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배후주거지 따라 희비 갈리는 꼬마빌딩 

 

 

  매매가격 100억원 이하의 작은 건물을 뜻하는 '꼬마빌딩' 시세가 인근 배후주거지역 부침의 영향을 강하게 받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한남동 외인아파트와 한남더힐 주변 꼬마빌딩이다. 외인아파트 주변 1종 일반주거지역에 위치한 꼬마빌딩은 대지면적 3.36000만원대를 호가한다. 1종 주거지역임에도 3종 주거지역 못지않은 시세이다. 일반적으로 1종 주거지역은 건폐율이 60% 이하이고 용적률이 100~200% 수준에 불과해 사업성이 크게 떨어진다. 그럼에도 배후주거지역에 입주할 주민의 구매력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자 인근 꼬마빌딩의 몸값도 함께 올라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근 중개업체 관계자는 "외인아파트 주변은 1종 주거지역이지만 임대수익률이 3종 주거지역 못지않을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적지 않다""이 지역 꼬마빌딩 몸값은 전국의 1종 주거지역 중에서 가장 비쌀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말 외인아파트 용지에 들어설 예정인 335가구 규모 고급주택 '나인원 한남'은 자산 기준 상위 0.1%의 상류층을 타깃으로 한다. 지난해 대신금융그룹이 외인아파트 용지를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6242억원에 매입했다. 한남더힐, UN빌리지 등 고급주택 밀집지역에 위치해 있으며 가구당 주차대수는 약 4.7에 달한다. 외인아파트 용지는 최근 한남재정비촉진지구와 용산민족공원 개발 덕에 주목받고 있다. 외인아파트 용지 남서쪽에는 한남뉴타운이 자리잡고 있는데 10년 넘게 개발이 정체돼 있다가 최근 3구역이 서울시 재정비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숨통이 트이고 있다. 또한 인근의 용산 유엔사 용지가 1552억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게다가 최근에는 이태원 상권이 확장되면서 이태원을 찾던 수요자들이 '핫 플레이스'를 찾아 외인아파트 인근까지 내려오고 있다. 이태원 거리는 강남 또는 홍대 가로수길 등에서 볼 수 없는 이국적 분위기가 매력 포인트. 현재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이 이태원·한남동에 집중적으로 거주하고 있으며 나이·성별을 가리지 않고 외국인 관광객들을 빨아들이는 집객력이 돋보인다. 김명식 JLL 이사는 "이태원 거리의 음식 문화나 패션 문화는 기존의 획일화된 트렌드와 다르다""방문할 때마다 구석구석 맛집과 찻집·바 등이 엄청나게 확장하고 성장하는 모습이 관측된다"고 설명했다. 김 이사는 "현재 이태원 거리는 유동인구의 공급이 상권 확장속도보다 빠르다""서울에서는 연남·상수·합정동, 뚝섬·성수동과 더불어 가장 급부상하는 상권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외인아파트에 앞서 고급주거지로의 위상을 확고히 한 한남더힐도 꼬마빌딩이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한남더힐 주변 3종 주거지역은 2010년까지는 3.33000~3500만원에 거래됐으나 2010~2014년에는 4500~5000만원에 거래됐고 현재 시세는 6000만원 이상 갈 듯하다"고 말했다. 반면 대단지 주변 꼬마빌딩으로 주목받았던 둔촌동 꼬마빌딩 시장은 최근 분위기가 냉랭한 편이다. 강동대로변의 꼬마빌딩은 대지면적 3.37000~8000만원, 이면도로 꼬마빌딩은 3500~4000만원 수준에 형성돼 있지만 최근에는 호가가 3.3100~200만원 내려갔다. 8·2 부동산 대책으로 둔촌주공 1단지 투자가 얼어붙자 인근 꼬마빌딩 투자도 주춤해진 탓이다. 단적인 사례는 JYP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매입한 빌딩에서 찾을 수 있다. JYP엔터테인먼트가 지난 61일 매입 공시를 낸 빌딩은 강동대로변에 있음에도 매매가격이 3.35500~6000만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시세보다 3.31500~2000만원 내려간 것이다. 이면도로에 위치한 다른 꼬마빌딩도 최근 3.33261만원, 75억원에 거래됐다. 업계 관계자는 "향후 배후주거지 구매력이 향상되면 상가 수익성이 개선되고 빌딩 시세도 올라간다"고 말했다.(20179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강남·서초구 이어 세번째지난달 매매가 평균 2995만원

한강로, 5월에만 7.9% 급등이촌 소형평형 한달새 5

국제업무지구·뉴타운 등 낙후지역 개발 기대감 영향"개발 장시간 소요" 경계도

 

