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빌딩 사던 요즘은 '··' 에 뜬다

연예인 투자 메카 청담동김희애·비 등 100억대 건물주

최근엔 성수·연남동에 주목소유·손연재도 건물 사들여

단독주택 매입후 리모델링주변 상권형성 주도하기도

 

 

톱스타들의 빌딩 투자 최근 12년 트렌드 보니

 

 

  톱스타들의 부동산(건물) 투자청담·신사동 등 강남 중심에서 이태원, 성수동, 연남동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또 아직 상권이 형성되지 않은 지역의 단독주택을 사서 상가건물로 바꾸는 '공격적 투자'를 하는 전문가 수준의 투자 기법도 등장하고 있다. 27일 매일경제신문이 중소형 빌딩거래 업체 '빌사남'의 도움을 받아 주요 연예인·스포츠 스타 69명의 빌딩 투자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조사 기간은 실거래가가 공개되기 시작한 2006년부터 올해까지 12이다.

 

 

  8·2 부동산대책으로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가 대폭 강화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꼬마빌딩이 자산가들 사이에서 재테크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조인성의 경리단길, 원빈의 성수동처럼 연예인이 집중 투자한 지역은 '스타 파워'로 상권이 확산되고 새롭게 뜨는 명소로 바뀔 가능성이 높아 스타들의 빌딩 투자 지역이나 성향에 대한 일반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조사 결과 연예인들의 꼬마빌딩 투자는 초기에는 대부분 청담동, 삼성동, 신사동 등 강남구에 몰렸다. 특히 청담동에는 당대의 스타들이 많았다. 유인촌, 이수만 등이 1990년대부터 건물 매입에 나섰고 이후에도 고소영(2005), 김희애·최지우(2006), 정지훈(김정은(2008), 이미연(2009) 등이 건물을 샀다. 차인표·신애라, 이재룡·유호정, 최지우, 손지창·오연수(이상 2006) 김승우·김남주(2007) 등 스타 커플도 청담동 건물주로 이름을 올렸다. 이후에도 장근석·이문세(2011), 현빈(2013), 한승연·권상우(2014), 장우혁·유진(2015), 정용화(2017) 등 청담동에 대한 스타들의 애정은 식지 않고 있다. 연예인들불안정한 수입 때문에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청담동 부동산이 비교적 '안전 자산'이라는 인식을 형성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청담동 다음으로 스타들의 투자 선호도가 높았던 지역은 '가로수길'이 위치한 신사동이다. 신승훈(2003), 박찬호(2005), 이정재(2011) 등 톱스타들이 대표적인 신사동 건물주다. 신사동은 신사역을 기점으로 신분당선과 위례신사선 호재가 있어 투자 선호도가 높다. 지난 6월 가수 싸이(박재상)가 신사동 을지병원 사거리 북서쪽에 50억원대 건물을 매입했다. 강남에서는 삼성동도 스타들의 또 다른 투자처다. 톱스타 전지현이 올해 3월 강남구 삼성동 2층 건물을 매입한 것 외에도 이승철(1999), 장근석(2014), 수지(2016) 등이 건물을 샀다. 매입 금액을 살펴보면 전지현(삼성동·325억원), 장근석(삼성동·214억원), 정지훈(청담동 168억원), 장혁(논현동·155억원), 김태희(역삼동·132억원), 장동건(한남동·126억원), 김희애(청담동·119억원), 송승헌(잠원동·114억원), 정용화(청담동·100억원) 100억원을 넘는 빌딩도 상당수 포함됐다.

 

 

  강남에 밀집됐던 스타들의 건물 투자는 2012년 이태원·한남동, 2014년 성수동, 2016년 서교·연남동 등으로 확대된다. 이태원동과 한남동에는 2012년 집중적인 투자가 이뤄졌다. 조인성, 홍석천, 태진아가 이태원동, 싸이·이영애가 2012년 한남동에 들어갔다. 성수동 투자는 원빈(2014)에서 권상우·김민준(이상 2015), 이시영(2016)으로 이어졌다. 홍대 상권이 주목받으면서 2015년엔 신동엽과 손예진이 서교동에 건물을 매입했다. 지난해부터는 연남동 노후 건물을 저렴하게 매입해서 리모델링 또는 신축하는 사례도 늘고 있다. 주로 젊은 스타들로 투자 금액도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대표적인 예가 소유와 손연재. 인기 걸그룹 씨스타의 멤버였던 소유는 2016년 연남동 건물을 사서 현재 리모델링 중이다. 매입 가격은 157000만원이고 용지 규모는 126. 3.34100만원 수준이다.

