에게 배정해 올가을 결혼을 앞둔 예비 신혼부부들의 청약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전국에서 행복주택 20개 지구 7818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국토부는 3월에 14000가구, 6월에 1만가구 행복주택 입주자를 이미 모집했다. 이번 물량 중에선 서울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 입주할 수 있는 행복주택이 대거 포함돼 눈길을 끈다. 강남권(강남·서초·송파)에서 입주자를 모집하는 곳은 송파 헬리오시티(1401가구) 신반포자이(71가구) 래미안루체하임(50가구) 개포 래미안 블레스티지(112가구) 등이다. 모두 올해와 내년 사이에 입주하는 강남 아파트 단지다. 가락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한 `송파 헬리오시티`는 전용 391065가구와 49316가구, 5920가구를 모집한다. 전용 59는 신혼부부만을 대상으로 하고, 전용 39는 대학생,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등 다양한 계층을 모집한다. 임대료는 전용 39는 보증금 7440~9920만원에 월 26~35만원이다. 전용 59는 보증금 15200만원에 임대료 53만원 수준이다.

 

  옛 개포주공 2단지인 `개포 래미안 블레스티지`에선 전용 4931가구, 5981가구 나온다. 59의 보증금은 18690만원, 임대료는 70만원 정도. 보증금을 25700만원으로 높이면 임대료는 35500으로 떨어진다. `신반포자이`에서는 전용 5971가구가 공급된다. 보증금과 임대료는 개포 래미안 블레스티지 행복주택과 비슷하다. 이곳 역시 보증금을 높이는 대신 월 임대료를 20~30만원으로 조정할 수 있다. 강남권에서 나오는 행복주택 물량은 `송파 헬리오시티`를 제외하면 모두 신혼부부 대상이다. 이 같은 임대료는 부동산 시장에서 일반적인 임대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것이다. 근처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12월 입주를 앞둔 `송파 헬리오시티` 전용 59월세 시세는 보증금 15000만원에 월 120~140만원 선에 형성돼 있다. 이 아파트 단지와 자주 비교되는 잠실 파크리오의 같은 평형 월세 시세도 비슷하다. 강남권 외에도 입지가 좋은 서울 재개발구역이나 수도권에서도 행복주택 물량이 상당수 나온다. 서울 은평2-14블록 350가구 서울 신사 효성해링턴플레이스 22가구 경기 시흥은계 820가구 경기 성남고등 A-1블록 1040가구 경기 화성동탄2 A-82블록 820가구 등이 공급된다. 3월 공급된 `래미안 서초에스티지S` `삼성동센트럴아이파크` 등 행복주택은 `51`에서 `10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학생과 19~39세 청년, 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하는 행복주택은 대개 가구 소득이 도시 근로자가구(3인 이하) 월평균 소득의 100%(500만원) 이하면 지원 가능하다. 신혼부부는 가구 내 총자산이 244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청년이나 신혼부부 등은 청약통장에 가입돼 있어야 하고, 예비 신혼부부는 입주 전까지 혼인 사실을 증명하면 된다. 소득 기준 등만 충족하면 만 19~39세 청년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신혼부부 입주 자격은 기존 혼인 5년 이내에서 7년 이내로 확대됐다. 거주 기간은 자녀가 있으면 기존 8년에서 10년으로 늘어난다. 예전에는 해당 자치구 거주민에게 전체 공급 물량의 80%1순위로 배정하면서 강남 금수저 임대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번에는 자치구 거주민 공급물량을 50%로 낮추고 나머지 50% 물량을 놓고 2순위(광역권)3순위(전국권)가 경쟁하도록 했다. 공급 지역과 입주 자격 등 자세한 내용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약센터나 마이홈 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다.(201883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