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대학별 2011년 5급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자 현황

  올해 5급 공개채용 시험 행정직 합격자 10명 가운데 7명은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상 처음으로 일반행정직렬 합격자 가운데 고려대 출신이 서울대 출신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5급 공채 전체 직렬 합격자 중에는 서울대 출신이 86명으로 고려대 57명보다 더 많았다.

1. 대학별 5급 공무원 공채시험 합격자 배출 현황

  2011년 5급 공채시험 합격자 260명의 출신대학은 서울대 86명, 고려대 57명, 연세대 41명, 성균관대 14명, 한양대 7명, 중앙대 6명, 이화여대 서강대 동국대 각 5명, 경북대 4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양대와 중앙대 출신 합격자는 지난해(각 3명)보다 2배 정도 늘었고, 이화여대 출신 합격자는 지난해(10명)의 반으로 줄었다.

  서울대 출신은 전체의 33%를 차지해 지난해 34.6%(92명)보다 다소 줄었다. 하지만 여전히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등 이른바 ‘SKY대학’ 출신자를 모두 합친 숫자는 184명으로 전체의 약 70.8%를 차지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는 지난해 이 3개 대학들의 5급 공채 합격자인 189명(71.1%)과 비슷한 수준이며 2009년의 160명(65.6%)보다는 높은 비율이다.

2.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5급 공채 직렬별 합격자 배출 현황 등

  직렬별로 보면 합격자 인원수가 가장 많은 일반행정(전국·지역)직렬에서는 서울대가 37명(25.3%)에 그쳐 고려대 38명(26%)보다 1명 적었다. 이어 연세대 16명(11%), 성균관대 11명(7.5%), 한양대 7명(4.8%), 중앙대·이화여대 각 3명(2%) 순이었다. 재경직렬과 국제통상직렬에서의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출신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86.7%, 83.3%로 더욱 두드러졌다. 재경직렬 출신대학별 순위는 서울대 32명(42.7%), 연세대 17명(22.7%), 고려대 16명(21.3%) 순으로 나타났다. 국제통상직은 서울대 8명(44.4%), 연세대 5명(27.8%), 고려대 2명(11.1%) 순이었다.

  이처럼 5급 공채 시험에서 SKY대학 출신의 높은 비중은 법학전문대학원 도입 등으로 사법시험 합격자 가운데 이 3개 대학들의 합격자가 51%에 그치는 등 해마다 크게 줄어들고 있는 것과 비교해 대조적이다. 한편, 공직적격성평가(PSAT)나 지역인재채용목표제를 도입하는 등 보다 다양한 인재를 채용하겠다는 정부 방침과는 반대로 특정 학교 출신 쏠림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전술통신 2011.12.08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균관대나 연고대나 입시성적은 얼마 차이안난다고 생각하는데, 이런자료볼때면 정말 학벌이 존재하긴 하는구나 생각이 듭니다..

  3. 수영강지키미 2011.12.08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구석에 씁쓸한 마음이드는 연리지 그냥 보고만 갑니다.

  4. 2011.12.08 2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학마 2011.12.08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대 안가면 5급 공무원 못되는가봅니다. ㅠ
    공부 잘하는 사람만 나라의 고위직을 하나봅니다. ㅜㅜ
    ㅎㅎ
    뭐 그냥 별 뜻 없답니다. ^^;;

  6. 별이~ 2011.12.09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씀쓸한 글이네요...ㅠ.ㅠ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되세요^^

  7. 원삼촌 2011.12.09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이럴것이라고 알고는 있었지만 막상 수치로 보게되니 좀 그러네요...;

  8. 생활의 달인 2011.12.09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적으로 공부를 잘하는 사람들이니.,..아무래도.. 시험은 타고 난 사람들인듯..ㄷㄷ

  9. 핑구야 날자 2011.12.09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이 있어 다르긴 하네요..씁쓸하기도 하구요

  10. [터프가이] 2011.12.09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급공무원... 부럽군요 +_+
    잘 보고 갑니다 ~

  11. 예또보 2011.12.09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 다르긴 하네요
    씁쓸하기도 하지만 하여간 우리나라 교육제도라든가 취업 참 문제같습니다

  12. 일상속의미학 2011.12.09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타고 들렸네요 ㅎ
    취업에관한 정보가 많은거같습니다
    앞으로 잘부탁드려요 ^^

  13. 셀프액션 2011.12.09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문대라는 타이틀이 다 쓸어가네요..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14. 유정남 2011.12.09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은 어쩔수없는 학벌사회인가 봅니다.
    안타깝습니다.

  15. 비바리 2011.12.09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연고대네요`~
    지방대 용머리가 참..
    씁씁해 보이기도 합니다.
    이래서 우리나라는 안된다는~~

  16. 리뷰인 2011.12.09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도 5급 공무원이라니~부럽기도 하면서 씁슬하네요^^

  17. 바닐라로맨스 2011.12.09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_ㅜ
    이레서 스카이 스카이 하나봅니다;

  18. +요롱이+ 2011.12.09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문대가 다 쓸어버리네요...!!
    하아~ 잘 보구 갑니다..ㅜㅜ

  19. 112231 2011.12.09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수고하세요

  20. 돈재미 2011.12.09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니 서울연고란 말이 허언이
    아니었을 거란 이야기인 것이지요.
    아픔이 느껴집니다.
    결코 옳은 방법은 아닌데 말이죠.