 

 

  국민 체조요정 손연재도 2016년 연남동 주택가의 단독주택을 매입했다. 매입가는 67000만원으로 3.32492만원 수준이었지만 지금은 3500~5000만원대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이들은 특히 연트럴파크(경의선숲길)나 동진시장 등 핵심 상권을 벗어나 새롭게 상권이 형성되고 있는 연남동 주민센터 인근에 과감하게 투자하는 '공격성'을 보였다. 연남동에는 이외에도 스타강사 김미경, 주병진, 안치환, 김미려 등이 건물 투자에 나섰다. 김윤수 빌사남 대표는 "연예인 빌딩 투자는 평균 연령대가 낮아지고 새로운 상권에 과감히 투자하는 트렌드 변화가 나타난다""연예인들이 건물을 산 지역은 유명인 프리미엄 효과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201782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YG신사옥·애경타운에 호텔신축도 잇따라

유동인구 많고 외국인 관광객 접근성 좋아

기관들 눈독린나이사옥 등 손바뀜 활발

 

 

  최근 홍대(동교동·서교동)를 중심으로 상수동-연남동-합정동-망원동 등 '() 홍대 상권'이 무한 팽창하고 있다. 중심축은 지하철 2호선·공항철도의 홍대입구역부터 2·6호선 합정역까지 잇는 양화로. 이른바 '홍합라인'이라 불리는 양화로를 타고 투자자들의 돈이 몰리고 있다. 22일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트 사옥 앞. 하얗게 덮인 눈 위에 서 있는 포클레인이 공사 중임을 알리고 있다. 부동산 투자의 귀재로 알려진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417억원(땅 매입가 제외)을 투자해 새로 짓는 신사옥 공사 현장이다. 마포구청 관계자에 따르면 YG엔터테인먼트는 합정동 397-6 6필지에 지하 5~지상 9층 규모로 사옥을 신축한다. 대지 2394, 연면적 1890520191월 완공이 목표다. 부동산 업계에선 수년 전부터 YG엔터테인먼트가 합정동에 'YG타운' 건설을 위해 기존 합정동 사옥 인근 용지를 매입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실제 YG엔터테인먼트는 합정동 일대 주택과 토지를 다수 사들인 합정동 부동산 시장의 큰손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신사옥 건립을 위해 기존 합정동 사옥 인근 다가구 건물을 56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지 기준 3.31억원이 넘는 금액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강남 메인도로에 버금가는 가격으로 거래가 이뤄지면서 YG 인근 합정동 땅 가격이 함께 들썩였다"고 말했다. YG엔터테인먼트 사옥 건너편에는 관광버스들이 쉴 새 없이 단체 관광객들을 실어 날랐다. 이들 관광객을 수용하기 위해 홍합라인을 따라 호텔 공사가 한창이다. 옛 청기와주유소 자리엔 호텔롯데가 384실 규모 부티크 호텔을 짓는다. 옛 서교호텔 자리엔 아주호텔(366), 서교동사거리 인근(서교동 371-9)104실 규모 관광호텔이 새로 들어선다. YG엔터테인먼트 신사옥 공사 현장에서 5분 정도 합정역 쪽으로 걸어 나오면 마포 한강푸르지오의 주상복합 상가인 '딜라이트스퀘어'가 나온다. 기존 메세나폴리스와 함께 합정역 상권의 쌍두마차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딜라이트스퀘어201510월부터 분양했지만 규모가 축구장 7개 크기(45620)에 달하는 데다 지하 공간(지하 1~2)이 많아 1층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미분양 상태였다. 하지만 지난해 말 교보문고가 이곳에 전용 7800규모 매장을 10년간 임차하기로 계약하면서 분양·임대에 속도가 붙고 있다. 교보문고 합정점은 오는 4월 문을 열 예정이다.

 

  합정역에서 홍대입구역 쪽으로 올라오면 최근 들어 기업과 국내외 기관투자가들이 매입했거나 신축 중인 빌딩, 호텔들이 줄줄이 나타난다. 지난 5 동교동 삼거리에 있는 사루비아빌딩은 마스타자동차관리로 소유권이 이전됐다. 린나이 사옥이었던 이 빌딩은 2012년 아카시아호텔이 505억원에 인수했지만 인수 측이 자금난에 처하면서 경매에 넘어갔다. 수차례 유찰 끝에 결국 463억원에 새 주인을 만났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4년 동안 소유권 공백 상태였던 이 빌딩의 주인이 결정된 것은 최근 홍대 상권이 주목받으면서 양화로 인근 빌딩 가치도 재조명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남동 '연트럴파크'와 이어지는 경의선 책거리에는 지상 17, 연면적 54000규모의 복합 쇼핑몰인 '마포 애경타운'2018년 들어선다. 기관투자가들의 투자도 잇따랐다. 미국계 투자자인 인베스코는 홍대입구역 부근 유림빌딩과 옛 동교동삼성생명빌딩을 각각 485억원과 592억원에 매입했다. 코람코자산신탁은 현대캐피탈 사옥을 570억원에 사들였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11분기 21600원이던 홍대 상권 임대료는 지난해 4분기 36000원으로 5년 만에 67% 상승했다. 합정동 상권의 임대료는 같은 기간 17400원에서 36800원으로 2배 이상 뛰었다. 하지만 빌딩 가격은 아직 명동, 강남권보다 훨씬 낮다 보니 임대 수익성에서 우월한 것이 기업과 펀드가 속속 유입되는 배경이다. 가격 상승과 시장 침체로 오피스 빌딩에서 투자 대상을 찾기 어려워지면서 리테일 빌딩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도 또 다른 이유다. 유동 인구가 많고 상대적으로 대형 매물이 많은 홍합라인의 매력이다. 황종선 알코리아에셋 대표는 "이 지역은 인천공항에서 공항철도를 이용하면 한 번에 홍대입구역까지 올 수 있다""외국인 관광객의 접근성이 뛰어난 것도 투자 유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201712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요즘 아파트에 밀렸던 단독주택이 주목받고 있다. 단독주택이 꽃가게와 카페, 소규모 회사로까지 변신하기 때문이다. 서울 시내 단독주택 가구 수는 지난해 35만7547가구였던 것이 올해는 35만1624가구로 줄었다. 단독주택이 있던 곳에 도시형 생활주택 등이나 뉴타운, 재개발 사업을 통해 아파트촌이 들어서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독주택 리모델링 시장은 오히려 활기가 돈다. 범홍대상권 연남동, 이태원 상권 경리단길 일대, 가로수길 등 요즘 뜨고 있는 지역들을 배후로 둔 단독주택지는 집을 사들여 개조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몸값도 뛰었다.

