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인천공항'에 해당되는 글 2

  1. 2017.01.18 사할린~~여행 5일 (4)
  2. 2012.12.18 <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 (40)
 

사할린~~여행 5일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7.01.18 10:4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2016년 12월 17일 오전

아침 산책을 나섰다.

싸~하니 쾌청함을 느끼게 하는 공기가 코 끝을 쨍하게 했지만,

파란 하늘과 눈쌓여 미끌거리는 거리가 마냥 좋았다.

얼굴 맞대고 셀카 찍는다고 하하하,

우리를 따르는 긴 그림자를 찍겠다고 멈춰서서 호호호......

그렇게 친구들과 함께한 사할린 여행은 막을 내렸다.


자신감을 가지고 활발하게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러시아 사할린 교포 3세들,

외모는 한국인이었지만 그들은 진정 러시아인이었다.

그들의 할아버지대에 낯선 이국땅에 터를 잡고 열심히 살았고,

아버지대를 이어 성실히 잘 살아온 결과 사할린에서 어엿한 사업가들로 자리를 잡았다.

오히려 많은 러시아인들을 직원으로 부리며 살고 있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그들의 삶을 지켜보며 많은 생각이 교차 되었다.

우리에게 베풀어준 환대는 잊지못 할것 같다.

친구가 그동안 어떻게 그들과 교류하며 잘 살아왔는지 엿볼 수 있었다.

친구들에게 좋은 추억을 선물해 준 친구가 고마웠다.


2016년 12월 17일 오후 2시10분, 아시아나 항공.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창밖은 맑은 날씨였다.

구름이 그림처럼 예뻤다.

우리가 머물렀던 러시아 사할린에서의 5일은 맑고 온화한 날씨였다.

러시아에서 경험해 보고 싶었던 많은 눈과 엄청난 추위는 무산 됐지만,

친구들의 마음속엔 아름답게 사할린 추억을 만들어서 돌아가고 있으리라.


우리가 맡겼던 2시간을 찾아서 인천공항에 오후 6시가 넘어서 도착.


익숙한 밤공기가 사랑스러웠다~~♡

 

<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2.12.18 09:4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미국에서 손님이 왔다.

대학에 다니고 있는 조카가 한국을 다녀간지 7년만에 다시 온다고 했다.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마중을 가는 시간,

정말 오랜만에 책을 읽기 시작했다.

금년엔 여러가지로 분주했음을 핑계로 거의 책을 손에 잡지 못했음이

제일 큰 후회중에 하나였다.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위지안교수가 서른의 나이에 인생 절정기에 올랐고,

뒤어어 암선고를 받고 세상을 떠나기 전,

블로그등에 실었던 글들을 모아서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전했다.

부지런히 앞만보고 달렸던 만큼 찾아온 시련의 깊이는 컸지만,

사랑하는 남편과 아들, 가족들, 그리고 세상앞에서,

유쾌하게 마지막 그날까지 내 삶을 즐기자고 마음을 먹고 큰 고통속에서 자신의 글들을 전했다.

 

아직 끝까지 다 읽지는 못했지만,

그녀의 글을 통해 건강하게 살고있는 나자신에 감사하며,

마지막 순간에 깨우치는 삶의 많은 이유와 방법들을 깊게 생각해 봤다.

 

"뭔가를 이루기 위해 전속력으로 달리는 것보다,

곁에 있는 이의 손을 한 번 더 잡아보는 것이

훨씬 값진 일이라는 것을."

 

"사랑은 나중에 하는 게 아니라 지금 하는 것이었다.

살아 있는 지금 이 순간에."

 

"정성이란 거창한 이벤트가 아니라

매일매일 지속되는 사소함에 있다는 것을

그때까지 나는 알지 못했다."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이테  (56) 2012.12.28
공자와 아이의 대화  (34) 2012.12.20
<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  (40) 2012.12.18
12월의 엽서  (60) 2012.12.14
쥐와 마법사 할아버지  (40) 2012.12.11
제5회 전국 이북도민 통일미술 서예대전  (44) 2012.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