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악어

캄보디아 앙코르왓 하노이 공항에서 저녁 비행기를 타고 캄보디아 씨엠립 공항에 도착. 웅장하고 독특함이 느껴지는 '앙코르미라클 호텔'에 여장을 풀었다. 캄보디아, 사원이 100개가 넘었지만 지금은 돌로 된 사원만 남아 있고, '앙코르 왓'은 그 중 제일 큰 사원이었다. 사원이 많은 이유는 왕권강화와 부모님과 백성을 위해서 그리고 신 자체를 위해서라고 했다. 관광 서비스업이 36%를 차지하는 만큼 세계 경기에 민감한 사회주의 국가. 호텔 공급이 부족하여 비행기 요금과 호텔 숙박비가 비싼 곳. 산이 없는 나라. 종교는 힌두교와 불교가 합쳐진 불교. 음기가 강하고, 뱀이 많고, 악어가 많고, 여자가 많은 나라. 태국과 베트남등 주변국들과 전쟁을 하며 살아 온 싸움의 나라 캄보디아....... 오전 8시 '앙코르왓' 유적지 관광을.. 더보기
주정뱅이 술에 취한 여자가 위스키를 마시면서 아프리카의 사바나를 헤매고 있다. 악어 한 마리가 다가와서 그녀를 놀린다. "주정뱅이!" 여자는 무어라고 구시렁거리다가 술을 한 모금 마시고 계속 나아간다. "주정뱅이!" 악어가 또 놀리자 여자가 돌아보며 으름장을 놓는다. "그 말 한 번만 더 하면 너를 잡아서 장갑처럼 뒤집어 버린다." 여자가 걸음을 옮기자 악어도 그녀를 따라간다. 여자가 다시 술을 마신다. 그것을 본 악어가 다시 놀린다. "주정뱅이!" 그러자 여자는 악어를 잡고 소리친다. "내가 경고했지." 그러고는 악어의 아가리 속으로 팔을 디밀어 깊이깊이 쑤셔 넣은 다음 안쪽에서 꼬리를 잡고 홱 당긴다. 그러자 악어가 완전히 뒤집어지면서 속살이 겉으로 드러난다. 여자는 만족한 표정으로 악어를 강물에 던져 버리고.. 더보기
미국의 전형적인 농촌지역 플로리다주는 겨울철 피한지였다.(미국기행) -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악어를 보다(미국기행) 우리 일행은 2012년 3월 6일 워싱턴을 떠나 플로리다를 향했다. 플로리다는 미국의 남부지역에 위치하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려는 미국 사람들의 피한지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마이애미는 바닷가에 있는 휴양 도시로 수로가 잘 정비되어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포트로더데일 공항에 도착, 마이애미 교외로 빠지자 전형적인 농촌풍경이 전개되었다. 산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광활한 벌판에 숲과 농지가 어우러져 있었다. 한폭의 그림과 같은 플로리다주였다. 반팔 반바지 차림의 사람들, 그 사람들의 모습도 쉽게 발견할 수 없을 만큼 한산했다. < 하늘에서 본 마이애미의 모습 > 마이애미는 바다에 인접한 휴양도시로 경지정리가 된 듯한 모습이었으나 공항에 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