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자기자본이익률 10% + 매출 1조 이상` 대형주 46올 최대 규모

엔씨소프트·롯데케미칼 ROE 올해도 증가세 기대

LG생건 이익률 5년째 20%외국인 매수세로 주가 상승

 

  국내에서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투자할 만한 기업 후보군이 올해 사상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의 투자 기본 원칙은 '자기자본이익률(ROE)10% 이상이고 매출이 1조원 이상인 대형주'인데 이 조건을 충족하는 국내 기업은 올해 46인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달 28일 매일경제신문이 증권사 3곳 이상의 추정치를 바탕으로 시가총액 상위 기준 100위 내 종목 중 올해 예상 ROE10% 넘는 곳을 조사한 결과, 해당 종목이 46개에 달해 2016(45)을 넘어 사상 최다를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32개에서 201436, 201540개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이 같은 기준을 적용한 것은 외국인을 대상으로 국내 대형주의 매력도를 가늠하기 위한 것이다. 신성호 IBK투자증권 사장은 "기업 이익 증가는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를 일으키고 이는 대형주 위주의 주식시장 대세 상승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기업 이익이 증가한다면 금리 인상 악재도 상쇄 가능한데 최근 미국시장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업 수익성을 뜻하는 ROE가 외국인의 투자 철학인 만큼 ROE가 높은 기업이 늘어나는 것은 전체 주식시장 호재로 작용해 코스피가 박스권을 탈출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의 작년 사업 보고서에 따르면 버핏은 인수·합병(M&A)을 기준으로 6대 철학을 공개했다. 매출액이 1조원을 넘고 지속적인 이익을 내며 ROE10% 이상이어야 하고, 경영진이 뛰어나야 한다. 단순한 사업 구조와 매각 가격 공개와 같은 기준도 보유한 기업이다. 특히 매년 ROE가 증가해 올해 15%가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성장주'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외국인의 매수세도 집중된다. 대표 게임주 엔씨소프트는 버핏의 투자 철학에 딱 맞는 종목이다. 작년 잠정매출 9836억원에 올해 매출 1조원 클럽이 확실시되는 데다 연간 ROE201510.6%에 이어 작년 14.6%(추정치), 올해 19%까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수익성이 높은 게임 '리니지'를 앞세워 게임업종에서 양극화 현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롯데케미칼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함께 늘어나는 '고성장주'. 2014년까지 한 자릿수 ROE201514.2%로 급등하더니 작년과 올해 20%가 넘는 고공행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황금알'을 낳았던 석유화학 사업을 키우기 위한 현금 확보도 주가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222일부터 오는 519일까지 시간외대량매매 방식으로 자사주 583388주를 팔기로 했다. 이를 통해 최대 2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확보하겠다는 복안이다. 화장품 사업을 키우고 있는 LG생활건강은 최근 사드 악재에도 주가가 2.5% 상승했다. 올해 예상 실적을 반영한 ROE는 물론 최근 5년 연속 ROE20%를 넘는 것도 주가에 호재로 꼽힌다.(201731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eniusJW 2017.03.04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주식에 대해 잘 알았다면,,ㅋㅋ
    아직은 주식에는 손도 못대고 있습니다~~ㅠ


NH, 1억불이상 굴리는 투자자분석

   

 

워런 버핏, 제임스 오쇼너시, 윌리엄 오닐 등 세계적 투자 대가들이 자신들의 투자원칙에 따라 한국 주식을 산다면 어떤 종목을 담을까. 25NH투자증권일관성을 유지하며 성장하는 기업을 선호하는 투자 귀재들이 주목할 만한 국내 성장주 9개 종목을 선정했다. 9개 기업은 버핏의 '가치투자', 오쇼너시의 '주당순이익(EPS)의 지속적 성장', 오닐의 '매출액 성장' 등의 투자원칙을 골고루 충족하고 있다는 게 NH증권의 분석 결과다. NH증권 연구원 김모씨는 "국외 유명 투자자들은 경기 사이클에 따라 실적 변동성이 큰 기업보다 꾸준히 성장 가능한 회사를 좋아한다""현시점에서 주가 증가율의 높낮이보다는 일관성·지속성이 핵심적인 투자 고려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NH증권이 미국에서 1억달러 이상의 자금을 운용하는 투자자들의 포트폴리오를 분석한 결과 이들은 헬스케어, 정보통신(IT), 자유소비재 업종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의료 장비 및 서비스(HCA홀딩스), 소프트웨어(페이팔), 가격 대비 성능이 높은 소비재(달러트리) 등이 해당된다. 이들은 최근 5년간 순이익 등 실적이 꾸준히 증가했지만 여전히 저평가받고 있다. 김모 연구원은 "투자 대가들은 현시점에서 성장 가시성이 높은 업종과 종목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기준을 한국시장에 적용해 본 결과 최근 5년간 순이익이 해마다 증가한 기업은 1800여 개 상장사 중 53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53개 종목 중 주가매출액비율(PSR·주가를 주당 매출액으로 나눈 것으로 수치가 낮을수록 저평가된 종목)이 낮아 밸류에이션 측면에서도 우수한 종목은 유한양행 아이에스동서 한국단자 세이브존I&C NICE평가정보 나이스정보통신 대한약품 코프라 대봉엘에스 9개로 압축됐다.

 

  국내 대표 제약사인 유한양행주당순이익(EPS)20127093원에서 지난해 11068원까지 올랐고 올해도 12044원을 예상하고 있다. 유한양행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 대비 18.5% 늘었다. 국내 시공평가능력 43위인 아이에스동서의 올해 예상 EPS8332원으로 2012(175)과 비교해 약 48 높아졌다. 올해 매출액도 작년과 비교해 7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단자 NICE평가정보 세이브존I&CEPS 외에 PSR 측면에서 성장 잠재력에 비해 저평가돼 있는 종목들이다. 스마트카 수혜주인 한국단자는 PSR1.11배로 추천 종목 9개 중 가장 낮다. NICE평가정보와 아웃렛을 운영하는 세이브존I&CPSR가 각각 1.16배와 1.35배로 낮은 편이다.(201682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푸리오 2016.08.28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워런버핏이 판단하는 좋은 주식은 따로 있군요~

  2. 도느로 2016.08.28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평가 주식을 잘 고르는 것이 주식투자에 있어 필요한 부분인데..
    그게 참 쉽지 않아요 ㅜㅜ

  3. 청결원 2016.08.29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렌버핏이라..좋은정보 잘 보고 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