  21. 해우기 2011.12.12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예상은 했지만..역시....이러다보니..정말 놀랍네요....

- 학력은 특정인을 평가하는 잣대가 될 수 있을까?

  요즘 언론에서 학력문제를 심심찮게 보도하고 있다. 불과 며칠 전 지방자치단체 9급 공무원의 학력을 분석한 결과 대졸자가 84%이고 고졸자는 3%에 불과하다는 보도가 있었고 최근 금융권에서는 고교 졸업자를 채용하였다는 보도도 있었다. 과연 우리 사회에서 학력이란 무었인가? 한사람을 평가하는 잣대가 될 수 있을까? 오늘 국가직 고위공무원단 1,485명의 학력에 대한 보도가 있었다. 한번 알아보자.

1. 국가직 고위공무원단 중 고졸 학력자는 1%인 18명에 불과

  행정안전부는 정부부처 고위공무원단 1,485명(6월말 기준) 가운데 고졸 학력소지자는 18명으로 전체의 1% 남짓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고위공무원단 제도는 2006년 7월부터 시행된 국가 공무원 직위 분류제도로, 과거 기준으로 3급(부이사관) 이상의 중앙부처 국장급 공무원들이 고위공무원단에 해당한다.

2. 출신학교별로는 서울대 28.9%, 연세대 8.7%, 고려대 8.2% 순

  행안부에 따르면 임용 당시 학력이 고졸이었던 고위공무원 가운데 15명을 제외한 나머지는 방송통신대나 야간대학 등을 다니며 학력을 높였다. 행안부 관계자는 “임용 당시 고졸 출신은 현재 고위공무원단 가운데 6.9%(102명)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난 3월 기준 방송통신대를 거친 고위공무원은 5.8%인 88명으로, 서울대(28.9%), 연세대(8.7%), 고려대(8.2%) 다음으로 많아 공직사회에서 학력은 여전히 출세의 요건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3. 서울 소재 대학 출신 72%로 쏠림 현상 뚜렷

  한편 고위공무원단 출신 대학 현황에서도 서울 소재 대학 쏠림현상은 두드러졌다. 지난 3월 기준 서울 소재 대학을 졸업한 고위공무원은 전체의 72%였다. 하지만 고등학교 졸업장만으로 올 5월 고위공무원이 된 ○○부 감사관은 “물론 학벌도 중요할 수 있겠지만 자신이 맡은 부분에서 전문성을 높인다면 고졸 출신도 명문대나 행정고시 출신과도 충분히 경쟁할 수 있고 고위공무원도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은 공직에 진출하는 사람들 대부분이 대졸이상이라 별 문제는 없다고 하겠지만 70~80년대 공직진출자의 대부분은 고졸출신이었고 그들 중 대부분은 학력을 높이기 위해 방송통신대학이나 야간대학을 다녀야 했다. 학력이 특정인을 평가하는 잣대로서의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삼촌 2011.08.23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니 기를쓰고 대학에 가려고하죠;;; 휴...

  2. bxstory 2011.08.23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고위 공무원에 고졸을 올려줄리가 없죠..
    물론 노력을 하고 인정을 받는 다면 가능하겠지만..

  3. 풀칠아비 2011.08.23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력, 간판이 아니라 실력과 성실성으로 평가받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생활의 달인 2011.08.23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를 평가할때 아무래도 학력은 기본으로 보는 시각이 널리 퍼져있으니 그렇겟지요. 좋은 하루 되세요 명태랑님 ^^

  5. 원펀치쓰리깡 2011.08.23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서울대가 가장 많군요...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6. 별이~ 2011.08.24 0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아무래도 학벌 위주인가요..ㅠ..ㅠ
    행복한 저녁 보내세요^^

    • 명태랑 짜오기 2011.08.24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벌이 중요한 사회인가봐요. 고졸이 공무원되면
      거의가 학력을 높이려고 방송대라든가 야간대학에
      다니죠...
      즐거운 시간되세요

  7. 아레아디 2011.08.24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쏠림현상,,
    이래서 대졸이 중요한가봅니다,,

  8. 돈재미 2011.08.24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력문제가 아무런 이야기 꺼리가 되지 않는
    날이 꼭 와야 합니다.
    망국에 불치병인 것만은 틀림이 없어 보여요.

  9. 트레킹[trekking]男子 2011.08.24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대학시절4년이 평생을 좌우하는것 같습니다.
    웃기는 짬뽕아닙니까?

  10. +요롱이+ 2011.08.24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러니 죽어라 대학에 목을 메죠....ㅜㅜ
    학벌위주가 아니라 능력위주의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ㅜㅜ
    잘보구 갑니다!

  11. 화들짝 2011.08.24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문을 위해서 아니라 학벌을 위해서 대학을 가니... ㅠㅠ

  12. 누림마미 2011.08.24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회가 이러니...주위에는 돈주고 대학가는사람도 있네요.. 일단 졸업장만 따고보자는식...