  서울시 단독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보다 4.3% 올랐다(전국 평균 3.96%). 특히 리모델링이 활발한 마포구가 25개 자치구 중 1위로 상승률 6.4%를 기록했다. 상권이 활성화한 지역의 단독주택은 3.3㎡당 가격이 아파트(1815만2000원)보다 비싸다. 강남은 2000만원을 넘어섰고 마포는 연남동 일대마저 3.3㎡당 땅값이 1800만~2000만원 선이다. 주변 땅값도 뛰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마포구 서교동 지학사 인근은 1㎡당 표준지 공시지가가 지난해 403만원에서 올해 436만원으로 8.1% 올랐다.

  강남구 신사동 도산공원 남서측 일대도 같은 기간 414만원에서 435만원으로 5.07% 올랐고 서대문구 연희동 사러가쇼핑 인근과 용산구 이태원동 경리단길 일대도 각각 4.89%, 4.8% 상승했다. 기존에는 오래된 단독주택을 사서 주거용으로 수리하는 사례가 90%였다면 최근 2~3년 사이엔 사정이 다르다. TV프로그램 인간의 조건-도시 농부 등이 인기를 끌면서 차마 도심을 벗어나지 못한 귀농(歸農) 워너비(wannabe)들이 나서 옥상에 정원과 텃밭을 만들거나 게스트하우스처럼 꾸미기도 한다.

  가장 많이 알려진 리모델링은 유명 상권 인근 단독주택을 사들여 카페나 꽃집 등 작은 가게로 쓰는 식이다. 연희동 사러가쇼핑 일대는 조용한 카페거리통한다. 임대료가 비싼 홍대와 신촌 상권을 피해 온 작은 카페와 일식집, 파스타 식당들이 단독주택을 개조해 하나둘 문을 열었다. 용산구 원효로에 있는 '아티크'는 작은 한옥을 사들인 후 용도 변경을 거쳐 개조한 꽃집이다.

 

  최근 들어선 미니 사옥도 눈길을 끈다. 유행에 민감한 소규모 출판, 온라인쇼핑몰, 웹 디자인 등 1명 혹은 동료들이 모여 공동으로 창업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유명 상권 인근 주거지역에 사무실 둥지를 트는 창업자가 적지 않다. 보통은 사무실용으로 쓸 수 있도록 층마다 방 두 개 이상에 화장실은 남녀용으로 구분해 두 개로 구성한다. 주거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출퇴근 시간이 일정하지 않은 1인 기업들이 한 층을 빌려 나눠 쓰기도 하고 사원이 5명 이상 되는 소규모 회사가 두 개 층을 통째로 빌려 회의실, 사무실 등으로 꾸며 사용하는 식이다. 업종은 건축, 설계, 디자인, 출판, 온라인쇼핑몰 등 다양하다.


  사회 공동체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은평구청은 증산동 단독주택 2층을 여섯 명이 살 수 있도록 개조해 입주 청년들에게 시세 대비 70~80% 저렴하게 임대를 놓는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출자해 만든 과천 두근두근방과후협동조합은 빌린 단독주택을 리모델링한 후 방과 후 학교만들기도 했다. 한 리모델링업체 대표는 직접 땅을 사서 새로 집을 짓는 것은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 대부분 노후 주택을 사들여 뜯어고치는 식이라며 리모델링 문의, 의뢰 중 70%는 주거 목적이지만 30%는 상업 혹은 업무용으로 개조해 임대를 놓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2015.08.29. 매일경제신문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