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5 15:44

 
 

 

 

금융연구원 가계부채 리스크 보고서, 9억원 이하 주택 담보대출비율 높아

 

 

금융당국이 15억원 초과 아파트에 대한 대출 금지로 리스크 관리에 나서고 있지만 실제로는 서울 외곽의 9억원 이하 주택들이 향후 집값 하락시에 더 취약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현재와 같은 일률적 대출 금지 보다는 차주(돈 빌리는 사람)와 담보 물건의 특성에 따라 감독을 세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송민규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4일 `가계부채 리스크 관리를 위한 주요 모니터링 사항`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 보고서는 과거 3년간 집값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향후 보유세 부담과 대출 규제 강화로 집값이 하락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송 연구위원은 "집값 하락에 따른 위험을 조기에 감지하려면 금융회사별 부실화 가능성 뿐 아니라 차주·담보 물건의 특성에 따라 감독을 세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서울 외곽에 있는 주택과 9억원 이하 주택 등이 집값 하락에 상대적으로 더 취약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유에 대해 지난해 주택가격이 급등할 때 대출 규제 강조가 상대적으로 약했던 서울 외곽 지역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추산되고, 가격대로 볼 때는 9억원 이하 주택의 LTV가 높은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송 연구위원은 "집값 상승기에 대출 규제가 계속해서 강화됐고 이를 우회하기 위해 전세를 활용한 매입과 사적 차입 등이 적극적으로 활용됐을 것"이라며 "전셋값 등도 중점적으로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계부채에 따른 이자 부담은 대출금리 기준으로 쓰이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등에 의존하는데 이는 0∼3년물 채권의 시장이자율과 밀접히 연관된다"며 "단기물 시장이자율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가계소득과 주가 변화도 위험 관리 측면에서 지켜봐야 할 지표들"이라며 "산발적 부실화가 쌓여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응책도 점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2021년 4월 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픽스 상승에 동반 인상일부 은행, 코픽스보다 더 많이 올려

 

 

  금리 상승기로 접어들면서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본격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주요 은행은 전국은행연합회가 매월 발표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17일 일제히 인상했다. 우리은행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한 주택담보대출 금리(6개월 변동 금리, 이하 동일)2.873.87에서 2.923.920.05포인트 올렸다. 잔액 기준 코픽스를 기준으로 삼는 주택담보대출 금리2.993.99에서 3.014.010.02포인트 인상했다. 농협은행도 같은 폭으로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올렸다. 이에 따라 신규 기준2.704.28에서 2.754.330.05포인트 높아졌고 잔액 기준2.814.40에서 2.834.420.02포인트 인상됐다. 신한은행의 신규 기준 코픽스 대출 상품은 2.824.13에서 2.874.180.05포인트,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상품은 2.844.15에서 2.864.170.02포인트 올랐다. 신한은행의 경우 이번 금리 인상에 따라 신규 기준 코픽스 금리가 잔액 기준 코픽스 금리보다 높아진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은 시장 금리 변화를 천천히 반영하는 잔액 기준을 적용하는 대출 상품의 금리가 높았고 신규 기준 코픽스와 연동된 상품의 금리가 낮았다. 하지만 최근 금리가 빠르게 오르면서 역전됐다고 신한은행 관계자는 전했다. 금리상승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9월 코픽스 상승에 따른 것이다. 9월 코픽스는 신규 취급액 기준의 경우 8월보다 0.05포인트 상승한 1.52, 잔액 기준은 0.02포인트 상승한 1.61를 기록했다. 하지만 일부 은행은 코픽스 상승분보다 대출금리 최저·최고치를 더 많이 올렸다. 국민은행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아파트 담보대출 금리(신용 5등급 기준)3.044.24에서 3.114.310.07포인트 올렸다. 잔액 기준 코픽스를 적용하는 상품의 금리는 3.31%∼4.51에서 3.354.550.04포인트 높였다. 양쪽 모두 코픽스 상승 폭보다 0.02포인트 더 높게 설정한 것이다. KEB하나은행신규 기준과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상품 금리를 3.0204.249에서 3.0704.2990.05포인트씩 올렸다. 이에 따라 잔액 기준 상품의 대출금리가 코픽스 상승 폭보다 0.03더 많이 인상됐다.(20171017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10.18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출금리가 올라서 여러 가지로 상황이 힘들게 되겠군요

  2. 여행하고 사진찍는 오로라공주 2017.10.18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보대출 금리가 올라가는 군요. ㅠㅠ 아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