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움추려든 부동산'에 해당되는 글 1

  1. 2016.10.28 규제 타깃 강남재건축 거래 `올스톱`…2천만원 내려도 잠잠 (10)
 

 

 

"정부 대책 일단 지켜보자" 움츠러든 부동산

내달 잠원한신 재건축분양이 바로미터될 듯

수도권·부산 청약엔 뭉칫돈풍선효과 우려

 

  "정부 규제와 싸우지 말라는 말도 있잖아요. 앞으로 어떤 대책이 나올지 지켜보자는 분위기입니다."(은행 PB 관계자) "내년 대통령선거 전에 정부가 부동산시장 못 죽입니다. 저금리에 강남 재건축 말고 돈이 갈 곳이 없어요."(서울 강남 A공인 관계자) 정부가 서울 강남 재건축 투자 열풍을 잡기 위해 '구두 개입'에 나서며 규제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4"과열이 이어지면 시장 안정책을 강구하겠다"고 발언한 이후 부동산시장은 숨을 죽인 채 관망세로 돌아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강남 재건축을 위시한 서울 아파트 가격 상승률도 둔화됐다. 다만 신규 분양시장에 투자자가 몰리며 수도권과 부산에서 청약 기록 경신이 잇따르고 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내놓을지, 어떤 대책이 나올지 불안불안한 상태"라며 "철저한 눈치보기 시장"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특히 실거주 목적보다는 투자 수요 비중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개포주공 일대 단지가 대표적이다. 이들 단지는 매매 호가가 내려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주공6단지 전용면적 53형은 10월 둘째주를 기준으로 88500만원 선이었지만 현재는 87000만원 선으로 1500만원가량 호가가 내려앉았다. 동일 면적인 주공7단지는 현재 호가가 9억원 선으로 같은 기간 2500만원가량 낮아졌다.

 

  서초·강동 일대 역시 관망세에 접어들었다. 지난해 11월 분양 당시 3.3당 평균 4240만원으로 일대 최고 가격으로 시장에 나오면서 고분양가 논란을 지폈던 '반포 래미안아이파크'(반포한양 재건축)도 거래가 끊겼다. 강동구 고덕동 일대 분양권시장도 차분한 분위기. 지난 131순위 발표가 난 이후 계약을 진행 중인 '고덕 그라시움'(고덕 주공2단지 재건축) 인근은 이른바 '떴다방'(불법 이동식중개업소)들이 꼬리를 내리는 분위기다. 지난 20일 계약을 했다는 당첨자 김 모씨(고덕동 거주·43)"당첨 발표 직후만 해도 웃돈을 5000만원 이상씩 받아주겠다며 견본주택을 서성이던 업자들이 계약을 하러 가 보니 눈에 띄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존 아파트 거래 역시 매수 문의가 수그러들었다. 강북권 핫 플레이스로 통하는 마포구 공덕동 일대 C공인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이사철에 속한 기간이지만 거래가 잠잠하다"고 말했다. 다만 1000조원에 달하는 단기 유동자금이 시장에 버티고 있어 정부가 선제적 대응에 나서지 않으면 강남 재건축 투자 열기가 강북으로 옮겨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중도금 집단대출 규제에도 수도권과 부산의 새 아파트 청약 열기는 뜨거워 연일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지난주 1순위 청약접수를 마감한 서울 마포 '신촌숲 아이파크'(신수1구역 재건축)3만여 명이 몰려 평균 74.81로 올해 강북 최고 청약 경쟁률을 올렸고, 동탄에서는 동탄 더샵 레이크에듀타운에 5만여 명이 청약해 올해 수도권 최다 청약자 수를 기록했다. 21일 부산 '아시아드 코오롱하늘채'에는 446가구 모집에 올해 들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132400여 명이 몰렸다. 이와 동시에 최근 1금융권 중도금 대출이 막혀 아파트 계약 포기가 속출하고 2금융권까지 대출 옥죄기에 나선 상태에서 시장 경착륙에 대한 염려도 있다. 시장에서는 다음달 예정된 삼성물산의 신반포 리오센트 분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리오센트는 잠원한신18차와 24차를 통합 재건축하는 것으로, 올해 부동산시장을 달궜던 잠원동 시장 분위기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가늠자)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475가구 중 146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으로, 분양가는 3.34200만원이 예상된다. 서초구 일대 평균 분양가는 4098만원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분양가가 인근 아파트 대비 10%를 초과하면 고분양가로 보고 있어 리오센트가 신반포자이 평균 분양가 4287만원을 넘기기는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20161024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스델 ♥ 2016.10.28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시장이 관망세로 돌아섰군요.
    수도권과 부산의 새 아파트 청약 열기가
    지나치게 뜨거워서 염려스럽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Deborah 2016.10.28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네요

  3. 영도나그네 2016.10.28 17: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부동산 시장의 중심에는 강남의 재건축이
    자리하고 있는것 같더군요..
    온갖 규제를 해도 식을즐 모르는 인기가
    신기하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4. 청결원 2016.10.29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네요..주말 잘 보내세요~

  5. 핑구야 날자 2016.10.29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국 불안정으로 더 내려갈 수 도 있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