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추석 연휴가 끝나고 아파트 분양시장이 최대 성수기로 접어들면서 열기가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9월 마지막 2주에 걸쳐 일반분양 물량만 25000가구 넘게 풀리는데 특히 다음주에는 18000가구가 넘는 21곳의 견본주택이 문을 열고 예비 청약자 모집에 나선다. 19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부터 연말까지 분양되는 일반물량은 182120가구에 달한다. 이 가운데 9월에만 69개 단지, 38260가구가 공급된다. 일반분양 물량을 포함한 총공급은 73개 단지, 52041가구에 달할 전망이다. 추석 연휴가 끝나면서 견본주택을 개관하는 단지도 잇따른다. 이번주에 12, 임대주택을 뺀 일반분양 물량만 6960가구가 시장에 나온다.

 

  9월 마지막 주인 다음주에 문을 여는 견본주택은 주간 기준으로 최대인 21, 18224가구 규모다. 종전에 올 최대 규모였던 지난 5월 셋째주 15, 16040가구에 비해서도 2000가구 이상 더 많이 공급된다. 한국자산관리연구원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부동산 경기가 되살아나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자 아파트 분양시장에 유동자금 쏠림 현상이 심해졌다""내년 이후 분양시장 불확실성, 거시경제 둔화 불안, 공급과잉 우려로 건설·시행사들이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공급을 서두르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분양에 나서는 단지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한신5차를 재건축하는 '아크로 리버뷰' 등 강남권 재건축은 물론 김포한강신도시, 동탄2신도시, 남양주 다산신도시 등 신도시와 세종시, 지방 등 전국에 걸쳐 있다.(201692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스델 ♥ 2016.09.21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분양 물량만 2만5000가구
    넘게 풀리는군요.^^
    아파트 분양 시장의 열기가 대단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 도느로 2016.09.21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국적으로 추석 이후 많은 물량이 풀리더군요.
    본격적으로 가을분양시장이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

  3. 핑구야 날자 2016.09.22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양대전이군요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많을지 기대되는군요

- 세종시로 이전하지 않는 부처에 근무하기를 희망하기 때문

  지난해 5급 공무원 공채 재경직에 합격해 올 11월부터 근무하는 신임사무관 성적 상위 10명 가운데 수석을 포함한 4명이 금융위원회 근무를 지망했다. 작년에 상위 10명중 금융위원회를 지망한 자가 한명도 없었다는 점에서 관가에선 큰 이변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금융위원회가 경제부처 가운데 유일하게 세종시로 이전하지 않아 인기가 급상승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1. 금융위원회 뜨고 기획재정부 지고

  신임사무관5급 공채시험성적연수원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가린 후 성적별로 원하는 부처에 우선 배치되며, 정확한 결과는 25일 발표된다. 정부 관계자는 부처별로 실시하는 면접이라는 변수가 있지만 성적분포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지난해 성적 상위 10위권은 기획재정부 5명, 공정위 4명, 국세청 1명이 지원했지만 올해는 금융위 4명, 공정위 3명, 기획재정부 3명으로 바뀌었고 금융위 전신인 금융감독위원회 시절까지 포함해 수석이 금융위를 지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그간 성적 상위 사무관들은 대부분 기획재정부(옛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에 지원했다. 국가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처이며 모피아(옛 재무부를 뜻하는 ‘MOFE’와 ‘마피아’의 합성어)란 말이 나올 정도로 영향력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그 전통이 깨졌다. 금융위가 옛 재정경제부의 금융정책국을 흡수하면서 부처 위상이 높아진 데도 기인하지만, 기획재정부는 세종시로 내려가는 반면 금융위는 서울에 남는다는 점도 큰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2. 세종시로 이전하지 않는 부처로 인력 유출

  지난 8월 금융위원회가 사무관 모집 공고를 냈을 때 기획재정부는 간부들에게 사무관들이 금융위로 빠져나가지 못하게 단속하라는 내부 지침을 내렸다. 지난해 여자 사무관 3명이 금융위로 옮긴데 이어 올해 출범한 국가과학기술위원회로 직원 7명이 옮길 정도로 인력 유출이 심각했기 때문이다. 세종시로 옮기지 않는 부처인 금융위나 국가과학기술위원회가 상한가를 기록하면서 맏형 부처로서 기획재정부의 인기가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그간 20명 전후로 수습사무관을 선발해 왔지만 올해 에는 28명을 뽑는다. 그동안 많이 빠져나간 사무관들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사무관들의 동요가 계속되고 있어 어떻게 수습해야 할지 걱정 이라고 말했다. 기획재정부 국고국 등 외부와의 업무회의가 많은 부서는 서울사무소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행정안전부에 지속적으로 내고 있지만 행정안전부는 모든 부서가 비슷한 요구를 할 거라는 우려 때문에 예외는 없다는 입장이다. 세종시로 옮기는 국책연구기관인 KDI(한국개발연구원)에서도 올 들어 전체 연구인력 53명의 10% 가까운 5명이 대학과 다른 연구원으로 떠났다.(2011년 10월 24일 조선일보 기사 일부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너돌양 2011.10.25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잘 보고 갑니다~

  3. 연리지 2011.10.25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난히 잘 넘어갔으면 좋겠네요.
    늦게 찾아와서 죄송합니다.

  4. 2011.10.26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저녁노을* 2011.10.26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가요. 변화가 많으네요.

  6. 예또보 2011.10.26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렇군요
    덕분에 잘배우고 갑니다

  7. 공감공유 2011.10.26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라 이런 것도 있었네요~ 잘 배우고 갑니다 ㅎㅎ

  8. 돈재미 2011.10.26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억지로 주거지까지 옮기라고 하면
    누구나 가기 싫어 할 겁니다.

  9. 로사아빠! 2011.10.26 1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교육이다 뭐다해서 세종시로 가지 않으려는 이유가 크긴 한가보군요.
    주말부부들이 늘고 있다고 하던데 말이죠.

  10. 해우기 2011.10.26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단어만 봐도 어지러운....곳들이네요.....

    변화가 많다고 하여 모두 긍정적인것도,부정적인것도 아니겠지만....

    참..쉽지 않는 일들이네요

  11. 판다(panda) 2011.10.27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기획재정부에서 시행한 안건때문에 프로그램 만드느라 바빠죽겠어요..
    다른건 건드리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12. 2011.10.27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돈재미 2011.10.27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이사가는 곳은 누구나가
    싫어 하는 것 같습니다.
    모쪼록 원만하게 잘 마무리가 되어서 공무원들도
    맘잡고 일해야지요.

  14. 2011.10.28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인폼몰닷컴 2011.10.29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쪽 부면은,, 잘 몰랐는데,,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ㅎ

  16. 2011.10.31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7. Ustyle9 2011.10.31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네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18. 나이샤7 2011.10.31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세종시는 멀어서 서울에 있으려는것 그럴수도 있겠다 생각되네요

  19. 2011.11.01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2011.11.01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저녁노을 2011.11.01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11월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