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악재로 뒤덮인 최근 증시에서 목표주가가 연일 오르며 증권사들 기대를 한몸에 받는 종목들이 있다. 12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가 연일 출렁이던 지난 한 주간 증권사들은 일진머티리얼즈 목표주가를 10.3% 올려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새 목표가는 1만4333원으로 이날 종가 1만2750원보다 12.4% 높은 수준이다. 일진머티리얼즈는 전기차용 배터리에 주로 사용되는 구리박(일렉포일)을 생산하는 업체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 성장 최대 수혜주중 하나로 꼽힌다. 

   유진투자증권 관계자는 "국내 투자자가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대안"이라며 "2차전지용 생산능력이 글로벌 1위인 만큼 올해와 내년에 걸쳐 영업이익 개선폭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처럼 새로운 성장동력을 장착한 기업들은 숱한 악재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목표주가가 치솟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에서는 네이버와 LG전자가 이에 해당된다. 한 달 전부터 목표가가 오르기 시작하더니 지난주에도 각각 2.9%, 1.8% 추가로 오르는 등 상승세가 꺾일 줄 모른다. 현재 목표가가 각각 78만원과 6만6333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12일 종가에 비해 여전히 20.0%, 11.1%씩 상승 여력이 남아 있다. 

  동부증권 관계자는 최근 네이버 목표주가를 높이면서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를 강화하며 새 수익모델을 갖추게 될 메신저 '라인'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올해는 국내 포털의 모바일 광고가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TV캐스트, V앱 등 동영상 광고도 거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올해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16'에서 OLED TV, 스마트 가전, 스마트카용 부품 사업부문의 경쟁력이 부각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올 1분기 대형 IT업체 가운데 영업이익도 유일하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주가 호조를 예견하는 목소리가 많다.

  이 밖에 정유·화학주 목표가도 실적 기대감을 반영하며 오르고 있다. 증권사들이 설정한 정유주 에쓰오일과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는 각각 8만9933원과 15만4722원에 육박한다. 현 주가에서 각각 14.3%, 17.2% 더 상승할 여지가 있다는 뜻이다. 대한유화 LS산전 SK케미칼 등에 대한 기대치도 차례로 높아졌다.(2016년 1월 1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6.01.13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리막에도 갈놈은 가더라구요. 관심은 갖고 있지만 ~~ㅜㅜ

  2. 상계동가물치 2016.01.13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친구추가하고 갑니다~
    종종 놀러올게요 교류해요

  3. 영도나그네 2016.01.13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요즘처럼 주식시장이 하락장세를 이어갈때도 오르는 종목은 따로 있는것 같더군요..
    주식시장에서 잘 고르면 보석을 건질수도 있을것 같구요..
    오늘도 주식시장의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내년에는 LG화학·SK이노베이션 유화 업종에 주목하라." 연말을 맞아 투자자들 시선이 내년 증시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주요 증권사들이 2016년 유망 업종으로 정유·화학을 추천해 관심이 모아진다. 매년 12월 기관투자가들은 단순히 분기 실적이 잘 나올 종목에 투자하기보다는 다음해 실적 전망을 토대로 유망 종목을 담아두고 싶어 한다. 12월 남은 기간에 주가가 상승할 종목을 고르려면 내년 전망이 좋은 기업을 찾는 게 효과적이라는 얘기다. 

  LG화학은 삼성·NH·신한·대우·유안타 등 증권사가 내놓은 추천주 목록에 포함되면서 지난 11월 1일 이후 주가가 9% 올랐다. 최근 전기차 배터리 부문 실적 개선 기대감으로 주가가 상승했지만 추가로 오를 여력이 충분하LG화학은 늘어나는 고객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설비 증설 계획을 상향 조정하고 있다. 삼성SDI는 원재료 혁신, 소재 업체 다각화, 규모의 경제 확보로 배터리 원가가 하락하고 주행거리·충전속도·최고속도가 증가하고 있으2018년에는 자동차용 2차전지 부문에서 1조5000억원의 매출액과 흑자전환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미 유가가 하락해 정유사들 재고평가손실은 제한적인 반면 낮아진 유가에 따른 정유제품 수요 증가로 정제마진이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롯데케미칼(대우) 에쓰오일(대우) SK(NH)는 각각 1개 증권사가 추천했다. 7개 증권사 추천 목록에 들어간 86개 종목 중 정유·화학 업종에 속한 종목은 14개나 돼 비율로 따지면 16.3%에 달했다. 대부분 증권사가 내년 코스피 전망을 다소 부정적으로 보면서도 코스피 시가총액에서 13%를 차지하는 삼성전자 한국·삼성·NH·신한이 추천 종목 목록에 포함시켰다. 주주친화정책이 내년 이후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점이 삼성전자를 뽑은 주된 이유 중 하나였다.

  카카오는 실적이 지난 2분기 바닥을 찍고 개선되고 있으내년 상반기부터는 신규 O2O 서비스(온·오프라인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실적이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어 추천을 받았다. 이어 삼성화재·동부화재·KB금융 등 금융기업과 IT 부품업체 LG이노텍, 제약사 동아에스티, 호텔신라, 포스코 등이 2표씩 받았다.(2015년 12월 2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멜로요우 2015.12.21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전자라든지 대우 등등 대기업은 역시 점점 발전하고있네요~ 안정성을 고료하면 대기업에 투자하는것도 하나의 방법인것같아요

  2. 하늘마법사 2015.12.21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망주 잘 알아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핑구야 날자 2015.12.22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망주라니 관심이 가지만 일반 개미들에게는 끝물일수도 있더라구요

  4. 에스델 ♥ 2015.12.22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요 증권사가 선정한 내년을 빛낼 유망주가
    내년에 어떤 결과를 낼지 궁금해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