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압구정 재건축'에 해당되는 글 1

  1. 2016.09.07 탄력받던 압구정 재건축 급제동 (8)
 

 

서울시, 지구단위로 묶기로사업 1~2년 늦어질 수도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6"압구정동을 '지구단위계획'으로 묶어 재건축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이달 말 지구단위계획으로 바꾼 재건축계획안을 주민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년 이상 서울시와 강남구가 준비해온 '압구정지구 개발기본계획(정비계획변경안)' 대신 새로운 지구단위계획이 세워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구단위계획은 재건축에 필요한 밑그림이라는 점에서 정비계획과 같지만 정비계획이 주로 아파트 등 주거에 초점을 맞췄다면 지구단위계획은 교통·환경영향평가, 상업시설 등에 대한 고려가 함께 포함돼 훨씬 더 포괄적이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압구정동 재건축과 함께 교통 문제가 심각해질 수 있고 개별 단지별로 재건축 계획을 수립하는 것보다는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압구정 지구를 짜임새 있게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기존의 정비계획을 지구단위계획으로 새로 바꾸면 재건축 시행 시점이 1~2년 늦어질 수 있는 만큼 재건축 투자자나 압구정 주민들은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서울시는 압구정동 일대 24개 단지를 6개 권역으로 묶어 재건축하는 정비계획변경안을 9월에 공개할 예정이었다. 정비계획안 주민공개는 재건축 사업에 착수하는 신호에 해당된다. 예정대로라면 이르면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정비계획변경안이 확정·고시되고 주민들은 강남구청의 공공관리제에 따라 재건축 사업에 돌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일단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더라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이미 마련된 정비계획변경안을 토대로 만들기 때문에 주민 공개 일정에 큰 차질을 빚지 않도록 한다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정비계획안을 지구단위계획으로 바꿀 경우 교통·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최소 1년 이상 재건축 일정 지체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진단을 내놓고 있다. 참고로 지구단위계획은 도시 내 특정 구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주택, 도로, 학교 등 기반시설의 규모, 용적률 등의 기준을 정하는 것을 말한다. 교통·환경영향평가로 재건축 기간은 지체될 가능성이 높다.(20169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6.09.07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책에 따라 들썩이는 재건축...
    서울은 정말 더하겠네요.

  2. 에스델 ♥ 2016.09.07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압구정 지구를
    짜임새 있게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은 좋지만,
    재건축 시행 시점이 1~2년 늦어진다는 사실에
    해당지역 주민들의 걱정이 많겠습니다.

  3. 드래곤포토 2016.09.07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알고 갑니다.

  4. 핑구야 날자 2016.09.08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사벽이지만 관심은 가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