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세종, 부산, 제주 순으로 지가 상승률 높아

 

 

  올 상반기 전국 지가변동률은 1.84% 올라 201011월 이후 80개월 연속 소폭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전년 동기 지가변동률인 1.25%에 비해 0.59%p 높고, 소비자물가변동률(1.41%)보다는 소폭 높은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17개 시·도의 땅값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수도권(1.86%)이 지방(1.82%)보다 상승률이 소폭 높았다고 27일 밝혔다. 수도권에서는 서울(2.10%)20139월부터 46개월 연속 소폭 상승 중인 반면 경기(1.69%), 인천(1.45%) 지역은 전국 평균을 하회했다. 지방에서는 세종이 3.00% 상승해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으며 부산, 제주, 대구 등 6개 시도가 전국 평균을 상회했다. 이 중 부산 해운대구(4.39%)는 센텀2지구 등 개발사업 진척과 주거 및 상업용지 투자수요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울산 동구(-1.00%)와 경남 거제(-0.17%) 등은 조선경기 침체에 따른 부동산수요 감소로 지가가 하락했다. 용도지역별로는 주거지역(2.07%), 상업지역(1.82%), 계획관리지역(1.78%), 녹지지역(1.53%)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올 상반기 전체 토지(건축물 부속토지 및 순수토지) 거래량은 총 1554000필지(1095.4, 서울 면적의 1.8), 지난해 상반기 대비 10.4% 증가했다. 건축물 부속 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총 584000필지(1018.8)로 전년동기 대비 4.9%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에 따른 부동산 수요 증가로 2016년 대비 지가변동률 및 토지거래량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판단되며, 개발 수요가 많은 세종·부산·제주 등을 중심으로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라며 "토지거래량은 상업 및 주거용 토지 등 거래 증가로 상반기 집계 기준 2006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개발 수요 및 투기 우려가 많은 지역에 대해서는 토지 가격과 거래 상황에 대해 지속적으로 시장을 모니터링하겠다"라고 말했다.(2017727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7.07.29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가격이 좀 잡힐 줄 알았는데 건물도 토지도 모두 올랐군요.
    일시적인 현상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이죠.
    즐거운 주말되세요~~

  2. 생명마루한의원 일산점 2017.07.29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주말 되세요 ㅎㅎ

  3. 방송/인터넷/전화 가입! 2017.07.29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고용~ㅎ

  4. 버블프라이스 2017.07.30 0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체적으로 땅값이 올랐네요?
    오늘도 피가되고 살이되는 부동산 정보 감사히 보고 갑니다.

  5. 핑구야 날자 2017.07.31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땅이 있으면 정말 기분이 좋을 것 같아요

  6. 멜로요우 2017.07.31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종, 부산, 제주가 땅값상승률이 높은가보네요 ㅋ

 

  건축물이 없는 순수 토지 중에서 실거래 단가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시 중구 저동1가로 나타났다. 지난해 2월 거래된 중심 상업지구 11.6㎡에 20억에 거래돼 ㎡당 가격이 1억7241만원이나 됐다. 실거래 단가가 가장 높은 상위 20곳은 모두 서울에 있었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순수 토지 실거래 가격을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홈페이지(http://rt.molit.go.kr)와 모바일 실거래가 앱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최근 주택과 오피스텔에 이어 실거래가 공개범위를 토지까지 확대한 것이다. 이번에 공개되는 대상은 거래신고 제도가 도입된 2006년 1월 이후 전국 순수토지 매매 498만건이다. 


  순수토지란 건축물이 없는 토지로 토지와 건축물 형태로 거래된 주택이나 오피스텔 거래와 구분된다. 역대 가장 비싸게 거래된 순수 토지는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1만7490㎡규모 일반 상업용지로 지난 2009년 6월 4427억원에 거래됐다. 이곳에는 고급 주상복합아파트 갤러리아포레가 지어졌다. 같은해 4351억원에 거래된 인천시 연수구 9만4273.8㎡규모 준주거용지가 그 뒤를 이었다. 이곳에는 인천글로벌캠퍼스가 들어섰다. 역대 세번째로 비싸게 거래된 토지는 4245억원으로 올해 실거래가가 가장 높았던 인천 연수구 송도동 땅(18만㎡)이 차지했다.

  실거래가 정보 공개항목은 물건 소재지와 매매가격, 면적, 계약일, 용도지역 및 지목이다. 다른 부동산 실거래가처럼 신고 다음 날 공개하되, 거래 당사자의 인적 사항 및 세부 지번 등 개인정보에 해당되는 내용은 제외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수요자인 국민들이 거래시 참고할 수 있도록 객관적인 가격정보 제공을 확대함과 동시에, 거래당사자 스스로가 허위신고를 자제하게 되는 등 일부에서 행해지고 있는 탈법적 부동산 거래관행을 정상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토지 실거래가 공개는 지난 9월 분양권·오피스텔 실거래가 공개처럼 국토교통부가 정부 3.0 기조에 따른 정보제공 확대와 금년도 비정상의 정상화 과제로 준비됐다.(2015년 12월 2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니7373 2015.12.24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좁은 땅덩어리에 가격 차이도 많이 나네여.
    누가 가지고 있을지...
    자주 들리지 못하다 보니 몰아서 글들을 읽었습니다.
    언제 부산은 다녀 가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