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운무'에 해당되는 글 2

  1. 2015.04.24 남도기행 - 담양청소년수련원 (40)
  2. 2014.01.13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남도기행 - 담양청소년수련원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04.24 07:0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병풍산에 위치한 담양청소년수련원 내에 있는 한옥 게스트 하우스에서 1박을 했다.

정갈하고 포근함이 느껴지는 한옥의 매력에 빠져들며 피곤을 모두 풀 수 있었다.

이른 아침 문을 열고 나오는 순간,

운무가 약하게 드리운 아름다운 풍경이 눈앞에 펼쳐져 있었다.

그대로 한편의 그림이었다.

늦은 시간이어서 보지 못했던 멋진 풍경이었다.

게스트 하우스 주변을 살펴보며 수련원으로 올라갔다.

마침 담양 중학교 간부 학생들이 수련 중이었고, 그들 뒤에서 함께 체조를 했다.

그리고 병풍산 임도를 산책했다.

오랜 나뭇잎이 쌓여있는 산길이 좋았고,

맑고 신선한 아침 공기가 좋았다.

여기저기서 진달래가 활짝 웃고 있었고, 목련도 하늘 높이로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었다.

풍요로운 자연속에서 잠시나마 일상의 모든 것을 잊어버린,

행복한 아침이었다~♡

 

* 어느새 4월의 마지막 주말입니다.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산 호수공원  (16) 2015.05.07
남도기행 - 떡갈비와 대통밥  (22) 2015.04.27
남도기행 - 담양청소년수련원  (40) 2015.04.24
남도기행 - 창평엿 체험  (38) 2015.04.23
남도기행 - 소쇄원  (32) 2015.04.22
남도기행 - 한국 가사문학관  (38) 2015.04.17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13 10:24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동해 바다에 아침해가 찬란히 떠 올랐다.

운무 때문에 바다에서 직접 솟아 오르는 순간을 볼 수는 없었지만,

겨울 바다의 찬 기운을 열어젖히고 변함없이 아침을 활짝 열었다.

경주시 양남의 누워있는 주상절리에서 맞이한 일출.

누워있는 주상절리는 지하의 뜨거운 마그마가 지상의 약한 틈을 타고 올라오다가 식어서 만들어 졌다고 하는데,

육각형의 돌기둥 모양들이 바닷가에서 멋진 풍경을 연출하고 있었다.

여기저기서 소원을 빌어야 한다고 소근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나도 2014년 줄서서 기다리고 있는 많은 계획들을 떠올리며,

순리대로 잘 이루어지기를 서둘러서 기도했다.

 

바라보고 바라보아도 끝없이 펼쳐진 망망대해,

언제나 내 맘속으로 다 끌어담을 수 없음이 아쉬움으로 남는 바다...

바닷가에 집을 짓고 살게되면 될까?

이런 생각에 잠겨있을때 막 떠오른 햇살속으로 작은배 한척이 지나갔다.

희망을 싣고 바다로 나가는 그 배가 만선의 기쁨을 얻고 돌아오기를 빌었다.

바다에서 맞이한 아침이 상쾌한 바람과 함께 나를 행복하게 했다.

 

* 1월 셋째주가 시작되는 월요일 아침입니다.

활기차고 즐거운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남 바닷가에서...  (52) 2014.01.15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014.01.14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주천 겨울산에서..  (60) 2013.12.06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2013.11.29
광화문 광장의 가을 아침  (70) 2013.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