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5 07:05

 

'용산동'에 해당되는 글 1

  1. 2021.01.19 아파트 가장 비싼 동네 서울 `압구정`…지방은 어디?
 

 

 

지방선 대구 수성 11억원

 

 

전국에서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 정보 업체 직방이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80만5183건의 아파트 매매가를 분석한 결과, 전국 3536개 읍·면·동 가운데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평균 거래가격이 29억9259만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택 면적과 상관없이 거래된 모든 주택가격의 평균을 산출한 결과다. 평균 거래가격이 20억원을 초과하는 지역은 압구정동 외에 반포동(26억2670만원), 용산동5가(22억3982만원), 대치동(22억632만원), 서빙고동(21억8761만원), 도곡동(21억1059만원), 잠원동(20억2613만원) 등 7곳으로 집계됐다. 평균 거래가격이 20억원을 넘는 지역은 2017년엔 압구정동 1곳에 불과했지만 3년 만에 7곳으로 늘었다. 용산동5가는 파크타워, 서빙고동은 신동아 등 특정 단지의 거래가격 영향이 컸고 대치동과 도곡동은 은마아파트, 도곡렉슬 등 재건축을 앞뒀거나 완료된 단지 전체에서 가격이 높게 거래됐다.

 

 

평균 매매가격이 10억원을 넘는 곳은 2017년 34개 동에서 지난해 113개 동으로 크게 늘었다. 서울(97개 동)을 포함한 수도권이 112개 동이었고,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수성구 수성동3가(11억6960만원)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지난해 서울에서는 성동구(11억3178만원), 광진구(10억6468만원), 마포구(10억890만원)가 처음으로 10억원을 넘었다. 작년 서울 25개 구에서 가장 낮은 곳은 도봉구(4억5579만원)로 조사됐다. 이보다 높은 거래가격을 기록한 서울 외 지역은 경기도 과천시·성남 분당구·성남 수정구·하남시·용인 수지구·광명시·성남 중원구·안양 동안구·구리시·수원 영통구·의왕시와 대구 수성구·중구, 부산 수영구·해운대구 등 모두 15곳이었다. 지난해 시도별 평균 아파트가격은 서울(8억4077만원)이 가장 높았다. 이어 세종(4억3470만원), 경기(3억8959만원), 부산(3억4605만원), 대구(3억2658만원), 인천(3억628만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2021년 1월 19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