 

  "정남향 로열층 전용 59의 이촌동 한가람아파트가 한 달 새 75000만원에서 8억원까지 올랐네요. 지난 한 달 내내 소형 아파트가 매물로 나온 당일 곧바로 팔렸어요."(이촌동 M공인 대표)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강남 4구를 휩쓴 투자 광풍이 용산구로 옮아 붙었다. 이촌동의 경우 지난 한 달 동안 매물이 나오는 즉시 소화됐다고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들은 한목소리로 말했다. 용산은 그동안 강남3구 주택 가격이 오른 뒤 따라서 오르는 경향이 강했던 지역이다. 올 들어 강남 집값이 크게 오르자 부담을 느낀 자산가들 사이에서 이촌동 집값이 저렴하다는 인식이 확산됐기 때문으로도 풀이된다. 이촌동 S공인 대표는 "소형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중대형 아파트와 가격차가 크게 줄자 이 기회에 더 넓은 집으로 옮기자는 지역민들 거래도 활발했다"고 전했다.

 

 

 

 

 

 

  KB부동산 5월 월간시세에 따르면 용산구는 지난달 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900만원을 돌파했다. 3.32995만원이어서 이달 내 3000만원대 돌파가 점쳐진다. 이 경우 KB시세 기준 서울 강북 최초로 3.3당 평균 아파트값이 3000만원을 넘는 자치구가 될 전망이다. 현재 강남구(4389만원)와 서초구(3824만원)3.33000만원 이상 평균 아파트 매매가를 기록 중이다. 송파구와 강동구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각각 2865만원과 2283만원 수준이다. 용산구 매매가격 약진은 최근 들어 뚜렷해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용산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 4월 말 대비 한 달 동안 0.9% 올랐다. 강북 최고 상승률이고, 서울 전체에서도 강동구와 송파구 다음이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한남뉴타운이 재정비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지분값이 크게 오른 데다가 국제업무지구 개발 재개 움직임이 나타난 것이 용산 집값 상승에 크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동별로는 한강로2(7.9%), 서빙고·신계(각각 1.7%), 산천(1.4%), 이촌(1%) 순으로 집값 오름세가 컸다. 용산역·삼각지역과 가깝고 신용산역을 품고 있는 한강로2가가 한 달 새 8% 가까이 오른 것은 '국가 상징 거리'로 불리는 한강로 개발 본격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올해 하반기 완공 예정인 아모레퍼시픽 본사를 비롯해 CGV 본사, 용산관광 호텔 개발이 궤도에 올랐다. 개발이 정체돼 있던 한강로 일대는 용산구가 '용산지구단위계획구역'(서울역부터 한강로를 따라 용산역 및 한강대교 북단에 이르는 349면적) 재정비 수립 용역을 진행해 올해 확정될 예정이다. 아울러 새 정부 출범 즈음 용산민족공원 개발이 가시화하고 신분당선 연장 공사가 착공되면서 부쩍 기대감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박민정 예스공인 대표는 "곧 입주가 이뤄질 한강로2가 래미안용산더센트럴과 용산푸르지오써밋 분양가격이 3.33000만원 수준에 형성되자 기존 아파트 가격도 덩달아 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한강로2가 주택가격은 용산 국제업무지구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2007년 형성됐던 고점을 아직 회복하지 못했기 때문에 상승 여력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준공했거나 연내 준공을 앞둔 용산 아파트 분양권 가격도 오름세다. 서울시 부동산 실거래가 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2분기 래미안용산더센트럴 전용 135.27(5층 이상·분양가 153960만원)148980만원에 거래돼 분양가보다 무려 5000만원 가까이 낮게 거래됐다. 하지만 올해 2분기에는 분양권이 162790만원에 거래돼 웃돈이 8830만원이나 붙었다. 현재 호가는 163000~169000만원에 달한다. 한강로2C공인 관계자는 "웃돈 호가만 평균 13000만원 선으로 단지가 환금성이 떨어지는 대형 위주로 구성됐음에도 불구하고 50·60대 자산가들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하지만 용산구에서도 온도 차는 있다. 보광·이태원·효창동 등은 지난달 매매가격이 전혀 오르지 않았다. 개발 호재가 집중되고 있는 한강로·원효로 주변과 노후 주택 재개발 이슈가 있는 이촌·서빙고부터 집값이 오르는 중이다. 전문가들은 "국제업무지구 개발과 용산민족공원 조성, 경원선 지하화 등은 대부분 장시간 소요되는 호재들"이라며 "용산 지역 부동산은 여유자금을 가지고 느긋하게 투자하는 게 안전하다"고 조언했다.(20176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