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연인'에 해당되는 글 4

  1. 2016.04.15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 2015.10.26 안동 하회마을로 가는 가을 풍경 (6)
  3. 2012.09.21 경기도 가평 연인산~~ (16)
  4. 2012.07.13 결혼식을 다녀와서... (26)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짜오기의 미소/문화 산책 | 2016.04.15 10:51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백석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燒酒)를 마신다
소주(燒酒)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시인 박미산.

서촌 필운대로에 이른 봄부터 서둘러 문학의 향기를 피울 작은 둥지를 마련하기 시작.

벚꽃이 꽃망울을 터뜨릴 즈음 <백석, 흰당나귀> 간판이 걸렸다.

순간, 옛 연인을 만난 것처럼 반가움과 설레임에 잠시 걸음이 멈쳐졌다.

긴 시간 내 마음 속에 잠자고 있었던 시인 백석이 다시 살아났다.

이룰 수 없었던 그의 사랑이 아직까지 애잔함으로 출렁이고 있었다.

눈부시게 봄 꽃이 만발하고,

하얗게 꽃잎이 휘날리더니 어느새 초록빛을 띤 새 잎들이 뽀족뽀족 세상 밖으로 나오고 있다.

백석을 다시 만났다는 기쁨이 이 봄을 더 빛나게 하고 있다.


* 카페 < 백석, 흰당나귀>

서촌 필운대로 (종로구 누하동 260번지)


*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짜오기의 미소 > 문화 산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Keep Wa l k i n g  (14) 2016.06.30
꽃비  (12) 2016.04.29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36) 2016.04.15
날아라, 수만 개의 눈으로  (4) 2016.02.24
사의재  (34) 2015.06.26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10) 2015.05.11

안동 하회마을로 가는 가을 풍경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5.10.26 10:3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안동 하회마을로 가는 길,

작은 나룻배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낙동강 작은 강줄기를 건넜다.

잔잔히 불어오는 강바람을 느낄 즈음 나룻배는 이미 건너편 강기슭에 닿아 있었다. 

 

강변에는 가을이 출렁거리고 있었다. 

아름다운 가을 풍경.

카메라를 돌려가며 사진 찍기에 바빠졌다.

멀리로 가을색을 입고 있는 하회마을

누렇게 익어가는

바람에 날리우는 하얀 갈대무리

그리고 예쁜 연인들......

 

이제 가을은 내가슴 깊숙이로 자리를 잡았다.

 

* 10월 마지막 주가 시작 되었네요.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동 '옥연정사'에서  (22) 2015.10.28
안동하회마을  (12) 2015.10.27
안동 하회마을로 가는 가을 풍경  (6) 2015.10.26
경주 문무대왕릉  (2) 2015.10.23
경주 해장국  (10) 2015.10.22
리마인드 수학여행 - 석굴암  (5) 2015.10.21

경기도 가평 연인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9.21 10:33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금요일,

내일이면 주말이다.

9월도 후반으로 달리고, 정말 세월이 빠르다는 말에 끄덕끄덕...

 

태풍의 뒤를 따라온 가을은 무르익고 있고,

평온한 날씨 속에서 세상은 아름다운 가을 축제를 펼치고 있다.

 

지난주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승안리에 있는 연인산을 다녀왔다.

'사랑과 소망이 이루어 지는 곳'

1,068m의 정상 돌 탑위에 씌여진 말이다.

많은 연인들과 등산객들은 사랑과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 이곳을 찾는걸까?

 

긴 산행이었지만,

산길에서 만났던 꽃과 버섯, 풀포기 하나하나에서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었다.

 

정상에서 내려다 보면 가슴이 뻥 뚫리는듯한 기분,

말로 표현하기 힘들지만 솟아 오르는 이 기쁨 때문에 산을 찾게 되는것 같다.

아직 연인산엔 이른 가을이었지만,

가을이 깊어갈때 다시한번 찾아오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산을 내려왔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 철암 단풍 군락지~~  (44) 2012.10.09
단정한 코끼리~~~^^  (52) 2012.09.25
경기도 가평 연인산~~  (16) 2012.09.21
원주 화로 다구이~~  (53) 2012.09.12
신남의 추억~~  (46) 2012.09.05
해송 사이로 내려다 본 바다~~  (48) 2012.08.31

결혼식을 다녀와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7.13 11:59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지난 토요일,

상암동 KBS 미디어 센터에서 결혼식이 있어서 다녀왔다.

주례 없이 신랑 신부가 각자 성혼 선언문을 낭독하며,

혼인 서약을 하는 이색적인 결혼식...

 

마빡이였던 게그맨 김대범이 사회를 보아서인지 즐거운 분위기 였는데,

사실은 신부 아버지의 요청이었다고 한다.

 

신랑과 신부의 마빡이 춤등 각종 이벤트가 진행 되었고,

마지막으로 만세삼창을 하게 되었다.

신랑, 신부... 신부 아버지는 당신은 노래를 더 잘 부른다고 하면서,

예비부부를 향해 서시더니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다정한 연인이 손에 손을 잡고 걸어 가는길~

길은 험하고 비바람 거세도 서로를 위하여~~♬"

 

가슴 뭉클한 광경에 모두들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딸을 떠나 보낸다는 슬픈 감정이 아닌,

결혼을 새로운 가정의 탄생이라는 축하의 마당으로 배려하는 진정한 축하속에서,

신랑 신부의 얼굴엔 환한 사랑의 미소가 가득했다.

 

그렇게 요즘 결혼 풍속도는 다양하게 바뀌고 있다는것을 느끼며,

돌아오는 길에 '아름답다'란 단어를 내내 그려 보았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의 부침개  (24) 2012.07.17
월요일 아침에~~^^*  (34) 2012.07.16
결혼식을 다녀와서...  (26) 2012.07.13
하얀 달  (42) 2012.07.10
살구 수확  (48) 2012.07.09
오디 우유  (50) 2012.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