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섹스폰'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1.14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 2012.01.11 '해솔래' (56)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4.01.14 11:27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해솔래는 경주시 양남 해변로에 위치해 있는,

남편의 오랜 친구가 운영하는 민물장어와 생오리 참숯구이가 전문인 음식점이다.

2년만에 다시찾은 해솔래는 변함없이 정겨운 모습으로 반겨주었다.

 

이틀전 심하게 몸살을 앓아서 이번 여행은 하지 못할것 같았는데,

남편의 도움을 받으며 따라나섰음이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선 동해 바다의 맑은 공기와 푸르름이 가슴을 뻥 뚫리게 했고,

오랜만에 친구들과의  만남은 기쁘고 즐거움이 되었다.

그리고 잊을 수 없는 싱싱하고 담백했던 장어의 맛.

살짝구운 김과 파김치, 삭힌 깻잎과 함께 먹었는데 세상 장어의 맛중 최고인것 같았다.

생오리를 구워 소스와 함께 깔끔하게 먹는 맛도 좋았다.

더욱 세련되어진 주인 친구의 섹스폰 연주까지 들으니

일석사조를 누렸다는 생각에 몸살로 다운되었던 몸과 마음이 빠른시간 회복으로 돌아서는것 같았다.

 

배우 김태희가 성당 대녀여서 그녀와 함께 찍은 사진들도 여러장 걸려있었는데,

김태희는 어린시절부터 빼어난 미모를 지닌 순수한 미인임이 증명되었다.

해솔래의 이름처럼 주변에는 건강해 보이는 해송들이 있었고,

캠핑을 할 수 있는 야영장이 있었는데, 겨울 캠핑를 즐기는 야영족들도 보였다.

가족단위로 여행을 와도 좋을것 같았다.

그리고 건강에도 좋고 맛있는 장어요리를 먹는다면 후회하지 않을거 같다.

 

바다와 함께하는 예쁜 해솔래.

주변에서 친구들과 1박을 하고

제대로 힐링된 건강한 웃음으로 서울로 돌아왔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산시 정자항  (58) 2014.01.16
양남 바닷가에서...  (52) 2014.01.15
경주시 양남의 '해솔래'  (52) 2014.01.14
경주시 양남 바다의 일출  (66) 2014.01.13
주천 겨울산에서..  (60) 2013.12.06
영월 주천 섬안이강  (52) 2013.11.29

'해솔래'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 2012.01.11 12:32 | Posted by 명태랑 짜오기

바쁜 삶에서 일탈하여

세상속에서 만나는,

마치 새로운 듯한 자연 그리고 자유,

더불어 행복을 만들어 주는 맛있는 먹거리...

이번 여행은 몇년만에 다시 찾은 해솔래에서 그 맛을 만났다.

 

'해솔래'는

10년이 넘는 시간을 경주 양남에서 자리하고 있으며,

몇년 전부터는 민물장어와 생오리의 보양식을 주 메뉴로 하고있다.

"시원한 바닷가의 소나무 숲으로 오세요" 란 의미의 해솔래...

 

이름처럼 해송과 나란히 푸른 동해의 넓은 바다를 앞에 펼쳐두고

아담하고 예쁜 너와지붕의 황토 집으로 지어졌다.

주변이 상가로 많이 변해 있는것을 빼고는

예전 정겨운 모습, 그대로여서 반가웠고 기뻤다.

친절한 사장님부부(명태랑의 친구)의 써비스가 더 기분좋게하는 해솔래에서 맛본

장어 요리를 소개 해 봅니다~^^ 



경북 경주시 양남면 하서리 657-17    전화: 054-744-5300


민물장어와 바닷장어, 오리고기가 주 메뉴, 점심엔 맛있는 수제비와 파전도...


정면 눈 앞에 펼쳐져 있는 푸른 바다...


아담한 '해솔래'의 전경


전통미가 느껴지는 분위기~~


 


들어가는 입구


김태희 사진과 싸인이 입구에서 반긴다~^^


단체 모임도 가능한 내부


창가에선 바다가 보인다.


정겨움이 함께하는 분위기~


주인과 대녀 관계에 있는 소녀 김태희의 모습~~ 


동생 이완 모습은 액자의 빛 반사로 안나왔네...


예쁜  김태희, 이완도 멋지고...남매가 어렸을 때부터 괜찮았던것 같다~^^;


오늘은 바닷장어 구이로~


싱싱한 장어, 꼬리가 꿈틀거려서 살짝 마음이~~ㅜ


장어는 세워서 구워야 기름도 빠지고 좋다고 한다.


노릇하게 구워진 장어, 졸깃하고 고소하게 맛있었다.  물론 건강에도 good~!!!


단백하게 맛있었던 생오리 구이, 양념 오리도 맛이 좋았다.


건강에 좋다고 과식(?)하고 말았던 정말 맛있었던 오리구이...


국수맛도 완전 좋았는데, 먹다가 사진찍기를 잊었네~~ㅋ


사장님의 수준급 색스폰 연주가 분위기를~~~good~!


멋과 운치가 있는 주변 바닷가의 아침모습~~


주변에 있는 작은 항구모습...삶의 활력이 넘치고 있었다.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국제영화제거리  (24) 2012.02.08
양남의 일출  (36) 2012.01.19
'해솔래'  (56) 2012.01.11
'경주 양남'을 다녀와서  (42) 2012.01.10
인사동 찻집  (24) 2011.12.06
갈대습지  (34) 2011.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