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옥수수'에 해당되는 글 4

  1. 2017.08.03 영월 찰옥수수 (12)
  2. 2015.09.03 쌍둥이 옥수수 (16)
  3. 2012.08.20 정선 여랑의 전원주택~~ (46)
  4. 2012.07.25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42)
 

영월 찰옥수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7.08.03 11:1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택배가 도착했다.

강원도 영월에 살고있는 시외삼촌께서 보내주신 찰옥수수.

반가움에 자루를 열어보니 뜨거운 열기가 느껴졌다.

바로 옥수수 껍질을 벗기고 1시간 정도 삶았다.

맛있는 찰옥수수였다.

땀흘려 농사 짓고 조카를 위해 보내주신 정겨운 마음에 깊은 감동이 밀려왔다.

은퇴후 신앙 생활과 작은 농장을 운영하며 멋지게 살고 계시는 외삼촌부부.

몇년전엔 위암수술을 받는 어려움도 겪으셨지만,

오히려 힘과 용기가 되는 말씀으로 우리를 위로해 주신다.

늘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살아가는 모습은 우리들의 귀감이 된다.

시외삼촌, 외숙모께 감사를 드리며,

지금처럼 건강한 모습으로 오래오래 함께 하시기를 기도 드린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봉도 "풍류마을" 팬션을 다녀오다.  (0) 2018.06.20
살랑살랑 가을이~~  (8) 2017.08.29
영월 찰옥수수  (12) 2017.08.03
깊어가는 여름  (10) 2017.08.02
무더운 여름날  (10) 2017.07.25
살구 두알  (6) 2017.07.21

쌍둥이 옥수수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5.09.03 09:40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강원도에서 맛있는 옥수수 택배가 도착.

가족들이 모여앉아 옥수수 껍질을 벗겨내기 시작했다.

" 쌍둥이 옥수수다."

큰아이가 소리를 질렀다.

"정말?"

모두들 신기하게 쌍둥이 옥수수를 바라보았다.

한쪽 옥수수는 알이 영글지 못한채 달려 있었다.

급하게 사진 한컷~ㅎㅎ

 

그 날 옥수수를 삶아 맛있게 먹는 내내 화제는 쌍둥이 옥수수였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아침  (6) 2015.09.07
거리에서  (24) 2015.09.04
쌍둥이 옥수수  (16) 2015.09.03
최고의 보물  (24) 2015.09.01
♡♡♡오로지 땡큐♡♡♡  (20) 2015.07.17
꼬마수박  (34) 2015.07.10

정선 여랑의 전원주택~~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8.20 11:3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주말엔 강원도 정선군 여랑면 봉정리,

명태랑의 친구 집들이에 다녀왔다.

 

정년이 가까워지면서,

친구들은 앞으로의 여생을 함께 할 새 집을 짓고 있는것 같았다.

 

너와 지붕의 집은

청정한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예쁘게 황토로 지어졌다.

서까래가 드러나 보이는 높은 천장이 시원 스러웠고,

페치카와 황토 찜질방이 있어서 멋스러움을 더하는것 같았다.

 

아직 직접 농사를 짓고 있지는 않았지만,

토질이 좋아서 농사도 아주 잘 된다고 하는데,

옥수수의 맛은 정말 일품이었고, 주변의 고추들도 탐스럽게 빨갛게 익어가고 있었다.

 

강이 돌아 흐르는 멋진 주변의 경관과 함께하는 전원 생활에 잘 적응해서,

행복한 삶이 되기를 기원하며 돌아왔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선에서 만났던 벽화들~~  (46) 2012.08.23
정선 시장구경..  (44) 2012.08.21
정선 여랑의 전원주택~~  (46) 2012.08.20
파타야 화장실 표지판에~~  (34) 2012.08.17
연평도 바다에서..  (44) 2012.08.09
올림픽 개막식 앤딩곡 '헤이 쥬디'  (38) 2012.08.01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7.25 10:25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주말은 평창으로 향했다.

남편 동료 한분이 평창에 주말 농장을 열고 있어서,

농장 구경도 하고, 주변도 돌아 볼겸 다녀왔다.

 

넓은 들에 원두막 하나,

그리고 많은 종류의 채소들이 잘 자라고 있었다.

옥수수, 파, 고추, 오이, 호박등 거의 없는게 없었다.

 

삼겹살에 금방 따서 먹는 아삭이 고추의 맛은 잊지못할 훌륭한 맛이었다.

 

한 주일만 걸러도 풀이 무성하다는 밭의 풀들을 함께 뽑으며,

신선한 시골의 풍경과 함께하는 농장 체험을 했다.

땀도 많이 흐르고 힘이 들었다~~^^;;

 

은퇴라는 피할수 없는 단어가 가까이로 다가오고 있는즈음,

남편은 세상 곳곳이 새로워 보이는가 보다.

조금씩 준비를 하고있는 동료들과 많은 이야기도 나누며 돌아 오는길은,

각가지 야채들로 부자가 되어 있었다.

 

이젠 수명이 100세가 넘는다고 하는 통계로 보면,

제2의 인생 설계와 준비가 필요하다는 말에 공감이 된다.

과연 어떻게 살아가는게 좋을까?

새로운 고민에 해답을 위해서 우리 부부는 노력해야 할것 같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해 인천대교..  (36) 2012.07.30
영국여행..  (18) 2012.07.27
주말농장을 다녀와서..  (42) 2012.07.25
해솔래  (24) 2012.07.20
자전거 도로  (35) 2012.07.05
LA 방문 때 교민들은 중국 정부의 북한이탈주민 북송을 규탄하고 있었다.  (34) 2012.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