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향후 삼성그룹의 명운은 소프트웨어의 경쟁력에 의존

  삼성은 소프트웨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체 연구·개발(R&D) 인력 가운데 소프트웨어 부문의 비중을 50%에서 70%로 늘리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최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여러 차례 소프트웨어 인재 확보에 나설 것을 강조한 것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1. 향후 삼성그룹의 명운은 소프트웨어 경쟁력에 의존

  이모 삼성그룹 커뮤니케이션 팀장은 12일 “수요 사장단 회의에서 ‘삼성전자의 경우 R&D 인력 가운데 50%가 소프트웨어 개발인력인데, 이 비중이 장기적으로 7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발언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현재 삼성전자의 연구개발 인력은 5만 명가량이며, 이 가운데 소프트웨어 개발인력은 2만 5,000명에 이른다.

  최근 이건희 회장은 향후 그룹의 명운이 소프트웨어의 경쟁력에 달려 있다고 보고 틈나는 대로 임직원들에게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구글과 휼렛패커드(HP) 등 글로벌 IT 기업들의 움직임과 삼성과 애플 간 특허분쟁 역시 소프트웨어 시대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것이라는 게 삼성의 설명이다.

2. 소프트웨어 인력의 수급 문제

  삼성 계열사 사장단김모 카이스트 전산학과 교수대학과 기업 간 소프트웨어 인력 공급과 수요에 대한 미스매치(불균형) 문제와 인력 확충 방안을 논의했다. 하지만 국내 대학에서 소프트웨어 인력을 충분히 공급하지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대기업에 가면 푸대접을 받는다.’는 인식이 강해 대기업보다는 벤처기업이나 게임업체 입사를 선호하고 있어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인도 등지에서 인력을 대거 데려오지만 애로점이 많다고 한다. 언어 소통 등에서 국내 인력과 비교가 되지 않을 뿐 아니라 별도의 식단까지 만들어야 할 정도로 신경 쓸 부분이 많다고 한다.

3. 소프트웨어 인력 확보방안

  이에 따라 삼성은 소프트웨어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현재 진행 중인 하반기 공채부터 신입사원 채용 때 소프트웨어 직군을 별도로 뽑고 있으며, 여러 대학과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날 김모 교수는 국내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미흡한 이유에 대해 ‘활용과 투자가 저조하다.’는 점을 들며 사회의 인식 전환을 요구했다. IT 인프라 강국임에도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다 보니 소프트웨어 사용권만 사놓고 제삼자에게 배포·대여하는 일이 일상화돼 있다는 것이다. 귀담아 들어야할 대목으로 향후 소프트웨어 관련 인력의 도약이 기대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1.10.13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앞으로 어떻게 나올지 기대됩니다~!

  2. 디셈버08 2011.10.13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이 소프트웨어에 신경을 쓴다니 이거 정말 좋은 소식이군요

  3. 핑구야 날자 2011.10.14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발자들이 대우 받았으면 좋겠네요

  4. 트레킹[trekking]男子 2011.10.14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 하드웨어 인력 20프로가 감축되는건 아니겠죠? ^^;

    • 명태랑 짜오기 2011.10.14 18: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프트웨어 인력을 50%에서 70%로 늘린다고만 하던데...
      모르겠네요 기존 연구인력 범위에서 조정을 할려는지...
      즐거운 주말 되세요

  5. Zoom-in 2011.10.14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이 하도 박스장사하는 회사라는 소리가 지겨웠나 보군요 ㅎㅎ

- 컴퓨터의 최적 이용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컴퓨터에 그래픽 카드, 사운드 카드, TV 수신카드 등 여러 가지 주변기기가 장착되어 있는데 컴퓨터에 장착되는 주변기기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함께 설치되어야 이용할 수 있다. 하드웨어를 이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는 주변기기를 구입할 때 함께 주어지고 각각의 운영체제에 따라서 다른 소프트웨어가 이용된다. 운영체제를 설치한 후에는 각각의 주변기기에 알맞은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야만 컴퓨터의 모든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1. 주변장치 설치하기

  윈도우 XP와 관련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설정사항은 제어판에서 조절할 수 있다. 제어판은 [종류별 보기][클래식 보기]로 제공된다. [클래식 보기]에서는 제어판의 모든 세부 항목을 확인할 수 있고 [종류별 보기]에서는 제어판의 세부 항목들이 간단한 메뉴로 세분화되어 있는 형태를 볼 수 있다.

 ① 제어판의 [성능 및 유지 관리]분류의 [시스템]을 선택한다. 시스템 항목에서는 컴퓨터의 시스템과 관련한 여러 가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② 하드웨어 탭에 있는 장치관리자를 선택한다. 장치관리자에는 컴퓨터에 설치된 모든 하드웨어의 드라이버 정보가 담겨 있으며 드라이버가 설치되지 않은 주변기기는 기타 장치로 인식되어 있거나 물음표 마크가 표시되어 있다. 장치관리자 목록에 물음표 마크가 있거나 기타 장치로 인식되는 하드웨어가 있다면 장치의 드라이버를 다시 설치해야 한다.

2. 주변장치 오류이거나 설치되지 않는 드라이버 설치하기

  장치관리자에서 기타 장치로 인식되거나 드라이버를 업데이트하고자 하는 장치를 선택한 후 단축메뉴를 선택하여 나타나는 목록에서 속성을 선택하면 주변기기와 관련된 여러 정보가 나타난다.

 ① 드라이버 탭에서 [드라이버 업데이트] 항목을 실행하면 하드웨어 마법사가 실행된다.

 ② 하드웨어 마법사가 실행되면 [소프트웨어를 자동으로 설치]를 선택하거나 하드웨어의 드라이버를 가지고 있다면 [목록 또는 특정 위치에서 설치]를 선택하고 하드웨어 드라이브를 검색할 위치를 지정한다. 드라이버 파일은 *.inf파일 형식을 취하고 있으므로 *.inf파일을 지정하여 선택하면 새로운 드라이버를 검색하였다는 메시지가 나타나고 설치가 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