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시골'에 해당되는 글 4

  1. 2014.12.30 잠시 쉬어가는 시간 (42)
  2. 2013.04.20 표고버섯 (54)
  3. 2012.08.22 가을고추 퍼레이드 (50)
  4. 2012.05.17 강림 순대국 (50)
 

잠시 쉬어가는 시간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4.12.30 10:06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하얀 눈 속에서 갇혔다

잠시 쉬어가는 시간

긴 시간 동안 고단함

따뜻한 햇볕아래 함께 녹아 내리고 있었다

 

삶의 저 편에서 이 편으로

 

가슴 속

깊은 곳

오랜 그리움의 그림자가 한방울 눈물이 되었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새해다~^^  (56) 2015.01.02
2014년 마지막 날에...  (62) 2014.12.31
잠시 쉬어가는 시간  (42) 2014.12.30
산타가 왔어요^^  (60) 2014.12.26
Merry Christmas^^  (58) 2014.12.24
12월이 다가는 월요일 아침에...  (60) 2014.12.22

표고버섯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3.04.20 10:3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남양주시 진접에 있는,

형부 사무실의 한쪽에서 표고 버섯이 자라고 있었다.

신기해서 살펴 보았더니,

표고버섯은 참나무에 종균을 심고 그늘과 수분으로 자랄 수 있다고 했다.

정말 탐스럽게 표고 버섯이 달려있었다.

진접은 아파트가 많은 지역이지만,

시골 분위기가 느껴지는 곳이어서 주변에 작은 농장들이 많다.

사람들은 그곳의 비닐하우스 안에서도 표고버섯을 키우고 있었다.

국산과 중국산의 많은 논쟁속에 있는 우리 농산물,

직접 키워서 먹을 수 있다는게 좋아 보였다.

나무 다섯개에서 수확하는 표고버섯은 생각보다 많다고 했다.

버섯을 조금 따서 볶았더니,

부드러우면서도 쫄깃하고 맛이 좋았다.

 

남편은 우리집 마당에서도 키워봐야 겠다고 참나무를 준비했지만,

표고버섯 종균을 구할 수가 없었다.

실망스러워 하던 남편은 마당 한켠에 쌓여있는 참나무에 표고버섯 밑동 몇개를 심어놓고,

매일 아침마다 열심히 물을 주고 있다.

소년같은 호기심일까?

과연 결과가 주어질까? 난 그저 웃음만 나온다~^^;

 

* 비로 시작되는 주말이지만,

즐겁고 행복한 시간 되세요~~^^*

 

 

 

사무실 안에서 키우는 표고버섯

 

 

비닐 하우스 안의 표고버섯

 

밭의 주변담장에 기대어 자라는 버섯들

 

우리집 마당에 있는 참나무들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롱대롱~~  (72) 2013.04.23
꽃 피는 봄  (62) 2013.04.22
표고버섯  (54) 2013.04.20
감사  (68) 2013.04.18
'쇼생크 탈출' 그리고 우리들의 봄날~^^  (72) 2013.04.12
우리 어머님  (78) 2013.04.11

가을고추 퍼레이드

짜오기의 미소/사는 이야기 | 2012.08.22 11:0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입추가 지나고,

찌는듯한 무더위 속에서도 가을은 조금씩 다가오고 있나보다.

시골 비닐 하우스에서는,

빨간 고추가 탐스럽게 주렁주렁 가을을 재촉하고 있었다.

계절의 변화가 새삼 신비스럽게 느껴졌다.

 

지금 내리고 있는 이 비가 그치면,

가을이 가까이로 다가와 있겠지~~~~^^

 

 

'짜오기의 미소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남에서 만났던 하늘..  (42) 2012.08.28
태풍 볼라벤~~  (22) 2012.08.27
가을고추 퍼레이드  (50) 2012.08.22
초대 사진기 만들기  (38) 2012.08.16
쇠고기 장조림 만들기  (26) 2012.08.14
질주하는 전철~~^^  (32) 2012.08.08

강림 순대국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5.17 13:4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명태랑 친구의 안내로 갔던 강림 순대집,

강원도 횡성군 강림면에 위치한 평범한 시골 농가였다.

그러나 이미 입소문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맛 집이라고...

 

노모의 뒤를 이어 딸이 같이 운영하고 있었는데,

순대는 아삭하면서도 특이하게 맛 있었다.

 

순대국은 구수한 육수에 우거지와 들깨가 된장과 어우러져서 별미였다.

순대국을 잘 먹지않는 나도 맛있게 한그릇을 다 ~~~^^;

 

먹기에 바빠서 미쳐 순대 사진을 찍지 못하고,

주방으로 달려가서 끓이기 직전의 순대국 사진만 한장 찰칵~!

 

환한 미소와 넉넉한 시골 인심이 함께 했던 곳,

고향의 맛이 살아 숨 쉬는 강림 순대집...

꼭 다시 들르고 싶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똘이 별장  (34) 2012.05.22
명품 소나무  (44) 2012.05.19
강림 순대국  (50) 2012.05.17
무엇일까요?  (25) 2012.05.08
제천식당  (32) 2012.05.07
미국의 전쟁영웅 맥아더는 해군기지가 있는 노폭시에 잠들어 있었다.  (28) 2012.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