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성동구 2987만원까지 올라광진 2950만원·마포 2937만원

 

 

  마포·성동·광진구가 아파트값 `3.33000만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4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마성광`3.3당 평균 아파트값은 6월 기준 각각 3000만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3.33000만원 돌파에 가장 근접한 지역은 성동구(2987만원). 3.32950만원으로 집계된 광진구가 뒤를 이었고, 마포구는 2937만원을 기록했다. KB국민은행 월간 동향 기준 서울에서 3.33000만원을 넘어선 지역은 강남3(강남·서초·송파)와 용산구뿐이다. 강남4구로 불리는 강동구도 6월 기준 2669만원에 불과하다. 특히 강북에서는 1년 전인 지난해 6`3.33000만원` 반열에 오른 용산구가 유일했다. 마포·성동·광진구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매달 적게는 3.320~30만원, 최대 100만원 수준으로 오른 점을 고려하면 이르면 한두 달 사이에 각각 3.33000만원대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6개월 동안 `마성광` 중 상승폭이 가장 컸던 마포구는 1월 대비 3.3302만원 올랐다. 30평형대인 전용 84로 치면 마포구 평균 아파트 가격은 상반기에만 7600만원 수준 상승한 것이다.

 

 

  마포·성동·광진구는 올해 초 급등한 강남3구와의 `갭 메우기``직주근접` 효과로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강남권을 넘어서는 오름세를 유지 중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4구를 제외한 비강남권 아파트값 상승률은 6월 한 달 동안 5(0.35%)보다 상승폭이 커진 0.45%를 기록했다. 반면 강남4구는 보합(0.00%)으로 집계됐다. 강북 도심권 주요 업무지구와 가까워 30·40대 실수요층이 선호하는 마포는 201412월 셋째주 이후 단 한 번도 하락세로 전환한 적이 없다. 부동산 시장 관망세에도 불구하고 마포자이 전용 84는 지난달 4월 대비 4500만원 높은 106500만원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경신했다. 처음으로 10억원을 넘은 지 두 달 만에 새로운 기록을 세운 것이다. 같은 기간 반포나 잠실 대장주 단지들은 거래는 없고 매도 호가가 수억 원 수준으로 하락한 상태다.(20187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강변 옐로칩, 강남권 따라잡기 '후끈'

성동·광진·동작·양천구 등

상승률 상위지역에 대거 포진

강남4구 상승률 웃돌아

사상 최고가 단지도 속출

 

 

  서울 한강변 옐로칩지역 아파트값이 급등하고 있다. 성동구 광진구 양천구 등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이달 들어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권을 제쳤다. 지난달까지 강남권 주요 단지 집값이 급등하면서 멀찍이 달아나자 그다음으로 선호되는 곳인 옐로칩 지역이 뒤따라 상승하면서 가격 격차 좁히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서울 주택시장이 본격적인 갭 좁히기장세에 들어갔다옐로칩 단지는 압구정 반포 대치 등 블루칩아파트보다는 인기가 덜하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입지 조건이 좋아 실수요자가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성동구 등 상승률 상위 대거 포진

  2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성동구 아파트값은 0.4% 올라 전국 상승률 1를 차지했다. 광진구와 양천구는 각각 0.34% 상승하면서 공동 2에 올랐다. 지난주 서울 평균 상승률(0.18%)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다. 서초구(상승률 0.33%) 강남구(0.29%) 송파구(0.28%) 등을 웃도는 상승률이다. 11월까지만 해도 강남 4구가 상승률 상위지역을 독차지했다. 성동구에선 옥수동 일대 가격이 확 올랐다. 옥수파크힐스전용면적 59는 이달 초 9억원, 지난주 91000만원에 팔렸다. 지난해 말 입주한 이 아파트는 지난 68억원 선을 넘어선 이후 약 6개월간 8억원대 중반을 오가다 이달 들어 급등했다. 호가는 93000만원 선이다. 인근 래미안옥수리버젠전용 599억원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9~107억원 중반에서 8억원 초반에 거래되다 지난달 말 895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금호동 래미안하이리버전용 59는 이달 초 76500만원(10)에 거래됐다. 지난달 같은 층은 7억원에 팔렸다.

 

  광진구 광장동에선 광장힐스테이트전용 84가 이달 12억원에 거래돼 신고점을 썼다. 811억원에 팔린 이후 한동안 거래가 없던 단지다. 광장 극동1전용 84는 최근 사상 처음으로 실거래가 10억원을 찍었다. 현재 호가는 11억원 선에 형성돼 있다. 극동1차 인근 A공인 관계자는 이 일대 전용 84는 강 건너 잠실의 전용 59가격 추이를 따라가는 경향이 강하다최근 잠실 엘스 전용 5912억원 후반에 거래되는 등 가격이 확 오르자 키를 맞춰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천구에서도 이달 들어 신고가가 줄줄이 나왔다. 목동 7단지전용 101는 지난주 149000만원에 팔렸다. 784800만원, 985000만원에 거래된 단지다. 목동 4단지전용 65는 지난주 960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이 단지는 1085000만원, 지난달 89900만원에 팔렸다. 석 달간 한 달 평균 5000만원씩 뛰었다.

 

 

저평가 지역에 유동성 몰려

  부동산 전문가들은 옐로칩 지역 일대 아파트값 상승세의 이유로 강한 실수요를 꼽는다. 옥수동 B공인 관계자는 서울 도심이나 강남권에 직장이 있는 젊은 부부들의 인기 주거지라며 새로 진입하고 싶어하는 이들이 많다 보니 호가를 올려도 추격 매수가 붙는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기존 블루칩 지역 가격이 확 오른 것도 영향을 미쳤다. 옥수동 C공인 관계자는 강남 매수 시점을 저울질하다가 시기를 놓친 이들이 옐로칩 지역에라도 집을 마련하고 싶어한다고 최근 분위기를 설명했다. 목동 D공인 관계자는 목동은 서울 서남부의 인기 주거지역이다 보니 강남 아파트 가격에 시차를 두고 연동한다여기에다 재건축 재료까지 나와 대기 수요자가 줄을 섰다고 했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그간 강남권 가격 오름세가 너무 가팔라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지역에 투자자들이 눈을 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20171226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휴식같은 친구 2017.12.27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한강변이 서울에선 최고네요.

  2. 카멜리온 2017.12.27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동구 양천구 광진구가 저렇게 상승하나요 대단하네요..

  3. 검자 2017.12.28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4. *저녁노을* 2017.12.28 0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공감하고갑니다

  5. 핑구야 날자 2017.12.28 07: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 가격에 조망귄은 참 중요한 것 같아요

  6. 버블프라이스 2017.12.28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글 잘읽고 공감하고 갑니다^^

  7. 공수래공수거 2017.12.28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정보 잘 보고 갑니다

  8. 영도나그네 2017.12.28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속되는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의 집값은
    천정부지로 오르는것 같군요..
    오늘도 부동산 정보 잘보고 갑니다..

  9. 비키니짐(VKNY GYM) 2017.12.28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 보고갑니다.^^

  10. 아빠달 2017.12.28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11. GeniusJW 2017.12.28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파구가 나날이 치고 올라오는군요!!

  12. 청결원 2017.12.29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오늘 불금 잘 보내시고 날씨가 추우니 건강 유의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